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선거 투표율' 1위...12년 만에 탈환하나

  • 정치/행정
  • 2024 충청 총선

세종시 '선거 투표율' 1위...12년 만에 탈환하나

22대 총선 선거일인 4월 10일 오후 5시 기준 67.5%로 전남(67.1%) 따돌려
2012년 19대 총선서 59.2%로 1위 기록 후 광주와 전남, 울산 등에 1위 자리 내줘
대선과 지선에서도 못 오른 1위...오후 6시까지 막판 뒷심 보일지 주목

  • 승인 2024-04-10 16:56
  • 수정 2024-04-10 17:14
  • 이희택 기자이희택 기자
투표율
10일 오후 5시 현재 전국 17개 시·도별 투표율 현황. 선관위 갈무리.
세종시가 2012년 출범 이후 12년 만에 선거 투표율 1위를 탈환할 수 있을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시는 그해 4월 19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59.2%로 17개 시·도 중 가장 높은 투표율을 기록한 바 있다. 이후로는 광주와 전남, 울산에 밀려 1위로 올라서지 못했다.

10일 세종시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22대 총선 투표가 한창인 이날 오후 4시까지 전남에 밀려 2위를 유지하다 오후 5시 현재 67.5%를 넘어서며 전남(67.1%)을 따돌렸다. 앞선 4월 4일과 5일 진행된 사전 투표에서도 36.8%로 전남(41.19%)과 전북(38.46%), 광주(38%)에 이어 4위에 머물렀으나, 선거일 당일 급피치를 올리고 있다.

세종시는 2020년 21대 총선에선 울산(68.6%)에 간발의 차로 밀린 68.5%로 2위, 2016년 20대 총선에선 63.5%로 전남(63.7%)에게 1위 자리를 내줬다. 현재 추세라면 역대 총선 투표율 최고치에 올라서는 건 확실시되고 있다.



대통령 선거 기준으로 보면, 2017년 19대 대선 투표율은 80.7%로 광주(82%)에 밀려났고, 2022년 20대 대선에선 80.2%로 광주(81.5%)와 전남(81.1%), 전북(80.6%)에 이어 4위에 그쳤다.

가장 최근인 2022년 6월 지방선거에선 51.2%를 기록, 전남(58.4%)과 강원(57.8%) 등에 이어 8위로 크게 떨어진 바 있다.

세종시 유권자가 이날 오후 6시까지 마지막 뒷심을 발휘해 선거 투표율 1위 도시의 자부심을 되찾을지 주목된다. 다만 2020년 총선에서 막판 울산에 뒤집기 1위를 내준터라 시민들의 남은 시간 투표 참여 독려가 더욱 필요한 시점이다.
세종=이희택 기자 press2006@

KakaoTalk_20221114_102954995_04
세종시 행정중심복합도시 신도시 전경. 사진=이희택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민이 만들어 가는 대전의 매력있는 명소 메리골드의 매력 선포식
  2. 대전세종호남향우들,운주 수해주민에게 생필품 전달
  3. 유인호 세종시의원, 보람초 학생들과 의회 운영현장 체험
  4.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5. 언론중재위원회, 이석형 위원장 언론분쟁 고별 특강
  1.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2. 세종시, 적극행정 종합평가 국무총리 표창
  3. ㈜에이지 & ㈜아룸디앤씨의 이웃사랑
  4. [현장취재]대전크리스찬리더스클럽 7월 조찬예배
  5. '소방 신기술·제품' 지정 의미 퇴색...홍보 지원 등 부재

헤드라인 뉴스


[국제관광박람회] 0시축제부터 성심당까지… 대전은 `유잼도시`

[국제관광박람회] 0시축제부터 성심당까지… 대전은 '유잼도시'

"0시 축제, 칼국수 맛집, 빵 투어까지… 골라 가세요" 대전시 홍보 부스는 첫날부터 0시 축제 이벤트와 사은품 뽑기 행사 참여를 위해 긴 줄이 이어졌다. 특히 1등에게 대형 꿈돌이 인형을 주는 종이뽑기 행사 안내를 알리지 4, 50여 명의 대기자가 일순간에 모이기도 했다. 이날 대전시는 8월 9일부터 시작하는 0시 축제를 집중적으로 홍보했다. 0시 축제와 더불어 진행하는 각종 프로그램에 대한 문의도 이어졌으며, 대전의 칼국수 맛집을 소개하는 책자도 큰 인기를 끌었다. 이 외에 대청호와 성심당, 식장산 해돋이 전망대, 엑스포 과학공..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 재선출… “내년초까지 지지율 15% 돌파”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 재선출… “내년초까지 지지율 15% 돌파”

조국혁신당 조국(59) 국회의원이 창당 후 처음 열린 전국당원대회에서 99.9%의 압도적인 지지로 대표로 선출됐다. 조 대표는 7월 20일 전국 17개 시·도에서 4000여명의 당원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국당원대회에서 총 선거인당 5만2881명 중 3만2094명이 참여한 대표 선출 투표에서 3만2051표를 얻어 당선됐다. 59.6%의 지지를 얻은 김선민 후보가 수석 최고위원, 황명필 후보는 30.3%의 지지로 최고위원으로 선출됐다. 김선민 수석 최고위원은 대표 궐위 시 대표직을 이어받는다. 임기 2년의 차..

아시아 3대 축제 `보령머드축제` 대천해수욕장서 개막
아시아 3대 축제 '보령머드축제' 대천해수욕장서 개막

아시아 3대 축제인 충남 보령머드페스티벌이 20일 개막했다. 김태흠 충남도지사는 이날 대천해수욕장 머드엑스포광장에서 열린 '제27회 보령머드축제' 개막식에 참석해 "올 여름도 우리는 모두 '머드'로 하나 될 것"이라며 "세계 5대 갯벌에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에도 등재된 서해안 머드를 마음껏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세계 각 국에서 모인 방문객들을 환영했다. 보령머드축제는 7월 20일부터 8월 4일까지 17일 간 진행되며, 보령머드축제장에서는 머드체험존, 강철머드챌린지, 머드셀프마사지, 특설 무대 공연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함께 열린다...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