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초등교사 사망' 교육청 진상조사 발표 "학부모 수사 의뢰·관리자 징계 절차"

  • 사회/교육

'대전 초등교사 사망' 교육청 진상조사 발표 "학부모 수사 의뢰·관리자 징계 절차"

이차원 대전교육청 감사관 27일 기자간담회

  • 승인 2023-09-27 12:00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clip20230927114932
이차원 대전교육청 감사관이 27일 기자간담회서 진상조사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임효인 기자
대전 초등학교 교사 사망사건과 관련해 대전교육청이 진상조사를 실시한 결과 당시 관리자가 교권보호위원회를 신청할 수 있었던 상황이었지만 소극적으로 대응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차원 대전교육청 감사관은 27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열고 11일부터 22일까지 실시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진상조사반은 이번 사안을 살펴본 결과 학부모와 관리자의 책임이 있다고 보고 학부모 2명에 대해선 경찰 수사 의뢰를, 관리자 4명에 대해선 징계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진상조사반은 사망한 교사를 대상으로 학부모 2명이 2019년부터 2022년까지 지속적으로 민원을 제기했으며 이 같은 행위에 공무집행방해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해당 학부모들은 2020년 아동학대 혐의에 대한 검찰 무혐의 결정에 불구하고 반복적인 민원을 제기하며 사망한 교사에게 트라우마를 일으키는 반복적 민원을 제기했다는 게 대전교육청의 설명이다.



이번 진상조사는 ▲학부모의 악성 민원 제기 여부▲ 학교교권보호위원회 미개최 여부 ▲악성민원에 대한 관리자 회유·소극 대응 여부 크게 세 가지 부분에 대해 진행됐다.

학부모의 악성 민원이 있었다고 판단한 데 이어 학교교권보호위원회 미개최 여부에 대해선 2019년 11월 말 당시 교사가 학교 관리자인 교감과의 상담 과정에서 학교교권보호위원회 개최를 요청했지만 관리자는 자료 제출만 요구하고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교사가 별도로 제출하지 않자 학교교보위는 열리지 않았다.

이에 대해 이차원 감사관은 "상담자인 교감이 관리자로서 청구 요청을 받았을 때 (교보위 개최를) 요청할 수 있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진상조사반은 악성민원에 대한 관리자 회유와 소극 대응 여부에 대해 조치가 미흡했다고 보고 있다. '교원 지위법'에 따라 학교장은 즉시 교육활동 침해행위로 피해 입은 교원의 치유는 물론 학교교권보호위원회 개최 등 교권 회복에 필요한 조치를 해야 하지만 민원 재발 방지에 적극적 대응이 없었다는 것이다. 진상조사반은 "고인에 대한 안전조치, 해당 보호자 접촉 최소화, 학교교권보호위원회 개최 등 치유지원 및 교권 회복에 대한 조치가 미흡했던 것을 확인했다"며 "이는 '교육공무원' 성실 의무 등에 위배되므로 학교 관리자 등 관련자에 대해서는 징계 등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임효인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청총선] 김연 천안병 예비후보, 전공의 파업 논평 발표...의료진 현장 복귀 촉구
  2. 대전-금산 통합논의 개문발차 "주민의견 통합 최우선"
  3. [총선리포트] 국힘 장동혁·전만권·정우택·박덕흠·이종배·엄태영·경대수 본선 진출
  4. 세종충남대병원 원호륜 교수, ‘려산 학술상’ 우수논문상
  5. 대전서 응급실 14곳 수용불가 3시간 헤매… 전공의 부재 응급의료 공백 현실로
  1. [부고] 전용필(대전상공회의소 총무팀장) 빙부상
  2. 대전보훈공원 내 '국가유공자 우선주차구역 16면' 설치
  3. 대통령 시계살포 논란, 충남선관위 조사 안 했나 못 했나
  4. 대전시 의료공백 최소화 위한 재난안전대책본부 본격 가동
  5. 천안시, 포트홀 대란...지자체와 운전자 '속앓이'

헤드라인 뉴스


진료공백에 충남북 취약지역 이송길 막힐라… "필수의료 확보 시급"

진료공백에 충남북 취약지역 이송길 막힐라… "필수의료 확보 시급"

의과대학 입학정원 2000명 증원 방침에 정부와 의료계가 완충지대 없이 맞붙으면서 가뜩이나 필수의료 취약한 충남·북이 더 위태로워졌다는 지적이다. 증상 발현 뒤 분초를 다투는 심뇌혈관과 응급환자를 주로 타지역 대형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이번 사태로 타지역 이송도 어렵고 지역 내에서 수용할 의료여건도 마련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25일 지역 의료계에 따르면 필수의료 역량을 충분히 갖추지 못한 충남·북 시군에서는 이번 전공의 사직 사태로 주민 보건의료에 타격이 적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수도권과 전라북도까지 적지 않은 환자가 이송되어 진..

한화 류현진, 3월 23일 KBO 프로야구 개막전 선봉 출격
한화 류현진, 3월 23일 KBO 프로야구 개막전 선봉 출격

12년 만에 한화 이글스 유니폼을 입은 류현진이 3월 23일 열릴 KBO 프로야구 개막전 선발로 출격할 전망이다. 2월 23일 일본 오키나와에 꾸려진 한화 스프링캠프에 합류한 류현진은 곧바로 불펜 투구에 돌입, 훈련까지 참여하며 실전 투구 준비를 마쳤다. 최원호 한화 감독은 25일 한화의 2차 스프링캠프 장소인 일본 오키나와현 야에세 긴 야구장에서 인터뷰를 통해 "류현진의 훈련 일정을 개막전에 맞추고 있다"며 "몸 상태와 날씨 등 큰 변수가 없다면 개막전에 등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존 팀 선수들과의 호흡도 빠르게 맞춰가..

26일부터 `스트레스 DSR` 첫 적용… 대출 문턱 높아진다
26일부터 '스트레스 DSR' 첫 적용… 대출 문턱 높아진다

26일부터 은행권에서 주택담보대출에 대한 스트레스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제도가 적용되면서 대출 문턱이 크게 높아질 전망이다. 스트레스 DSR은 미래 금리 인상 가능성까지 반영해 대출자의 상환 능력을 보수적으로 추정하기 때문이다. 예컨대, 자신의 연봉이 5000만 원일 경우 받을 수 있는 주택담보대출은 이전보다 1500만 원이 줄어들며, 내년부터는 5000만 원까지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시중은행에서 26일부터 취급하는 주택(오피스텔 포함)담보대출의 DSR을 '스트레스 금리' 기준으로 산출한다. DSR..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전공의 무더기 사직사태 후 첫 주말…환자들 병원 찾아 ‘뺑뺑이’ 전공의 무더기 사직사태 후 첫 주말…환자들 병원 찾아 ‘뺑뺑이’

  • 꽃망울 틔우는 봄비 꽃망울 틔우는 봄비

  • ‘위험에 처한 동료 대원을 구출하라’ ‘위험에 처한 동료 대원을 구출하라’

  • 달집 태우며 한해 안녕 기원 달집 태우며 한해 안녕 기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