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새 9위 추락한 한화이글스… 팀 타율 극복 절실

  • 스포츠
  • 한화이글스

어느새 9위 추락한 한화이글스… 팀 타율 극복 절실

선발진과 팀 타율 흔들리며 리그 9위까지 하락
타격코치 바꾼 한화…롯데 원정 경기 승리해야

  • 승인 2024-05-06 14:51
  • 신문게재 2024-05-07 6면
  • 심효준 기자심효준 기자
PYH2024050316320005400_P4
3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4-2 승리로 100승을 달성한 한화 최원호 감독이 선수들과 하이파이브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올해 KBO 판도를 뒤흔들 것으로 평가받았던 한화이글스가 부진의 늪을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면서, 어느새 리그 순위도 9위까지 추락했다. 흔들리는 선발진과 무너져버린 팀 타율을 극복하는 것이 한화의 시급한 과제로 지목된다.

올 시즌 개막 이후 승전보를 연이어 울리며 단독 1위를 달리던 과거도 잠시, 한화는 6일 오전 기준 시즌 성적 14승 21패 승률 0.400을 기록하며 어느새 리그 순위 9위까지 떨어졌다. 최하위인 롯데 자이언츠와 단 한 단계 차이다.

한화의 순위가 급격히 추락한 가장 큰 원인으로는 불안정한 선발진이 꼽힌다. 팀을 견인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류현진은 컨디션 난조와 ABS 적응에 애를 먹으며 기나긴 시행착오를 겪고 있으며, 지난 시즌 호투를 펼친 페냐와 문동주도 올해 유난히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기대를 모았던 김민우는 팔꿈치 통증으로 수술을 결정하면서 시즌을 조기 마감했고, 대체 투입된 신인 황준서는 아직 안정감이 부족하다. 올해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5.21이며 페냐는 4.54, 문동주는 8.78로 기대보다 아쉬운 지표를 보이고 있다.

KBO 최고 수준의 전력으로 평가받던 선발진이 중심을 잃으면서, 막강한 화력을 뽐내던 타선도 침체에 빠졌다. 가장 개선이 시급한 건 팀 타율이다. 한화의 팀 타율은 현재 0.252로 KBO 전체 최하위에 머무르고 있어서다. 특히 주축으로 꼽을 만한 노시환(0.252), 채은성(0.206), 안치홍(0.256) 등 핵심 타선의 타율이 2할대에 있단 점은 가장 뼈아픈 점으로 지목된다. 외인 용병인 페라자(0.307)가 힘을 내주고 있지만, 전체 타율이 떨어진 현재의 분위기를 바꿔내기 쉽지 않은 모습이다. 타율이 떨어지다 보니 타점과 안타, 홈런 등 각종 타격 지표도 하위권을 면치 못하고 있다. 한화는 타선의 부활을 위해 최근 기존 정현석 코치를 2군으로 내리고 강동우 퓨쳐스 타격코치를 1군으로 부르며 변화를 줬지만, 아직 유의미한 성과로 이어지진 않고 있다.



이처럼 침체한 팀 분위기 속 최원호 감독의 리더십을 향한 압박이 연일 거세지는 가운데 7일부터 9일까지 부산에서 롯데와 원정 3연전을 치른 뒤 안방에서 키움 히어로즈(5월 10일~5월 12일)를 맞이한다. 선발진 맏형 류현진이 원정 첫 경기를 책임질 예정인데, 최하위 추락을 피하기 위해선 첫 경기 승리가 어느 때보다 절실한 시점이다. 연승가도를 달리다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한화가 하위 팀을 상대로 승리를 거둬 무사히 반등의 기회를 노려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심효준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22대 총선 선거운동에 대학후배 동원시킨 대전시의원 불구속 송치
  2. 대전동부경찰서, 북한이탈주민의 날 기념 탈북민 초청 간담회
  3. 충남대 신동캠퍼스 조성 속도… 기본설계 예산 7억 확보
  4. 한밭대 "글로컬대학 충남대와 통합 도전" 76.95% 찬성
  5. 건설근로자공제회 대전지사 공공기관 탐방 프로그램 진행
  1. LH대전충남본부, 대전과 충남 내 호우피해 대한 긴급 지원
  2. 강준현 국회의원, 민주당 세종시당 '새 리더' 출사표
  3. 집중호우에 흔적없이 사라진 야구장
  4. [현장을 찾아서]다키움(다같이 키우는 움직임의 시작) 페스티벌 현장을 찾다
  5. 인생은 단 한 번 뿐인 긴 여행이다

헤드라인 뉴스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7% 오른 시간당 1만30원으로 결정됐다. 1만 원대 돌파는 최저임금제를 도입한 이후 37년 만이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1차 전원회의를 열고, 투표를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 최저임금위는 전날 오후부터 마라톤 회의를 벌였으며, 이날 자정을 넘겨 노동계가 제시한 시간당 1만 120원과 경영계 제시한 1만 30원을 투표에 부친 결과 경영계 안이 14표를 받으며 최종 결정됐다. 이 과정에서 민주노총 측 근로자위원 4명이 공익위원이 제시한 촉진구간이 적다고 반발하면서 회의장을 나와 실제..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서울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콘텐츠 전시 행사에 대전이 전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지역 공동관을 운영한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은 18일부터 21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 2024'에 16개 부스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대전을 제외한 지역 공동관을 운영하는 곳은 광주광역시(12개 부스), 충남도(9개 부스), 강원도(9개 부스) 등 3곳이다. 대전 공동관은 기업 공간 부스 7개, 웹툰 작가 부스 1개, 비즈니스 및 이벤트 부스 8개로 구성돼 있다. 참가기업은 '디자인오드', '그림마카롱'..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밤 사이 시간당 110㎜ 이상의 기록적 폭우가 쏟아지면서, 대전·세종·충남 곳곳에서 인명피해 발생하고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0일 대전·세종·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까지 대전에만 160건의 비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인명 구조는 46명, 배수 지원은 36건, 도로장애, 토사낙석, 배수 불량 등 안전조치는 115건으로 파악됐다. 인명 피해는 없었다. 많은 비로 이날 오전 4시 30분께 주민 27가구가 사는 서구 용촌동의 정뱅이마을 전체가 침수됐다. 마을 주민들이 고립돼 장비 13대, 구조인력 73명(소방·..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