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지역 이달 과일·채소 등 밥상물가 폭등

충청지역 이달 과일·채소 등 밥상물가 폭등

소비자물가지수, 충청권 모두 지난 1년간 가장 큰폭으로 올라
서민 밥상 차지하는 채소.과일값 폭등…지난해 장마 영향 추측

  • 승인 2021-05-05 10:03
  • 수정 2021-05-05 10:07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대전_1
대전 4월 주요 등락품목 동향. 자료제공=통계청
충청지역 이달 소비자물가 지수가 지난 1년간 가장 큰 폭으로 오른 가운데 과일, 채소 등 밥상물가가 폭등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4월 충청지역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충청권 모두 농축산물, 신선식품지수가 전년 동월 대비 큰 폭으로 상승했다. 지난해 유례없는 장마로 인해 채소, 과일값이 폭등한 것으로 보인다.

대전 소비자물가지수는 106.82로, 전월 대비 0.3%, 전년 동월 대비 2.7% 각각 상승했다. 지난 2020년 4월부터 2021년 3월까지 소비자물가는 대체로 0~1%대가 올랐으며, 2%가 상승한 시기는 없었다. 1년간 가장 큰 폭으로 오른 셈이다. 이 중에서도 농축수산물과 신선식품지수의 상승 폭이 컸다. 농축수산물은 전년 동월 대비 14%, 신선식품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13.9%가 올랐다. 주요 등락품목을 살펴보면, 대전은 파 값이 여전히 금값인 상태다. 전년 동월 대비 파는 227.6%가 올랐으며 배(60.2%), 수박(56.8%)도 높은 가격이 형성됐다.

충남 소비자물가지수는 106.92로 전월 대비 0.2%, 전년 동월 대비 2.6% 각각 상승했다. 충남 또한 지난 1년 동안 전년 동월 대비 이달이 물가지수가 가장 크게 올랐다. 농축수산물은 전년 동월 대비 14%.1, 신선식품지수는 15.2%가 상승했다. 주요 등락품목을 살펴보면, 대체로 밥상에 올라가는 물품 가격이 들썩였다. 전년 동월 대비 파가 298% 상승했으며 복숭아가 70.4%, 달걀이 46.7%가 올랐다.

충북 소비자물가지수는 107.40으로 전월 대비 0.1%, 전년 동월 대비 2.6%가 올랐다. 충북도 1년간 가장 큰 폭으로 오른 수치며, 전년 동월 대비 농축수산물은 14%, 신선식품지수는 13.9% 상승했다. 주요 등락품목을 살펴보면, 파와 과일값의 변동이 컸다. 전년 동월 대비 파 값이 186.2%로 가장 크게 올랐으며, 사과는 65%, 복숭아 47.2%가 비싸졌다.
김소희 기자 shk3296@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3.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1.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2.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3. 대전지역 분양 예정단지 고분양가 논란
  4.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5.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