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하추동]희망을 만들어 가는 사람

  • 오피니언
  • 춘하추동

[춘하추동]희망을 만들어 가는 사람

김명숙 수필가

  • 승인 2024-01-23 17:17
  • 신문게재 2024-01-24 18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김명숙 수필
김명숙 수필가
2024년 갑진년 새해가 시작되고 두 주가 지났습니다. 새해 결심을 다시 출발하는 시간이니만큼 누구나 꿈을 꾸고, 새로운 결심으로 다짐하는 시간도 가지셨을 것입니다. 저 또한 결심을 잘 실천하고 있는지 뒤돌아 봅니다. 한 해를 보내며 송구영신 예배를 드리고 새해 첫날 24시간 기도회에 참석했습니다. 제가 출석하고 있는 한빛감리교회는 매년 1월 1일 첫날은 전 교인 24시간을 성전에서 말씀과 기도로 은혜롭게 한 해의 시작을 엽니다.

새해 첫날의 의미를 온전히 한 해의 계획과 꿈을 하나님께 말씀드리며 계획하는 시간이기도 하지요. 다른 분들도 한해 소원 성취를 위해 계획하고 시작할 것입니다. '작심삼일' 결심만으로 모든 것이 가능하다고 하면 세상에 어려운 일은 없을 것이지요. 우리의 결심만으로 새로운 삶을 살아갈 수는 없을 것입니다. 하루하루를 소중히 주어진 시간 앞에 최선을 다하며 옳은 길을 갈 수 있도록 기도로 하나님을 의지하고 바라보며 나아가는 믿음의 한해를 계획하는 이 하루를 전 교인은 사모하며 도전하는 시간을 보내고 있는 것입니다.

새해를 맞이하면 누구나 덕담을 나눕니다. 덕담은 앞으로 될 일을 바라는 데 머물지 않고 이미 그 소망이 이루어지고 있기를 바라는 사랑의 마음이 내포되어 있다지요. 그래서 덕담을 할 때 "좋은 꿈 꾸셨지요?"라는 미래 완료형을 사용합니다. 우리는 미래에 대한 희망을 바로 오늘 이룬 것으로 이해하고 축하하는 일, 이것이 바로 덕담의 매력이라 생각합니다.

아일랜드 속담에 "꿈꾸는 시간을 가지십시오. 그것은 하나님이 주신 선물입니다"라는 말이 있다합니다. 꿈꾸는 시간을 갖는다는 것, 그것도 미래에 대한 희망의 꿈을 갖는 것. 얼마나 보람된 일입니까? 일본에 '1세기 캘랜더'가 있는데 100년 달력으로 신문 두 배의 크기에 36,500일이 빽빽하게 들어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발매 금지되었다고 합니다. 왜냐하면 이 달력을 보고 자살하는 사람이 생겼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 이유는 100년 달력을 보고 허무감이 들어 "나도 저 가운데 어젠가는 날 잡아가는 날이 있겠구나"하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랍니다.



미국의 돈키호테 '일론 머스크'는 "중요하면 확률이 낮아도 시작해야 한다."고 했다합니다. 테슬라부터 트위터 X까지 기업을 경영하는 창업가. 2023년 세계에서 돈이 가장 많은 재벌. 업적과 기행으로 구설수에 오르는 괴짜. 일론 머스크를 한 단어로 정의하기 어려운 인물이 일론 머스크라고 합니다. 그래서 저는 그를 '미국의 돈키호테'라 명명하고 싶습니다. 아쉬울 것이 없어 보이는 머스크는 공상과학 영화에나 나올법한 이야기들을 꾸준히 실현하고 있는데, 전기차 자율주행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을 넘어 사람들을 로켓에 태워 화성으로 보내려는 것도 계획하고 있다 합니다. 따라서 그의 상상력의 끝은 어디까지 일지 알 수가 없다고들 합니다. 이제는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하는 일까지 일당백으로 처리하고 있다고 합니다.

