대전 상반기 분양 본격화… 5월·6월 중구 3곳 분양 예정

대전 상반기 분양 본격화… 5월·6월 중구 3곳 분양 예정

코오롱 하늘채 2차 이달 중순 출격 준비
선화B구역 재개발 해모로도 21일 예정
학세권 장점 목동 4구역 6월 중순 목표

  • 승인 2021-05-03 17:20
  • 신문게재 2021-05-04 2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선화동 코오롱 하늘채 1차 조감도 모습
대전 선화동 코오롱 하늘채 1차 조감도.
대전지역에서 올해 첫 분양단지인 한신더휴 리저브 이후 원도심 분양이 본격화하고 있다.

오는 6월까지 중구에서만 총 3곳의 분양이 예고되면서 실수요자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우선 대전 중구 선화동 모텔촌 일대에 들어서는 '대전 하늘채 스카이앤 2차'가 분양에 나선다.

스카이앤 2차는 대전 중구 선화동에 들어서며 중구 선화동에 들어서며 전용면적 84㎡ 아파트 743가구와 오피스텔 50실 규모로 조성된다. 이 단지 바로 앞에는 대전천이 위치해 조망권을 갖췄다. 공사가 한창인 1차(1080가구)와 함께 대규모 하늘채 브랜드 타운을 이루는 점이 장점이다. 시공사는 코오롱글로벌이다.

아파트에 비해 선호도가 낮은 주상복합이라는 단점이 있지만, 도심융합특구 호재 등으로 주목 받고 있다. 분양은 이달 중순으로 예정돼 있다.

중구 선화 B구역 재개발 사업 단지인 해모로도 분양에 나선다.

선화 B구역 재개발사업 역시 선화동 207-16 일원 4만6338㎡ 부지에 지하 2층, 지상 29층 7개 동, 862세대를 공급하는 사업이다. 시공사는 한진중공업이다. 지역에서 해모로라는 브랜드가 생소하다는 단점이 있지만, 이 역시 선화동 일대에 위치해 있다는 점에서 각종 호재와 대규모 주거단지 형성에 대한 기대감으로 실수요자의 관심을 끌고 있다. 분양은 이달 21일로 계획돼 있다.

중구 목동 4구역 재개발 단지도 상반기 분양일정이 잡혀있다.

목동 34-11번지 일원(목동초등학교 옆) 1만 9896㎡ 공동주택 420세대(분양 394 / 임대 26) 규모다. 시공사는 혜림건설, 브랜드는 모아엘가다.

목동 4구역은 목동초 바로 앞 위치해 있고 인근에 대성중, 대성고 등 학군이 형성돼 있다는 장점이 있다. 단점으로는 역시 소규모 단지라는 점과 지역 내 생소한 브랜드다.

이러한 이유로 투자지로서의 매력이 다소 떨어진다는 게 단점으로 작용하지만, 생활인프라, 학세권이 갖춰진 곳이라는 점에서 무난한 분양 성적표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조합에서는 올해 6월 중순 분양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역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상반기 분양이 지연되는 등 주택공급에 제동이 걸리는 듯했으나, 지역 내 첫 분양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이후 상반기 분양이 본격화되기 시작했다"며 "올해 대전지역 내 목표 공급량을 채울 수 있을지는 미지수이긴 하나 대전시가 주택공급에 속도를 내기 위해 통합심의 외 절차에 대해서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여 올해 공급은 원활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3.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1.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2.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3.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4.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5.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