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총선]서산·태안 조한기 예비후보,성일종 의원의 이토 히로부미 발언 관련 사과 촉구

  • 정치/행정
  • 2024 충청 총선

[충청총선]서산·태안 조한기 예비후보,성일종 의원의 이토 히로부미 발언 관련 사과 촉구

"이토히로부미는 인재(人材)가 아니라 인재(人災)조선 침략과 강점 원흉" 강조
조한기 캠프, 김맹호 서산시의회 의장, 선거법 위반 혐의로 사법기관에 고발

  • 승인 2024-03-07 08:46
  • 수정 2024-03-07 16:26
  • 신문게재 2024-03-08 15면
  • 임붕순 기자임붕순 기자
240306_성일종의원이토히로부미관련기자회견_보도자료_01
더불어민주당 조한기 예비후보 기자회견 사진
240306_성일종의원이토히로부미관련기자회견_보도자료_02
더불어민주당 조한기 예비후보 기자회견 사진
240306_성일종의원이토히로부미관련기자회견_보도자료_03
더불어민주당 조한기 예비후보 기자회견 사진


clip20240307083958
김맹호 서산시의회 의장에 대한 고발장


22대 국회의원선거 서산시·태안군 더불어민주당 조한기 예비후보는 6일 서산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일종 의원의 '이토 히로부미' 발언에 대해 강하게 비판하며, 공개토론을 제안했다.

이날 조 후보는 "이토 히로부미는 조선 침략과 일제강점의 원흉이자 동아시아를 전쟁의 참화로 끌고 간 역사적 죄인"이라 규정하고 이와 같은 사유로 "안중근 의사께서 그 죄를 물어 이토 히로부미를 단죄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토 히로부미를 장학제도를 통해 양성된 인재라는 성일종 의원 발언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조 후보는 "성일종 의원의 발언에 대해 일본 극우주의자의 역사 인식을 대한민국 국회의원이 대변했다"며 "성일종 의원은 도대체 어느나라 국회의원이란 말입니까?"라고 강조했다.

성 의원이 해명을 요구하는 기자의 질문에 "그런 언급조차 금기시하는 것은 그 자체가 열등의식"이라고 답한 것과 관련해서는 "침략의 원흉을 비판하는 국민이 '열등의식'에 찬 국민이라는 인식은 식민지 조선을 '조센징, 2등 국민'이라 경멸하던 일제의 시각과 똑같다"며 밝혔다.

조 후보는 "성일종 의원은 2017년에 자신의 페이스북에 비슷한 글을 올린 바 있고, 지난해 다른 기관의 장학금 수여식에서도 유사한 발언을 반복하고 있다"며 "실수가 아니라 확신에 찬 반복"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끝으로 조한기 후보는 이토 히로부미 발언에 대해 장학사업의 중요성을 언급하는 과정에서 취지와 다르게 비유가 적절치 못했던 점 송구하다고 밝힌 성일종 의원 SNS에 밝힌 입장문에 대해 조한기 예비후보 측은 취지와는 달랐다는 변명만 앞세운 성의 없는 한 줄 사과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대한민국 국회의원, 서산태안의 국회의원의 친일굴종 역사 인식에 대한 지역유권자들의 정확한 검증이 필요하다"며 공개토론을 재차 제안했다.

또한, 조한기 캠프 측은 김맹호 서산시의회 의장을 공직선거법 제99조(구내방송 등에 의한 선거운동금지) 위반으로 경찰서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3월 3일 서산장학재단 장학금 전달식에서 김맹호 서산시의회 의장은 "4월 10일 압도적인 축제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도와주실 것을 당부드리면서 저부터 앞장서겠습니다"라는 발언을 했었다.
서산=임붕순 기자 ibs9900@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22대 총선 선거운동에 대학후배 동원시킨 대전시의원 불구속 송치
  2. 대전동부경찰서, 북한이탈주민의 날 기념 탈북민 초청 간담회
  3. 충남대 신동캠퍼스 조성 속도… 기본설계 예산 7억 확보
  4. 건설근로자공제회 대전지사 공공기관 탐방 프로그램 진행
  5. 한밭대 "글로컬대학 충남대와 통합 도전" 76.95% 찬성
  1. LH대전충남본부, 대전과 충남 내 호우피해 대한 긴급 지원
  2. 강준현 국회의원, 민주당 세종시당 '새 리더' 출사표
  3. 집중호우에 흔적없이 사라진 야구장
  4. 안전성 높인 '화재 감지기' 설치 의무화...신규 공동주택 적용 한계
  5. 다키움(다같이 키우는 움직임의 시작) 페스티벌

헤드라인 뉴스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7% 오른 시간당 1만30원으로 결정됐다. 1만 원대 돌파는 최저임금제를 도입한 이후 37년 만이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1차 전원회의를 열고, 투표를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 최저임금위는 전날 오후부터 마라톤 회의를 벌였으며, 이날 자정을 넘겨 노동계가 제시한 시간당 1만 120원과 경영계 제시한 1만 30원을 투표에 부친 결과 경영계 안이 14표를 받으며 최종 결정됐다. 이 과정에서 민주노총 측 근로자위원 4명이 공익위원이 제시한 촉진구간이 적다고 반발하면서 회의장을 나와 실제..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서울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콘텐츠 전시 행사에 대전이 전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지역 공동관을 운영한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은 18일부터 21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 2024'에 16개 부스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대전을 제외한 지역 공동관을 운영하는 곳은 광주광역시(12개 부스), 충남도(9개 부스), 강원도(9개 부스) 등 3곳이다. 대전 공동관은 기업 공간 부스 7개, 웹툰 작가 부스 1개, 비즈니스 및 이벤트 부스 8개로 구성돼 있다. 참가기업은 '디자인오드', '그림마카롱'..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밤 사이 시간당 110㎜ 이상의 기록적 폭우가 쏟아지면서, 대전·세종·충남 곳곳에서 인명피해 발생하고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0일 대전·세종·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까지 대전에만 160건의 비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인명 구조는 46명, 배수 지원은 36건, 도로장애, 토사낙석, 배수 불량 등 안전조치는 115건으로 파악됐다. 인명 피해는 없었다. 많은 비로 이날 오전 4시 30분께 주민 27가구가 사는 서구 용촌동의 정뱅이마을 전체가 침수됐다. 마을 주민들이 고립돼 장비 13대, 구조인력 73명(소방·..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