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동구의회 임시회 폐회 "남대전물류단지 내 제조업 활성화 나서야"

대전 동구의회 임시회 폐회 "남대전물류단지 내 제조업 활성화 나서야"

9일간의 의사일정 의원들 5분 발언으로 주요 현안 강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철회 결의안도 채택

  • 승인 2021-05-04 13:52
  • 신성룡 기자신성룡 기자
대전 동구의회는 지난 3일 제256회 제4차 본회의를 열고 5분 발언, 결의안 채택 등을 마무리하면서 8일간의 의사일정을 마쳤다.

이날 박철용 의원(국민의힘)은 5분 발언을 통해 '남대전종합물류단지'에 입점해 있는 업체들이 각종 지원으로부터 소외당하고 있음을 지적했다.

지난해 기준 대전종합물류단지와 남대전종합물류단지 두 곳에 4개의 대규모 택배업체를 포함 160개 업체가 입점·운영되고 있으며 남대전종합물류단지는 물류업체가 집중돼 지구단위계획 재정비에 따른 기업경영개선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이다. 특히 최근 국내 굴지의 e-커머스업체 입점 확정으로 물류단지의 용지 분양이 완료됨에 따라, 300여 명의 지역 인력 고용창출과 600억 원의 경제적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박철용의원
박철용 의원이 지난 3일 동구의회 본회의장에서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동구의회 제공]
박 의원은 5분 발언을 마치면서 "관련 부서에서 주무 기관인 대전시와 협의해 물류단지 내에 있는 제조업 시설 등의 활성화에 나서야 한다"며 "자율적으로 구성한 입주기업체 협의회를 통한 실질적인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신경 써 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동구의회는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하고, 일본 정부의 무책임한 행동을 강력하게 규탄했다.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철회 촉구 결의안'은 일본 정부가 올 4월 13일 발표한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방류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결정을 철회할 것과 방사능 오염수 처리에 대한 모든 정보 공개와 국제사회의 검증과 협의를 통해 결정할 것을 촉구하기 위해 추진됐다.

강화평의원
강화평 의원이 지난 3일 동구의회 본회의장에서 결의안을 대표발의하고 있다. [사진=동구의회 제공]
강화평 의원은 결의안을 통해 "오염수 방류는 돌이킬 수 없는 비가역적 행위로, 미래세대에게도 치명적인 부담을 줄 수 있다"며 "이를 22만 동구민과 함께 강력하게 규탄하고, 즉시 철회될 때까지 모두가 힘을 모아 대응하겠다"고 촉구했다.

동구의회는 제256회 임시회 폐회 후 곧바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가 설치된 동구 국민체육센터로 이동해 방역 봉사활동을 펼쳤다.

박민자 의장은 "구민들의 안전과 생명 보호를 위해 현장에서 최선을 다해 주시는 의료진과 관계 공무원, 자원봉사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우리 의회에서도 코로나 19 백신 접종이 순조롭게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신성룡 기자 milkdragon@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2.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3.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4.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5. 유성구, 성북동ㆍ방동저수지 개발 이달 중 윤곽 나온다
  1.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2. [속보]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플랫폼 RIS 사업 선정
  3. 문재인 정부 4년 기로에 선 충청
  4. 천주평화연합 충남도지부, 통일한국을 위한 Think Tank 2022 출범대회
  5. 文대통령 10일 특별연설…균형발전 언급하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