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누가 타슈타요?"…한시간 무료에도 이용 적은 대전시 공영자전거

  • 정치/행정
  • 대전

"요즘 누가 타슈타요?"…한시간 무료에도 이용 적은 대전시 공영자전거

2021년 타슈 대여 건수 전년보다 8만 1730건 감소
인구수 적은 세종 공영자전거와 이용 건수 격차 커
전문가 "그동안 대전시 자전거 인프라 개선 소홀"
타슈2 역시 반도체 수급 지연으로 도입 늦어져

  • 승인 2022-03-27 11:27
  • 수정 2022-03-27 12:04
  • 정바름 기자정바름 기자
2021123001002084200069101
타슈 대여소 모습 (사진=이성희 기자)
대전시 공영자전거인 '타슈'가 시민에게 외면받고 있다.

2022년부터 1시간 무료 제도를 시행하고 있지만 세종의 공영 자전거 '어울링'보다 이용률이 저조할 정도로 효과를 제대로 보지 못하고 있다.

이용 시스템 불편과 자전거 노후화로 민간업체 모빌리티에 밀리는 가운데 대전시가 뒤늦게 개선책인 '타슈2'를 전면 도입한다고 했지만 시기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25일 대전시에 따르면 2021년 타슈 전체 대여 건수는 52만 2716건으로, 전년인 2020년(60만 4446건)보다 8만 1730건이나 줄었다. 지난해 예산 33억 여 원이 투입된 가운데 수익은 1억8305만여 원에 그치며 31억가량 적자를 본 상황이다.



반면 세종의 공영 자전거 '어울링' 이용 건수는 증가했다. 세종의 공영 자건거 '어울링' 2021년 전체 대여 건수는 2020년(122만 3363건)보다 늘은 161만 4185건이다. 그나마 대전시가 2022년 1월부터 1시간 무료 제도를 도입해 대여가 늘긴 했지만, 세종 '어울링' 이용률보다 저조한 수준이다. 2022년 타슈 대여 건수는 1월은 3만 1388건, 2월 3만 5755건, 3월(25일 기준) 5만 2321건이다. 어울링 대여 건수는 1월 9만 5495건, 2월 9만 5317건이다.

코로나19 확산과 고유가 부담으로 자전거 이용 인구가 늘고 있으나 타슈가 이용률 부진을 면치 못하게 된 데에는 그동안 대전시가 공영 자전거 인프라 개선에 관심을 두지 않았기 때문이란 지적이 크다.

이재영 대전세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세종의 경우 이미 예전에 공유 자전거 방식을 도입한 상태"라며 "대전의 경우 공유 자전거 방식은 2019년부터 논의됐지만 불편한 키오스크 방식을 그대로 고집했고 자전거 역시 노후화되다 보니 이용률이 떨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이 불편하다는 인식에 민간 모빌리티 서비스에 밀리고 있는 실정이다. 대전 유성구에 사는 시민 A 씨는 "타슈와 달리 카카오 모빌리티 자전거는 전기 자전거라 이동이 더 쉽고 어디서든 반납할 수 있지만 타슈는 직접 대여소까지 가서 반납해야 하는 단점이 있다"며 "관리소홀로 고장 난 것도 봐서 요즘은 돈이 더 들어도 전동킥보드나 전기자전거를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전시가 뒤늦게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를 통한 '타슈2' 도입을 예고했지만 당초 계획한 3월 말보다 늦어지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에 따른 반도체 수급 지연 때문"이라며 "적어도 6월까지는 도입을 완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바름 기자 niya1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아마존 아쿠아파크 당진점 오픈
  2. 대전시 공공기관 이전 탄력 받나
  3. 국회의 완전한 세종시 이전...22대 국회가 승부처?
  4. 의대 증원 지역인재전형 늘어난 충청권 비수도권서 홀로 '순유입'
  5. 이장우 대전시장 "남은 기간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일류 경제도시 만들겠다"
  1. 범의료계특위 "27일 무기한 휴진 변함 없어"… 정부 "휴진결정 철회를"
  2. '정명희미술관' 대전평생학습관 홈페이지에 정보 無… '입지 바닥'
  3. [대전학교생태전환교육리포트] 교육청 자체 예산 건립 첫 사례… 설계와 전시체험 고민 동시에
  4. 이장우 대전시장, 과학경제 협력 위해 국외 출장 나서
  5. 조국혁신당, 대전·충청 공략박차… "전국정당으로 커나갈 것"

헤드라인 뉴스


위기의 ‘6·25 참전유공자회’… 고령화로 회원 해마다 급감

위기의 ‘6·25 참전유공자회’… 고령화로 회원 해마다 급감

6·25 참전유공자회가 사라질 위기다. 평균 나이는 94세로 회원 수가 매년 급감하고 있지만, 법적으로 회원 자격을 참전 당사자로 한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참전유공자 관련 법 개정이 시급한 이유다. 국가보훈부과 대한민국 6·25참전유공자회에 따르면 23일 기준 충남도 15개 시군 회원은 총 2153명이다. 사망 등으로 매년 줄어들면서 계룡시는 32명, 청양군은 56명, 서천군은 97명으로 두 자리 회원 수로만 유지되고 있는 상황이다. 그나마 회원 수가 가장 많은 곳은 논산 304명, 천안 282명이다. 참전 유공자 평균 나이가 90..

무협 "올해 수출, 사상 최대치 6900억 달러 전망"
무협 "올해 수출, 사상 최대치 6900억 달러 전망"

올해 우리나라 수출이 사상 최대치인 6900억 달러를 경신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수출 주력 품목인 반도체와 함께 컴퓨터, 무선통신기기, 디스플레이 등 IT 품목과 자동차, 선박 등이 하반기에도 전체 수출을 견인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24일 '2024년 상반기 수출입 평가 및 하반기 전망' 보고서를 통해 올해 수출이 전년 대비 9.1% 증가한 6900억 달러로 사상 최대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당초 정부가 제시한 연간 수출 목표인 7000억 달러에 근접한 수준이다. 또한 수입은 1.0%..

세종시 핫플 `나성동`의 어두운 그림자...무엇으로 지우나
세종시 핫플 '나성동'의 어두운 그림자...무엇으로 지우나

'나성동의 빛바랜 나과장 조형물 그리고 그 주위를 감싸고 있는 담배 꽁초와 쓰레기, 침하한 보도블록과 방치된 태양광 옥외 벤치.' 세종시 나성동(2-4생활권)이 중심 상업지로써 자리매김하고 있는 이면에 이 같은 문제점을 노출하고 있다. 그 안의 먹자골목은 세종시 상권 안에서 평일과 주말 사이 가장 불야성을 이루는 지역으로 꼽힌다. 김효숙 의원(나성동, 더불어민주당) 세종시의원이 6월 21일 폐막한 제89회 정례회 2차 본회의에서 나성동 먹자골목의 정비와 연계한 어반아트리움 등 집합 상가 재구조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올 들어 도시상징..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시원한 빗방울에 상쾌한 대전달빛걷기대회 시원한 빗방울에 상쾌한 대전달빛걷기대회

  • 대학별 입시 정보 얻기 위한 수험생과 학부모의 발길 대학별 입시 정보 얻기 위한 수험생과 학부모의 발길

  • 학원 밀집지역 선정적 안내판 ‘눈살’ 학원 밀집지역 선정적 안내판 ‘눈살’

  • ‘많이 먹고 무럭무럭 자라렴’ ‘많이 먹고 무럭무럭 자라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