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유치원 조리종사원'의 외침...처우 개선 촉구

  • 사회/교육
  • 노동/노사

세종시 '유치원 조리종사원'의 외침...처우 개선 촉구

시교육청 산하 유치원 종사원, 비정규직 노조와 행동전 지속
연차·주휴 수당 일방 삭감은 부당" 주장...43개 유치원, 134명 연서명으로 교육감 면담 요청

  • 승인 2024-04-23 06:30
  • 수정 2024-04-23 06:31
  • 이희택 기자이희택 기자
2024년4월11일(2)
비정규직 노동조합 세종지부가 '유치원 조리 종사원'에 대한 부당한 처우 개선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세종 학교 비정규직 노동조합.
세종시교육청 산하 '유치원 조리 종사원' 시위가 연일 거세지고 있다.

이들은 연차 및 주휴 수당 삭감에 대해 항의하며, 교육감과의 면담을 촉구하고 있다.

이들 노동자는 "세종시 내 유치원 45곳 중 중 20여 곳에서 연차 수당과 주휴 수당을 삭감하거나 이미 지급된 수당을 환수하는 조치가 취해졌다"라며 "43개 유치원 소속 134명 종사원이 연서명으로 면담을 요청한 이유"라고 밝혔다.

급식실 종사원들은 유치원 특성상 초중고 방학 기간에도 근무를 지속해왔으나, 방학 중 돌봄 기간을 근무로 인정하지 않겠다는 시교육청 방침에 따라 갑작스레 이 같은 상황에 놓였다는 주장이다.



교육청으로부터 "법적 문제가 없다"는 입장만 돌아왔을 뿐, 일방적 수당 삭감 시기 등에 대한 명확한 설명이 빠진 점도 꼬집었다. 돈을 떠나 시민을 대하는 태도의 문제로 보고, 열심히 살아온 과정이 임금 삭감과 자존감 저하로 이어지고 있는 데 대해 성토했다.

이들 관계자는 "학기 중에는 상시 근로자, 방학 중에는 일용직으로 임금 차별을 받고 있다"라며 "우리는 일용직이 아니다. 유치원 방중 근무를 인정하고 연차 및 주휴 수당을 지급하라. 대책이 마련될 때까지 시위를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종=이희택 기자 press2006@

교육청앞유치원급식조리원들4
이들은 연일 교육청 앞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남대전 통합 가시화되나
  2. 사회복지법인 신영복지재단 대덕구노인종합복지관 참여자 현장 모니터링
  3. 세종시 '기회·교육·경제' 특구, 세 마리 토끼 잡을까
  4.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5. 대전 대학병원 하반기 전공의 신규모집 각양각색
  1. [기고] 가족동요 부르기
  2. 당진시, 명품 해안도로 만든다!
  3. 대전교육청 학교전담경찰관 연계 '소극'
  4. 대전 노래방서 다른 손님 폭행해 숨지게 한 40대 구속
  5. (사)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 (사)대전시사회적기업협의회와 업무협약(MOU)

헤드라인 뉴스


지역 어디서나 즐긴다… 대전 문화·체육 허브도시로 도약

지역 어디서나 즐긴다… 대전 문화·체육 허브도시로 도약

민선8기 대전시는 지역 발전을 견인할 미래 비전으로 문화 체육 인프라 확충에 속도를 내고 있다. 모든 시민이 사는 곳에서 손쉽게 문화 체육 콘텐츠를 접하면서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고 나아가 지역 경제 발전을 위한 성장동력으로 삼겠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9·10·11면> 대전시 '문화·예술·체육 허브 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가장 주력하고 있는 것은 바로 접근성이다. 문화체육시설 조성으로 정주 여건을 높이고, 해당 분야의 다양성과 접근성을 향상해 시민들이 함께 향유하는 환경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여기에 문화시설과의 시너지 효과를 내기..

한동훈, 압도적 지지로 국민의힘 신임 대표 당선
한동훈, 압도적 지지로 국민의힘 신임 대표 당선

국민의힘 신임 대표에 비상대책위원장을 지낸 한동훈(73년생) 후보가 과반을 훨씬 웃도는 지지로 당선됐다. 최고위원과 청년 최고위원에도 ‘친한동훈’ 후보들이 선출됐다. 국민의힘은 23일 오후 2시부터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한동훈 후보의 신임 당 대표 선출을 공식 발표했다. 최고위원은 장동혁·김재원·인요한·김민전 후보가, 1명인 청년 최고위원에는 진종오 후보가 당선됐다. 한동훈 신임 대표는 전체 선거인단은 84만1614명 중 40만8272명(투표율 48.51%)이 참여한 투표 합산 결과, 과반을 뛰어넘는 62..

끝없는 추락…대전하나시티즌·한화이글스 최하위에서 ‘전전긍긍’
끝없는 추락…대전하나시티즌·한화이글스 최하위에서 ‘전전긍긍’

대전을 연고로 하는 프로스포츠 구단인 한화이글스와 대전하나시티즌이 최악의 부진을 겪으며 나란히 최하위로 추락했다. 그나마 프로야구 한화는 올해 역대급 흥행몰이를 하며 한숨 돌리는 모습이지만, 대전하나시티즌은 거듭된 패배에 골수팬들마저 등을 돌리고 있다. 23일 오전 기준 KBO와 K리그1 등에 따르면 한화와 대전은 각각 리그 최하위에 위치해 있다. 양 팀 모두 시즌 초 마주한 지독한 슬럼프를 극복하기 위해 감독 교체와 선수단 리빌딩이란 과감한 결단을 내렸지만, 현재까지의 결과는 암담한 수준이다. 김경문 감독 부임 이후 한동안 5할의..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새소리와 함께 책 속으로’…숲속의 문고 개장 ‘새소리와 함께 책 속으로’…숲속의 문고 개장

  • ‘여름이 즐겁다’…도심 속 물놀이장 속속 오픈 ‘여름이 즐겁다’…도심 속 물놀이장 속속 오픈

  •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