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세계자연유산 고창갯벌 서식 조류 모니터링

  • 전국
  • 광주/호남

고창군, 세계자연유산 고창갯벌 서식 조류 모니터링

서식 조류 먹이사슬 조사

  • 승인 2024-03-18 16:22
  • 전경열 기자전경열 기자
세계지질공원(고창갯벌 쉐니어와 모래갯벌) (1)
전북특별자치도 고창군 고창갯벌 쉐니어와 모래갯벌./고창군 제공
전북특별자치도 고창군이 세계자연유산 고창갯벌에 서식하는 새들의 분포와 이들의 먹이사슬을 조사한다.

18일 고창군에 따르면 최근 '고창갯벌 조류 서식지 모니터링' 조사용역의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보고회는 용역 수행기관인 성하철 교수의 갯벌조사 추진상황 발표로 진행됐다.

성하철 교수는 고창갯벌에서 멸종위기 야생조류 포함 총 164종 10만5364개체의 조류 서식 현황을 확인했다. 조류서식지로서의 갯벌환경과 서식 위협요인 등도 포함됐다.

보고회에선 용역데이터에 대한 국내 갯벌 분야 전문가 6명의 토론과 제언을 통해 갯벌 관리정책 수립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군은 향후 철새 주요 기착지로서 의의를 갖는 고창갯벌의 가치를 적극 홍보하고, 추후 조류 서식지 관리계획에 반영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자연유산지역 내 양식장 피해 및 보호 방안 연구도 진행되고 있다.

고창군은 9월까지 해당 연구용역을 마무리하고, 추후 갯벌 보존관리를 위한 국가 예산 확보의 근거자료로 활용하는 등, 세계자연유산 고창갯벌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를 보전하는데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오미숙 고창군 관광산업과장은 "고창군이 세계적으로 가치 있는 자연유산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에서 자랑스러움을 느끼면서도, 수많은 생물 종의 삶의 터전을 신중하게 보존해 나가야겠다는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세계자연유산 고창갯벌을 위한 체계적인 보존관리 정책을 수립할 수 있도록, 지역주민과 관련 전문가 분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아낌없는 조언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고창=전경열 기자 jgy36712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농협, '대전시 화요직거래장터' 개장
  2. 내포 명품학군 조성될까… 영재학교·충남대 내포캠·KAIST 연구원·의대까지
  3. [기고] 26일 첫 '순직의무군경의 날'을 맞아
  4. 의대수업 재개 학생 없는 빈교실 뿐… "집단유급 의사인력 우려"
  5. [4월 21일은 과학의날] 생활주변방사선 피폭 최소화 '국민 안전 최우선'위한 KINS의 노력
  1. 금융소외계층 울리는 불법사금융 범죄 매년 증가
  2. [한 장, 두 장, 그리고 성장] 대전교육청 독서인문교육으로 인문소양능력 기른다
  3. 항우연 37개 패밀리기업과 간담회… 이상률 원장 "긴밀히 협력하고 지원"
  4. 장애아동과 부모 150명 아쿠아리움 봄나들이 성료…장애인 문화활동 이바지
  5. 충청권 등 비수도권 대학원 정원 증원·학과 증설 자율화

헤드라인 뉴스


충청권 CTX사업 첫발… 국토부 민자 적격성 조사 착수

충청권 CTX사업 첫발… 국토부 민자 적격성 조사 착수

대전~세종~충북을 잇는 충청권 광역급행철도(CTX) 추진이 4월 25일 민자 적격성 조사와 함께 본궤도에 오른다. 백원국 국토교통부 차관은 이날 오전 충청권 광역급행철도(CTX) 출발역인 정부대전청사역 현장 점검을 실시하고,이와 관련한 거버넌스 회의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백 차관을 비롯해 유득원 대전시 행정부시장, 정선용 충북도 행정부지사, 세종시 이승원 경제부시장, DL E&C 어준 본부장, 삼보기술단 이정용 사장, 국가철도공단 손병두 건설본부장, 한국교통연구원 박지형 부원장 등 정부와 지자체, 민간기업 관계자가 참석했다. 백..

"전자담배 기술 발명 보상 못받아" KT&G 전 연구원 2조 8000억 소송
"전자담배 기술 발명 보상 못받아" KT&G 전 연구원 2조 8000억 소송

릴, 아이코스 등 전자담배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주장하는 KT&G 전 연구원이 KT&G를 상대로 2조 8000억 원 상당의 직무발명 보상금 소송을 제기했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곽대근 KT&G 전 연구원이 이날 KT&G를 상대로 2조 8000억 원 규모의 직무발명 보상금을 청구하는 소장을 대전지방법원에 제출했다. 이 소송 규모는 국내 사법사상 단체, 집단소송을 제외하고는 최고액인 것으로 알려졌다. 곽 씨는 발명기술 권리 승계에 대한 대가인 직무발명 보상금을 회사가 지급하지 않고 오히려 명예퇴직을 강요했다며 KT&G는 자..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 구성에 충청 국회의원은 들러리?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 구성에 충청 국회의원은 들러리?

제22대 국회의장 선출과 여야 지도부 구성 과정에 충청권 국회의원들의 명단이 보이지 않는다. 국회의장은 일찌감치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 다선중에서 친명과 비명 대결 구도가 만들어졌고 원내대표 역시 친명 인사로 무게가 쏠린 상태다. 국민의힘 지도부 역시 수도권과 영남권, 친윤과 비윤의 세력 대결 양상을 보이면서 충청권 의원들은 그 어디에서도 배제되는 등 여야 당권에서 충청권 의원들이 들러리 신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민주당은 24일 당무위원회를 열고 국회의장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에서 의결 정족수를 과반 득표로 강화하고 결선 투표를 도..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CTX 출발역인 정부대전청사역 현장점검 나선 백원국 차관 CTX 출발역인 정부대전청사역 현장점검 나선 백원국 차관

  • 순직 소방공무원 합동안장식 순직 소방공무원 합동안장식

  • 선생님과 함께 책 읽기…‘즐거워요’ 선생님과 함께 책 읽기…‘즐거워요’

  • ‘친환경 소비생활 함께해요’ ‘친환경 소비생활 함께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