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지역 공동주택 거래 '활기'

진천지역 공동주택 거래 '활기'

진천읍 400세대 282%·이월면 68세대 151%·교성지구 2450세대 80% 수요
도시개발·공공개발 협약·주거환경 개선 '주효'

  • 승인 2021-05-05 13:25
  • 신문게재 2021-05-06 17면
  • 정태희 기자정태희 기자
이월 공공임대주택 조감도
진천 이월 공공임대주택 조감도 .


진천에서 분양 중인 공동주택이 잇따라 높은 분양률을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주택경기가 활기를 띠고 있다.

군은 진천읍 성석리 일대 5만9979㎡의 터에 400가구 규모로 신축하는 민간 공동주택 1순위 청약 마감 결과 1128명의 수요자가 몰려 분양률 282%를 기록했다.

이월면 송림지구 공공주택 170가구 입주자 모집도 마찬가지다. 이 가운데 행복주택 68가구 청약에 103건이 신청돼 151%의 청약률을 보였다.

2023년 10월 입주 예정인 2450가구의 대규모 단지인 교성지구 민간 공동주택도 80%의 분양률을 보이고 있다.

5년 연속 투자유치 1조원 달성 등 우량기업 입주로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되고 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초안에 동탄~안성~진천국가대표선수촌~충북혁신도시~청주국제공항의 수도권내륙선 광역철도가 반영되면서 주택 수요는 계속 이어질 것으로 군은 내다보고 있다.

군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협약으로 진천 행복주택 450가구, 광혜원 공공임대주택 876가구, 문백 공공임대주택 876가구 등 1666가구의 공공임대주택 공급 기반도 마련했다.

2641가구 규모의 성석지구 도시개발사업도 2025년까지 완공되면 공동주택 공급에 따른 인구 증가도 가속할 것으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군은 공동주택 공급에 맞춰 문화예술회관, 복합커뮤니티센터, 도시재생어울림센터, 주차타워, 복합혁신센터, 종합스포츠센터 등 문화·예술·체육 정주 인프라도 확충하고 있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진천군이 모두가 살고 싶어 하는 도시로 나아가고 있다는 것이 높은 주택 수요 지표로 확인되고 있어 매우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며 "각종 도시개발로 많은 주택을 공급함과 동시에 진천에 거주함에 불편함이 없도록 고품격 정주인프라 확대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진천=정태희 기자 chance091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2.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3.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4.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5. 대전지역 분양 예정단지 고분양가 논란
  1.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2.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3. 대전 도마변동 12구역 현장설명회… 건설사 8곳 참여
  4. [코로나 19] 대전, 17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5. 대전 해모로 더 센트라 5월말 분양...풍부한 인프라 수요자 관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