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공공교통 통합시스템 'MaaS' 도입시기 맞춰 대중교통 정기권 도입하나

  • 정치/행정
  • 대전

대전시 공공교통 통합시스템 'MaaS' 도입시기 맞춰 대중교통 정기권 도입하나

필요성 지속 언급되며 대전세종연구원에 용역 의뢰
시내버스와 도시철도 두가지 도입한 도시 사례없어
교통비 높을수록 구매 의향 커... 무제한 정기권 선호
대전시 내년 상반기께 정기권 도입 관련 발표 예고

  • 승인 2021-10-21 17:27
  • 수정 2021-10-22 18:40
  • 신문게재 2021-10-22 2면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대전시가 2022년 대전교통공사 설립과 향후 공공교통 통합시스템인 'MaaS'(Mobility as a Service) 개통 시점과 맞물려 대중교통 정기권 도입을 준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용객 요금 부담 완화 차원에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대중교통 요금체계를 대폭 수정해야 한다는 점에서 도입 시기는 가늠할 수 없는 상황이다.

대전세종연구원은 최근 정책연구 '대중교통 정기권 도입방안(이범규 혁신공간연구실 선임연구위원)'을 발표했다. 이 정책연구는 대전시가 MaaS 도입 이전부터 정기권 필요성을 절감하고 대세연에 연구용역을 의뢰한 결과다.

정책연구에서는 대전시 정기권 도입은 도시철도와 시내버스를 모두 포함하는 것이 합리적이고, 정기권 카드 유형은 무제한권으로 1개월 도입 후 모니터링을 통해 다양하게 확대하는 것이 좋다고 분석했다. 정기권 요금은 5만5000원에서 6만 원 수준 책정이 무난할 것으로 봤다. 다만 도입 시기는 세부 추진계획 수립과 대중교통 요금인상을 고려해 시스템을 구축한다면 2023년 상반기 개시할 수 있다고 봤다. 충청권 광역대중교통 통합시스템 구축 사업과 함께 추진하는 게 효율적이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국내에서는 서울과 부산, 전주가 이미 대중교통 정기권을 도입해 운영 중이다. 서울은 2004년 국내 최초 도시철도 정기권을 도입했고 거리비례용 14종으로 구성했다. 부산은 2007년 도시철도에 도입해 1일권, 7일권, 1개월 권을 발행한다. 전주는 2020년 전국 최초 시내버스 무제한 정기권 요금제를 도입했다.

대주교통 정기권 사용 교통수단 범위
대주교통 정기권 사용 교통수단 범위
이범규 선임연구위원은 정책연구에서 "국내에서 도시철도와 시내버스 양 수단에 정기권을 도입한 도시는 없다. 국내 최초 전체 수단에 정기권을 도입하는 교통정책 추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전에서 월 7만 원 이상의 대중교통요금을 지불하는 이용객은 1만 3000명으로 정기권 도입을 통해 요금부담을 완화할 필요성이 있다"고 했다.

그러나 2019년 대전시 대중교통 이용객의 70%는 월평균 요금이 1만 원 이하로 적고, 상위 5% 이용객의 월평균 요금은 6만 원 이상으로 높았다. 향후 정기권을 도입한다면 적절한 금액을 산정하는 것이 필요할 전망이다.

정기권 도입과 관련해 대중교통 이용객들은 횟수 제한이 있는 정기권보다는 무제한 정기권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다. 또 요금 지불액이 많을수록 정기권 구매 의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월평균 5만원 이용자는 52.5%, 6만원 이용자는 77.4%, 7만원 이용자는 89.5% 의향을 보였다.

