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출신 감독의 첫 독립 단편영화,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초청

  • 문화
  • 영화/비디오

대전 출신 감독의 첫 독립 단편영화,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초청

대흥동 배경 저소득층 사회적 위기감 담아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지원받아 제작돼

  • 승인 2024-04-29 17:49
  • 신문게재 2024-04-30 8면
  • 최화진 기자최화진 기자
보도자료 이미지
단편영화 '거리에 서서' 타이틀 (대전독립영화협회 제공)
대전 출신 감독의 첫 독립 단편 영화가 전주국제영화제 특별상영부문에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됐다.

2019년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영상콘텐츠 제작 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아 대전 대흥동을 배경으로 촬영한 김경양 감독(1965년생·대전 출생)의 '거리에 서서'가 그 주인공이다.

화면 캡처 2024-04-29 173956
김경양 감독 프로필(전주국제영화제 제공)
29일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에 따르면 김 감독의 '거리에 서서'는 지역 마을에 대한 애정이 담긴 영화로, 제25회 전주국제영화제의 '특별상영: 지역 독립영화 쇼케이스' 부문에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돼 5월 6일과 7일 전주국제영화제에서 GV(관객과의 대화)와 함께 공식 상영될 예정이다.

영화는 낙후된 구도심에 중산층 이상의 계층이 유입돼 기존의 저소득층 주민을 위협하는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을 그려냈다. 여성 예술가인 주인공이 자신의 정체성이 담긴 터전을 상실할 위기에 처하며 겪게 되는 사회적 소외감과 배제되는 존재의 위기감을 표현하고 있다.



이은학 진흥원장은 "진흥원에서 지원한 단편영화가 지역 영화의 활성화와 발전을 위해 신설된 지역 독립영화 쇼케이스 공식 부문에 초청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이와 같은 훌륭한 작품이 지속해서 나올 수 있도록 단편영화에 대한 지원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화진 수습기자 Hwajin290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스타벅스 로스터리 대전 유치 속도… 옛 대전부청사 활용은 고민해야
  2. 충남대전 통합 가시화되나
  3.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4. 대전시-자치구 尹정부 글로컬대학 '특급 도우미'
  5. '대전빵차' 보령머드축제 누볐다
  1. 전체학교 대비 석면 학교 '전국 최다' 대전교육청 "2027년까지 전 학교 제거 가능"
  2. 사회복지법인 신영복지재단 대덕구노인종합복지관 참여자 현장 모니터링
  3.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4. 세종시 '기회·교육·경제' 특구, 세 마리 토끼 잡을까
  5. [월요논단] 대한민국, 올림픽 성적 부진의 책임은 누가 져야 하나?

헤드라인 뉴스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집중호우 시 싱크홀, 침수의 원인이 될 수 있는 노후 하수관로가 대전 지역 내 6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2022년 기준 대전에 설치한 지 20년이 지난 노후 하수관로 연장은 전체 하수관로 연장 3645㎞ 중 2289㎞으로 집계됐다. 전국 17개 시·도 중 하수관로 노후율이 60% 이상인 곳은 대전을 포함해 서울, 대구, 광주 등 4곳 뿐이다. 자치구 별로 보면, 동구는 630㎞ 중 395㎞, 중구는 총 567㎞ 중 543㎞, 서구는 총 763㎞ 중 746㎞, 유성구는 총 1063㎞ 중 32㎞, 대덕구..

끝없는 추락…대전하나시티즌·한화이글스 최하위에서 ‘전전긍긍’
끝없는 추락…대전하나시티즌·한화이글스 최하위에서 ‘전전긍긍’

대전을 연고로 하는 프로스포츠 구단인 한화이글스와 대전하나시티즌이 최악의 부진을 겪으며 나란히 최하위로 추락했다. 그나마 프로야구 한화는 올해 역대급 흥행몰이를 하며 한숨 돌리는 모습이지만, 대전하나시티즌은 거듭된 패배에 골수팬들마저 등을 돌리고 있다. 23일 오전 기준 KBO와 K리그1 등에 따르면 한화와 대전은 각각 리그 최하위에 위치해 있다. 양 팀 모두 시즌 초 마주한 지독한 슬럼프를 극복하기 위해 감독 교체와 선수단 리빌딩이란 과감한 결단을 내렸지만, 현재까지의 결과는 암담한 수준이다. 김경문 감독 부임 이후 한동안 5할의..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③대전 둔산 1동 백반·한정식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③대전 둔산 1동 백반·한정식

자영업으로 제2의 인생에 도전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정년퇴직을 앞두거나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자신만의 가게를 차리는 소상공인의 길로 접어들기도 한다. 자영업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나 메뉴 등을 주제로 해야 성공한다는 법칙이 있다. 무엇이든 한 가지에 몰두해 질리도록 파악하고 있어야 소비자에게 선택받기 때문이다. 자영업은 포화상태인 레드오션으로 불린다. 그러나 위치와 입지 등을 세밀하게 분석하고, 아이템을 선정하면 성공의 가능성은 충분하다. 이에 중도일보는 자영업 시작의 첫 단추를 올바르게 끼울 수 있도록 대전의 주요 상권..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