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대 국회에 바란다]"세종시, 명실상부한 행정수도 만들어달라"

  • 정치/행정
  • 2024 충청 총선

[22대 국회에 바란다]"세종시, 명실상부한 행정수도 만들어달라"

서인수 세종K푸드컴퍼니(주) 화백곰탕 대표

  • 승인 2024-04-10 22:57
  • 신문게재 2024-04-10 6면
  • 이희택 기자이희택 기자
서인수
서인수 세종K푸드컴퍼니(주) 화백곰탕 대표.
▲서인수 세종K푸드컴퍼니(주) 화백곰탕 대표=세종시 출범 즈음 이사 와서 10년 이상을 살며 느낀 이야기를 전하고자 합니다. 세종시는 여러 우여곡절을 겪으며 많은 성장을 하였으나, 한편으론 너무나 단조로운 직업군을 형성한 도시 모습으로 인해 경제 활력이 저하되고 있습니다. 경기 부양에 가장 중요한 부분은 다양한 일자리 창출입니다. 세종시장과 행복도시건설청장, 국회의원 모두가 합심해 이전했거나 창업한 기업에 대한 특단의 정책을 마련해주시길 바랍니다. 여기서 파급되는 소비 지출을 세종시 내에서 이뤄지도록 하는 정책도 시급하다. 볼거리와 즐길거리,살거리,먹거리가 시너지 효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는데 에너지를 집중함으로써 22대 임기 내 트리거(방아쇠) 역할을 해주길 기대합니다. 시간이 갈수록 더 나아지는 경제, 더욱 발전하는 도시로 성장해가면서, 명실상부한 행정수도로 가는 세종시로 갑시다. 화이팅!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22대 총선 선거운동에 대학후배 동원시킨 대전시의원 불구속 송치
  2. 대전동부경찰서, 북한이탈주민의 날 기념 탈북민 초청 간담회
  3. 충남대 신동캠퍼스 조성 속도… 기본설계 예산 7억 확보
  4. 건설근로자공제회 대전지사 공공기관 탐방 프로그램 진행
  5. 한밭대 "글로컬대학 충남대와 통합 도전" 76.95% 찬성
  1. LH대전충남본부, 대전과 충남 내 호우피해 대한 긴급 지원
  2. 강준현 국회의원, 민주당 세종시당 '새 리더' 출사표
  3. 집중호우에 흔적없이 사라진 야구장
  4. 안전성 높인 '화재 감지기' 설치 의무화...신규 공동주택 적용 한계
  5. 다키움(다같이 키우는 움직임의 시작) 페스티벌

헤드라인 뉴스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7% 오른 시간당 1만30원으로 결정됐다. 1만 원대 돌파는 최저임금제를 도입한 이후 37년 만이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1차 전원회의를 열고, 투표를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 최저임금위는 전날 오후부터 마라톤 회의를 벌였으며, 이날 자정을 넘겨 노동계가 제시한 시간당 1만 120원과 경영계 제시한 1만 30원을 투표에 부친 결과 경영계 안이 14표를 받으며 최종 결정됐다. 이 과정에서 민주노총 측 근로자위원 4명이 공익위원이 제시한 촉진구간이 적다고 반발하면서 회의장을 나와 실제..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서울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콘텐츠 전시 행사에 대전이 전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지역 공동관을 운영한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은 18일부터 21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 2024'에 16개 부스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대전을 제외한 지역 공동관을 운영하는 곳은 광주광역시(12개 부스), 충남도(9개 부스), 강원도(9개 부스) 등 3곳이다. 대전 공동관은 기업 공간 부스 7개, 웹툰 작가 부스 1개, 비즈니스 및 이벤트 부스 8개로 구성돼 있다. 참가기업은 '디자인오드', '그림마카롱'..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밤 사이 시간당 110㎜ 이상의 기록적 폭우가 쏟아지면서, 대전·세종·충남 곳곳에서 인명피해 발생하고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0일 대전·세종·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까지 대전에만 160건의 비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인명 구조는 46명, 배수 지원은 36건, 도로장애, 토사낙석, 배수 불량 등 안전조치는 115건으로 파악됐다. 인명 피해는 없었다. 많은 비로 이날 오전 4시 30분께 주민 27가구가 사는 서구 용촌동의 정뱅이마을 전체가 침수됐다. 마을 주민들이 고립돼 장비 13대, 구조인력 73명(소방·..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