대전시 관계자는 "최근 정책연구자료를 받아봤고 자체 토의를 한차례 진행했다. 현재는 자료를 수집한 수준에 불과한데, 향후 MaaS와 어떻게 맞물려 갈 것인지, 환승 체제와 기존 교통카드와의 연결 등 복잡한 문제를 풀어야 한다"며 "내년 상반기에는 정기권 도입과 관련해 발표가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전시가 전국 최초로 도입하는 MaaS는 대중교통 5종을 통합적으로 지원해 환승 경로부터 요금 할인까지 연계하는 게 핵심으로, 한 달 최대 5만 원으로 이용할 수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의회, 동아마이스터고 청소년의회교실 진행… 이상래 "큰 잠재력 발견"
  2. FIRST Korea 시민연대,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국방부의 故 변희수 전 하사 순직 결정 철회 촉구
  3. 혹서기 취약계층 위한 건강한 여름나기 행복키트 나눔
  4. 유등노인복지관, 무주태권도원에서 문화체험
  5. 대한노인회대전시연합회 노인일자리 참여자 제3차 합동 교육
  1. 굿네이버스 충청지역본부,스템코(주) 청주맹학교에 생필품 키트 지원
  2. 한국산림아카데미재단, 숲경영체험림 조성 및 인허가 실무과정 개강
  3. 꿀잼도시 대전! 관광 축제 활성화 해법을 찾는다! 중도일보 73주년-대전상공회의소 92주년 기념 경제세미나
  4. 휠체어는 나의 날개, 차인홍 교수를 만나다
  5. 초록우산, LH, 대전광역자활센터 사회공헌 업무협약

헤드라인 뉴스


충남 스마트팜집적단지, 1천억 규모 농장조성 투자 성사

충남 스마트팜집적단지, 1천억 규모 농장조성 투자 성사

충남도가 전국 최대 규모로 건립 추진 중인 충남글로벌홀티콤플렉스에 앵커 기업으로 네덜란드 'SHS'사를 유치하고 1000억 원 투자를 성사했다. 네덜란드 정부로부터 스마트팜 교류 협조를 포함해 'SHS'사의 스마트팜 시설의 설치와 운영 등 기술이전을 받아 충남글로벌홀티콤플렉스 조성이 연착륙하길 기대하고 있다. 충남도 김태흠 지사는 13일(현지시각) 네덜란드 암스텔베인 파르덴부르크에서 알프레드 슈웨글러 SHS CEO와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양해각서 내용에선 SHS는 향후 5년 이내 7500만 달러(1020억 원)를 투자해 서산 천..

세종시 `맨발 걷기 길` 증가세...24개 읍면동으로 확산될까
세종시 '맨발 걷기 길' 증가세...24개 읍면동으로 확산될까

세종시 24개 읍면동별 '맨발 걷기 길' 조성은 비효율적 정책 선택지일까. 그럼에도 맨발이 지구 표면과 맞닿아 건강을 회복한다는 의미의 ''어싱(earthing)' 키워드는 대세로 자리잡고 있고, 이 같은 욕구가 계속 쏟아지고 있다. 세종시도 이 같은 흐름을 타고, 생활권별 '맨발 걷기 길' 인프라 확대에 나서고 있다. 읍면동별로 보면, 황토 성분을 담아 공식 조성된 걷기 길은 ▲금남면 금강자연휴양림 내부(400m, 유료)와 비학산 정상부(225m, 무료) ▲보람동 메타세콰이어 치유정원(400m, 무료) ▲세종동(S-1생활권) 중앙..

지질연 ‘전기차 330만대 쓸’ 카자흐 리튬 광구 독점 탐사
지질연 ‘전기차 330만대 쓸’ 카자흐 리튬 광구 독점 탐사

국내 연구진이 10년 치 전기차 배터리 양이 매장된 것으로 추정되는 카자흐스탄 바케노 리튬 광구를 단독 탐사한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KIGAM·이하 지질자원연)은 12일 중앙아시아 카자흐스탄 동부 바케노 지역에서 리튬 광구 4개를 탐사하는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지질자원연은 전날 오후 카자흐 힐튼아스타나 호텔서 열린 한-카자흐스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리튬 광구 본격 탐사를 주요 골자로 한 SK에코플랜트-카자흐산업건설부-타우켄삼룩과 다자간 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은 카자흐스탄 산업건설부가 바케노 리튬 광구..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정확하고 빠르게’ ‘정확하고 빠르게’

  •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