머스크의 꿈은 열정과 도전 그리고 혁신으로 요약되는 것이지요. 눈을 떴을 때 꿈을 꾸고, 눈을 감았을 때 꿈이 이루어지길 바라는 미래형 인재. 1%의 가능성을 위해 99%를 쏟아붓는 무모한 돈키호테. 인류의 미래는 화성에 있다고 믿는 광신도. "회사를 만들기 위해 창업하지 않고, 일을 끝내기 위해 회사를 만든다"고 역설한 인물 머스크. 우리 모두 낙심하지 말고 서로 신뢰하며 머스크 같은 희망적인 삶을 2024년 한해를 만들어 봅시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선거법 위반 혐의 박경호 변호사·송활섭 대전시의원 검찰 송치
  2. 경영계-노동계, 내년 최저임금 논의 공회전만 계속
  3. 대전 상급종합병원·대학병원 18일 정상진료… 개원의 등 휴진동참 가능성도
  4. 청소년 '사이버 도박' 심각한데… 대전교육청 예방교육 예산은 퇴보
  5. [양동길의 문화예술 들춰보기] 경탄이 만들어낸 기법, <단발령에서 바라본 금강산>
  1. [아침을 여는 명언 캘리] 2024년 6월14일 금요일
  2. 대전교육청 과밀 특수학교·급 대책 촉구에 답변… 기존 계획 그대로
  3. 대전교육청 여름철 자연재난 대비 3024개 교육시설물 안전점검
  4. 우송대 '첨단 AI·빅데이터 교육' 수출로 글로벌 경쟁 높인다
  5. [사설] '대전빵차'가 나선 대전 0시축제, 이번에도 성공을

헤드라인 뉴스


세종시 `맨발 걷기 길` 증가세...24개 읍면동으로 확산될까

세종시 '맨발 걷기 길' 증가세...24개 읍면동으로 확산될까

세종시 24개 읍면동별 '맨발 걷기 길' 조성은 비효율적 정책 선택지일까. 그럼에도 맨발이 지구 표면과 맞닿아 건강을 회복한다는 의미의 ''어싱(earthing)' 키워드는 대세로 자리잡고 있고, 이 같은 욕구가 계속 쏟아지고 있다. 세종시도 이 같은 흐름을 타고, 생활권별 '맨발 걷기 길' 인프라 확대에 나서고 있다. 읍면동별로 보면, 황토 성분을 담아 공식 조성된 걷기 길은 ▲금남면 금강자연휴양림 내부(400m, 유료)와 비학산 정상부(225m, 무료) ▲보람동 메타세콰이어 치유정원(400m, 무료) ▲세종동(S-1생활권) 중앙..

지질연 ‘전기차 330만대 쓸’ 카자흐 리튬 광구 독점 탐사
지질연 ‘전기차 330만대 쓸’ 카자흐 리튬 광구 독점 탐사

국내 연구진이 10년 치 전기차 배터리 양이 매장된 것으로 추정되는 카자흐스탄 바케노 리튬 광구를 단독 탐사한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KIGAM·이하 지질자원연)은 12일 중앙아시아 카자흐스탄 동부 바케노 지역에서 리튬 광구 4개를 탐사하는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지질자원연은 전날 오후 카자흐 힐튼아스타나 호텔서 열린 한-카자흐스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리튬 광구 본격 탐사를 주요 골자로 한 SK에코플랜트-카자흐산업건설부-타우켄삼룩과 다자간 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은 카자흐스탄 산업건설부가 바케노 리튬 광구..

전국 최대 `충남스마트팜` 집적단지… 세계 1위 농업대학이 운영한다
전국 최대 '충남스마트팜' 집적단지… 세계 1위 농업대학이 운영한다

충남도가 아시아 최대 스마트농업을 위한 연구·교육·체험·주거단지까지 담은 '충남글로벌홀티콤플렉스' 조성을 구체화하고 있다. 특히 네덜란드 현지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농업대학과 위탁 운영 협약을 맺으면서 글로벌 농축산업 기업들의 관심도도 높아지고 있다. 충남도는 12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라이 컨벤션에서 열린 그린테크 박람회에서 '충남 스마트농업 비전 선포 및 글로벌 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번 달 11일부터 13일까지 열리는 그린테크 박람회는 현대 시설농업 및 환경 친화적 기술에 중점을 둔 세계 최대 스마트팜 행사로..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

  • 역대 7번째 규모 지진에 분주한 지진종합상황실 역대 7번째 규모 지진에 분주한 지진종합상황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