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신세계와 특별한 크리스마스를

  • 경제/과학
  • 유통/쇼핑

대전신세계와 특별한 크리스마스를

  • 승인 2023-12-21 15:02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신세계 전경2
대전신세계 Art & Science(아트앤사이언스·이하 대전신세계)는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다양한 크리스마스 선물 아이템과 겨울 아이템을 합리적인 가격에 만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했다고 21일 밝혔다.

먼저 25일까지 7층 레고 스토어는 북극 탐사선, 건설 트럭과 크레인 등 인기 제품 10종에 대해 20% 특별 할인 행사를 한다. 12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는 2024 플래너와 파우치 세트를 증정하는 이벤트(품절 시 조기 종료, 수령 완료된 증정품은 교환 불가)도 준비했다. 크리스마스 완구 특집은 25일까지 4층 뉴트럴존에서 열고 있다. 행사장에서는 실바니안, 산리오캐릭터즈 등 토이트론 전 품목을 최대 70% 할인된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고, 브루더와 시쿠 등 나비타월드 완구도 최대 6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한파를 이겨낼 다양한 겨울 아우터도 할인 판매한다. 22일부터 28일까지 3층 행사장에서는 잇미샤 아우터 특집이 열리고, 같은 기간 5층 베로나 스트리트에서는 리스트의 최대 50% 할인 겨울 아우터 상품전이 진행된다.

아울러 26일부터 31일까지 2층 행사장에서는 유명 모피 초대전이 열려 진도모피, Ds FURS, 윤진모피를 만나볼 수 있다. 이와 함께 대전 엑스포 아쿠아리움은 12월 매주 토·일요일과 25일 당일 크리스마스 특별 수중 공연을 펼친다.



공연에서는 산타로 변신한 글로벌 국가대표 수중 발레단이 크리스마스 캐럴에 맞춰 펼치는 화려한 수중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자세한 공연 시간은 대전 엑스포 아쿠아리움 홈페이지 또는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은행사도 준비했다. 22일부터 25일까지 신백멤버스 가입 후 본인 명의의 신세계 제휴카드(삼성·신한·하나·BC바로· 씨티)로 당일 단일 브랜드 구매 시 금액대별로 5% 신백리워드를 증정한다. 패션/잡화 브랜드 구매 시에는 금액대별로 8% 상당의 신백리워드 적립 혜택을 제공한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민이 만들어 가는 대전의 매력있는 명소 메리골드의 매력 선포식
  2. 언론중재위원회, 이석형 위원장 언론분쟁 고별 특강
  3. 대전세종호남향우들,운주 수해주민에게 생필품 전달
  4.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5. ㈜에이지 & ㈜아룸디앤씨의 이웃사랑
  1. 유인호 세종시의원, 보람초 학생들과 의회 운영현장 체험
  2.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3. 세종시, 적극행정 종합평가 국무총리 표창
  4. [현장취재]대전크리스찬리더스클럽 7월 조찬예배
  5. '소방 신기술·제품' 지정 의미 퇴색...홍보 지원 등 부재

헤드라인 뉴스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예비역 해군·해병 장교 출신의 최민호 세종시장이 18일(현지시각) 미국 미네소타에서 한국전 참전용사들을 만나 목숨을 걸고 대한민국을 지켜준 데 대해 깊은 감사의 뜻을 담은 감사패를 수여했다. 최민호 시장이 미네소타를 순방지 중 한 곳으로 택한 것은 미네소타만이 가진 특별한 점 때문. 미네소타주는 6·25 전쟁 당시 약 9만 5000명의 미군을 파견한 지역으로, 현재도 많은 참전용사가 거주하고 있다. 단일 주로는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의 14만 5000명에 비할 순 없지만 인구 600만이 안 되는 주로서는 상당한 인원이다. 미네소타는..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