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원로작가 조명·과학예술비엔날레… 대전시립미술관 기획 풍성

  • 정치/행정
  • 대전

지역 원로작가 조명·과학예술비엔날레… 대전시립미술관 기획 풍성

'함께 만드는 미래, 다원적 가치의 실현' 타이틀
지역 정체성 반영… 6인 원로작가 작업세계 조명
관객 유치 방안… 미술작품 직거래 프리마켓' 열어

  • 승인 2024-01-31 17:31
  • 신문게재 2024-02-01 7면
  • 김지윤 기자김지윤 기자
엄유정_아라우카리아_캔버스에 과슈와 아크릴, 2019_3 (1)
엄유정 작가의 아라우카리아. (사진= 대전시립미술관)
대전시립미술관이 '함께 만드는 미래, 다원적 가치의 실현'를 올해 목표로 정하고 전문가와 시민을 연결하는 전시를 선보인다. 특히, 눈으로 보는 작품 세계를 넘어 참여 프로그램을 신규로 진행하면서 시민 미술 저변 확대에 힘쓰기로 했다.

5일 대전시립미술관에 따르면 지역 원로 작가들을 중심으로 대전 예술의 역사를 회상하는 '한밭 비수리 1945: 가교'와 '대전과학예술비엔날레 2024' 등 9개의 기획전시를 추진한다.

가장 주목되는 건 올해 첫 전시인 '한밭 비수리 1945: 가교' 지역 미술 조명사업이다.

이번 전시 타이들은 대전의 순우리말 지명인 '한밭'과 '비수리' 두 단어로 지역의 정체성을 드러낸다. 정체성을 보여주기 위해 지역 원로 작가들의 작품세계를 소개하는 방식을 택했다. 1945년 대전화단 생성 시기이자 미술 활동이 처음 기록된 지점인 만큼 6명의 1세대 예술인의 작업세계를 비출 계획이다.



새롭게 구매한 작품 일부를 엿볼 기회도 마련된다. 지난해 시립미술관은 37점의 작품과 2점의 작품을 기증받는 등 새 작품 39점을 가져왔다.

시립미술관은 올해 상하반기로 나눠 소장품 기획전을 선보일 예정이다. 3월 '사상누각', '아라우카리아' 기획을 통해 평면 작품을 공개, 이후 7월 '향나무 저편 강원도 산토끼' 전시를 열어 조각 작품을 소개할 계획이다.

또, 기획자 지원 육성 프로그램인 'DMA 캠프 2024' 전시가 이어진다.

해당 사업은 기획자 발굴·지원을 통해 동시대 유의미한 담론을 창출하며 대전 원도심 문화예술계 활성화를 도모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최근 공모를 통해 3팀이 선정됐으며 3월부터 12월까지 대전시립미술관 대전창작센터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함께 오는 10월부터 내년 2월까지 기술과 자연, 인간을 통합하는 격년제 예술 프로그램인 '대전과학예술비엔날레 2024'가 올해 열린다. 해당 전시는 대덕연구개발특구 인프라를 활용해 과학 수도인 대전의 정체성을 견인함과 동시에 국내외 미술 지형에 유의미한 담론을 제시한다.

특히 올해는 관객 유치를 위한 하나의 방법으로 눈으로 보는 작품 세계를 넘어 참여 프로그램을 신규로 진행한다. 4월 '미술작품 직거래 프리마켓'을 열고 신진 예술인과 시민 등 모든 이들이 작품을 직접 발견하고 구매할 기회를 마련할 계획이다. 300개 이상의 부스를 유치해 아마추어나 대학생 등 시민들이 미술 활동에 참여할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윤의향 관장은 "작품 관람을 넘어 미술관을 찾은 모든 분이 공간 자체를 즐길 방안을 찾는 것도 고심하고 있다"라며 "앞으로 미술 저변 확대를 위해 시민들이 공감하고 참여할 프로그램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윤 기자 wldbs120611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 도안지구 2단계 도시개발사업 탄력 받을까… 2-2지구 사업계획 '승인'
  2. '지역 발전 기대' 군사보호구역 대규모 해제… 대전은 허탈
  3. "글로컬대학 유치 반드시" 충남대·국립한밭대·대전시·정출연 등 28개기관 힘 모았다
  4. 세종시 해밀동 '을구 편입' 확실시...총선 판세 변화는
  5. [현장] 중앙로 매표부스 상인을 만나다
  1. 소통채널 없는 사직 전공의, 업무복귀 시점만 '째깍째깍'
  2. 자운대재창조, 민군 협력 지역 경제발전 모델로 만들어야
  3. [인사] 배재대
  4. 봄 행락철 대비 전세버스 일제점검
  5. 교권침해 직통번호 1395·민원창구 일원화… 교권보호 강화제도 새학기 시작

헤드라인 뉴스


대전·서산·아산 등 전국 31곳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지정

대전·서산·아산 등 전국 31곳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지정

윤석열 정부의 지방주도 교육개혁인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으로 대전과 충남 서산, 아산 등 전국 31곳이 지정됐다. 대통령 직속 지방시대위원회와 교육부는 28일 오전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1차 지정 결과를 발표했다. 앞서 27일 오후 지방시대위원회는 5차 회의를 열고 교육부가 상정한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1차 지정안을 심의·의결했다.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은 교육정책과 지역정책 전문가로 구성된 교육발전특구위원회의 지정평가와 지방시대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교육부 장관이 지정한다. 시범지역 1차 공모(2023년 12월 11일~2024년..

윤 대통령, 옥천군 고 육영수 여사 생가 방문… "여사님 어진 뜻 기억할것"
윤 대통령, 옥천군 고 육영수 여사 생가 방문… "여사님 어진 뜻 기억할것"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오전 충북 옥천군에 있는 고(故) 육영수 여사의 생가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생가 입구에 도착한 윤 대통령은 기다리고 있던 주민들과 악수를 하고 꽃다발을 건넨 어린이 남매와 기념 촬영을 했다. 생가에 들어선 윤 대통령은 방명록에 "어려운 분들과 어린이를 사랑해주신 육영수 여사님의 어진 뜻을 기억하며, 국민을 따뜻하게 살피겠습니다"고 글을 남긴 후 헌화와 묵념으로 예를 표했다. 참배를 마친 윤 대통령은 현지 해설사의 안내에 따라 생가 곳곳을 둘러봤다. 고인의 생애와 생가 건물에 대한 해설사의 설명을 경..

우후죽순 늘어난 무인매장, 관리 미흡에 소비자 불만 높아진다
우후죽순 늘어난 무인매장, 관리 미흡에 소비자 불만 높아진다

최근 우후죽순 늘어나는 무인 매장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아 소비자들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28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21년부터 2023년까지 3년간 접수된 무인 아이스크림 판매점 관련 소비자 상담 건수는 모두 45건이다. 연도별로 보면 2021년 9건, 2022년과 2023년 각각 18건으로 집계됐다. 불만 유형은 키오스크 오류로 결제가 되지 않거나 거스름돈이 환급되지 않는 경우,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이 판매된 경우가 각각 11건으로 가장 많았다. 판매 가격이 비싸다는 불만도 6건이나 됐다. 결제 오류의 경우 점주-소비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환자의 생명권이 우선이다’…진료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 ‘환자의 생명권이 우선이다’…진료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

  • 의료대란 장기화에 생각 많아진 종합병원 원장 의료대란 장기화에 생각 많아진 종합병원 원장

  • ‘태극기를 게양 합시다’ ‘태극기를 게양 합시다’

  • 봄 행락철 대비 전세버스 일제점검 봄 행락철 대비 전세버스 일제점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