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대 대학혁신사업단, '2024년 혁신DAY'

  • 전국
  • 천안시

한기대 대학혁신사업단, '2024년 혁신DAY'

  • 승인 2024-04-04 11:03
  • 수정 2024-04-04 11:10
  • 하재원 기자하재원 기자
1
한국기술교육대 대학혁신사업단(단장 오창헌)은 3일 교내 담헌실학관 1층 로비에서 재학생 700여명을 대상으로 '2024 혁신DAY'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대학혁신사업단에서 재학생 대상 다양한 비교과 프로그램 및 지원제도 안내, 학생들의 참여도를 높이기 위해 마련했다.

교수학습지원센터는 학습역량 강화 프로그램, 학습실태 조사, Learning Tip 등을 안내했으며, 교양교육지원센터에서는 다담 역량 인증제 안내와 비교과 프로그램 관련 설문조사 등을 진행했다.

국제교육센터(GEC)에서는 글로벌 라운지 안내와 어학 프로그램 등을 안내했으며, 대학원교학팀에서는 우수연구실 안내 및 대학원생 논문 게재 지원프로그램 등을 홍보했다.



전공교육지원센터에서는 학생평가단(PEN)과 다담 팩토리 장비 활용과 K-Licence 제도 등을 홍보하고, 학사팀에서는 다전공(부전공, 복수전공, 융합전공, 연계전공)을 소개하며 학생들이 궁금해하는 학사제도 안내와 코봇 시연 등을 진행했다.

혁신지원사업운영팀에서는 신기술 교육강화캠프. 창의공학 인재양성 역량 강화 프로그램, 특성화 분야 교육캠프, 튜터링 프로그램, 국내외전시회 탐방 등을 안내했다.

오창헌 단장은 "대학혁신사업을 통한 다양한 교육 혜택 및 프로그램 안내를 위해 관련 부서가 합동으로 이벤트를 개최함으로써 학생들에게 유익한 정보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고, 현장에서 궁금한 점 등을 파악해 자기주도적 학습을 설계할 좋은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천안=하재원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남대 개교 68주년 'K-스타트업 밸리'로 도약
  2. 대덕경찰서, 보이스피싱 피해 막은 대전대덕신협 직원에 감사장 수여
  3. 대전 학교 악성민원 피해사례 0건이지만… 학교현장 여전히 아슬아슬
  4. 뺑소니 사고 내고 도망 친 60대 무면허 운전자 검거
  5. 충남대병원 환자식사 보살핀 강하이 팀장 복지부장관상
  1. 유희동 기상청장, 기후변화 딸기농가 악영향 현장 점검
  2. [대전미술 아카이브] 32-LONG LIVE DRAWING!
  3. 대전을지대병원, 소화기내시경센터 새단장 조기발견 앞장
  4. ‘대전 0시축제 많이 알릴께요’
  5. ‘원색의 빛’ 뽐내는 4월의 봄

헤드라인 뉴스


소진공 본사 유성구 이전 확정… 중구 “원도심 버리나” 거센반발

소진공 본사 유성구 이전 확정… 중구 “원도심 버리나” 거센반발

대전 중구 원도심에 있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유성구 신도심으로 이전하는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면서 지역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서라도 소진공을 지켜내야 하는 중구는 정치권까지 나서 이전에 전면 반대하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반면, 유성구는 중구의 강력한 반발을 의식해 대체로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정치권 일각에선 적극 환영한다는 메시지를 내놓기도 했다. 18일 소진공이 유성구 지족동 인근 건물로 이전하는 것과 관련해 중구 정치권에서는 잇따라 반대 입장을 내며 적극 만류에 나섰다. 김제선 중구청장은 이날 중..

양곡관리법이 시작?… 법사위원장 놓고 국힘-민주당 갈등 격화
양곡관리법이 시작?… 법사위원장 놓고 국힘-민주당 갈등 격화

제22대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놓고 소수여당인 국민의힘과 거대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본격적인 힘 대결이 시작됐다. 민주당 등 야당이 윤석열 대통령이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했던 양곡관리법 개정안을 비롯해 국민의힘이 위원장을 맡은 국회 법사위에서 심사가 지연 중인 5개 법안을 본회의에 ‘직회부’ 하면서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은 18일 '양곡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대안)에 대한 본회의 부의 요구의 건'을 본회의에 직회부했다. 민주당은 농해수위 전체회의를 단독 소집해 양곡관리법 개정안과 농수산물 유통 및..

충청권 아파트 매매 가격 하락세 전국서 가장 커
충청권 아파트 매매 가격 하락세 전국서 가장 커

서울을 비롯한 일부 지역의 아파트 가격이 상승 전환한 가운데 충청권 집값은 여전히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전국에서 가장 크게 하락한 세종을 중심으로 대전·충남은 내렸고, 충북은 유일하게 상승했다. 다만, 수도권 등에서 상승 기조를 보이는 만큼 지역에서도 반등할 것이란 기대 여론도 없지 않다. 한국부동산원이 11일 발표한 '4월 둘째 주(15일 기준)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전주 대비 0.02% 하락했다. 하락 폭은 전주(-0.01%)보다 확대됐다. 집값 하락은 21주째 이어졌다. 이번 주 아파..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4월의 여름 풍경 4월의 여름 풍경

  • 선거 및 폐현수막의 화려한 변신 선거 및 폐현수막의 화려한 변신

  • ‘원색의 빛’ 뽐내는 4월의 봄 ‘원색의 빛’ 뽐내는 4월의 봄

  • ‘대전 0시축제 많이 알릴께요’ ‘대전 0시축제 많이 알릴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