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환의 3분 경영] 영혼 있는 인사

  • 오피니언
  • 홍석환의 3분 경영

[홍석환의 3분 경영] 영혼 있는 인사

홍석환 대표(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 승인 2024-04-21 16:29
  • 신문게재 2024-04-22 19면
  • 정바름 기자정바름 기자
clip20240421094248
홍석환 대표
KTX를 타고 경주에 왔다. 오랜만에 가는 곳이기에 설레는 마음에 정시보다 훨씬 빠르게 서울역에 도착했다. 15분 전 자리에 앉고 곧 바로 PC를 꺼낸다. 해야 할 일을 체크하는 중 대학생으로 보이는 남성이 앉는다. 인사할 시간을 놓쳤다. 대전에서 내리는데, 우리는 소중한 인연을 흘려버린 모르는 사람이 되었다.

또 다른 사람이 자리에 앉는다. 객실에 60여 명이 앉아있는데, 깨어 있는 사람은 전부 스마트폰을 보고 있다. 수 많은 사연이 있는 사람들이 모여 그 어떠한 말 한마디가 없다. 인사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지 못하고 어색한 여행은 이어진다.

직장을 생각한다. 매일 이루어지는 출근과 퇴근 그리고 만나는 동일한 사람. 예전에는 새로 입사하는 사람이 있으면, 전 부서를 돌며 인사를 했고, 당일 환영식을 가졌다.

사무실에 처음 보는 얼굴이 있다. "ㅇㅇ팀에 근무하는데, 어느 팀에 근무하세요?"라고 인사할까? 아쉬운 것 없는데 그냥 스쳐 지나갈까?



인연이라고 한다. 보이는 것, 아는 것, 간직 되는 것은 다르다. 만남 자체가 없어 완전 모르는 것보다 만났다는 것은 인연이다. 바람에 날리는 벚꽃 잎처럼 스쳐 지나는 잊혀지는 만남이 될 수 있지만, 서로의 마음 속에 간직될 수 있지 않을까?

매일 사무실에서 마주치는 타 부서 직원이 어느 날, 함께 근무하는 상사와 팀원이 될 수도 있지 않겠는가?

모든 직장인이 출근하며 인사를 한다. "안녕하세요", "좋은 아침입니다" 외치며 자신의 자리에 앉는다. 영혼 없는 인사이다. 그 누구도 그에 응하지 않고, 기대도 하지 않는다. 조금 바꾸면 어떨까? 먼저 출근한 사람을 찾아가 시선을 맞추고 전하는 인사말이 하루를 더욱 힘차게 하고, 좋은 인연으로 맺어질 수도 있지 않을까? 매일 출근하며 하이파이브를 하던 후배가 생각난다. 내일 시간을 내어 전화를 해야겠다.

/홍석환 대표(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민이 만들어 가는 대전의 매력있는 명소 메리골드의 매력 선포식
  2. 언론중재위원회, 이석형 위원장 언론분쟁 고별 특강
  3. 대전세종호남향우들,운주 수해주민에게 생필품 전달
  4. 조원휘 대전시의회 의장 "한남대 글로벌 창업 연합대학, 교육 선도모델로"
  5. 유인호 세종시의원, 보람초 학생들과 의회 운영현장 체험
  1. ㈜에이지 & ㈜아룸디앤씨의 이웃사랑
  2.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3.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4. 세종시, 적극행정 종합평가 국무총리 표창
  5. '소방 신기술·제품' 지정 의미 퇴색...홍보 지원 등 부재

헤드라인 뉴스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전쟁으로 맺은 미국 미네소타와의 인연 세종서 잇는다

예비역 해군·해병 장교 출신의 최민호 세종시장이 18일(현지시각) 미국 미네소타에서 한국전 참전용사들을 만나 목숨을 걸고 대한민국을 지켜준 데 대해 깊은 감사의 뜻을 담은 감사패를 수여했다. 최민호 시장이 미네소타를 순방지 중 한 곳으로 택한 것은 미네소타만이 가진 특별한 점 때문. 미네소타주는 6·25 전쟁 당시 약 9만 5000명의 미군을 파견한 지역으로, 현재도 많은 참전용사가 거주하고 있다. 단일 주로는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의 14만 5000명에 비할 순 없지만 인구 600만이 안 되는 주로서는 상당한 인원이다. 미네소타는..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