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 연무휴먼시아 아파트 입주민 ‘뿔났다’

  • 전국
  • 논산시

논산 연무휴먼시아 아파트 입주민 ‘뿔났다’

입주민 “관리비 너무 높아” 불만
3분의 2 동의 위탁업체 교체 요구
LH “법·기준 맞춰 면밀 검토중”

  • 승인 2024-05-15 10:19
  • 수정 2024-05-15 21:16
  • 신문게재 2024-05-16 14면
  • 장병일 기자장병일 기자
KakaoTalk_20240515_095432109
“입주민 3분의 2 동의서를 제출하면 위탁업체를 교체해 주겠다고 해서 입주민동의서를 받아 서류를 제출했는데도 한국토지주택공사 대전충남지사 A담당자는 동의서를 제출했다고 무조건 바꾸는 게 아니라며 입주민들의 요청사항을 묵살했습니다”

이는 위탁업체로부터 갖은 횡포와 입주민 의견을 철저하게 무시당한 연무 휴먼시아아파트 입주민들의 억울한 목소리다.

연무휴먼시아아파트 입주민들은 최근 관리비 절감 요청 등 주택관리업체 교체를 강력하게 주장하는 고충민원 신청서를 한국토지주택공사 대전충남지사 A담당자에게 접수했다.

이들의 주장은 부당함이 난무하는 주택관리업체를 신속하게 교체하라는 것이다.



충남 논산시 연무읍 동안로 828번길 16에 위치하고 있는 연무 휴먼시아아파트는 총 세대수 216세대의 소규모 아파트임에도 불구하고 주위 아파트보다 현저히 높은 관리비를 납부하고 있다는 사실이 가장 큰 문제였다.

이에 2023년 11월경 아파트관리사무소에 문의했고, 관리사무소 측으로부터 “세대수가 적어 관리비가 많이 부과된다”라는 답변을 받았으나 의문이 해소되질 않아 LH대전지사에 재문의를 하자 “세대수에 비해 관리 인원이 많아 관리비가 많이 나오니 관리비 절감을 위해서는 관리 인원을 축소하거나 근무시간을 줄여야 한다”라는 답변이 있어 관리비 절감을 위해 인원 감축과 근무시간 단축을 입주자 대표회의를 통해 경비원 2명을 미화원 1명으로, 청소부 2명을 시간 감축으로 최종 결정했다는 것이다.

이러한 조치 후에도 관리비는 줄지 않아 장기간 근무했던 설비과장과 경리를 교체하고자 위탁업체 문의결과 주민 과반수 동의 시 시설과장과 경리 교체가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고, 올 2월 3일 아파트 입주민 동의를 받아 위탁업체에 서류를 제출해 설비과장은 퇴사했지만, 경리는 퇴사하지 않겠다는 상황이 직면했고, 오히려 적반하장격으로 경리가 입주민을 대상으로 내용증명과 탄원서를 보내는 등 감정의 골이 깊어진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는 형국이 됐다.

이에 입주자 대표들과 입주민들은 위탁업체를 변경하고자 4월 입주민 3분의 2 찬성 154가구(73%) 동의서를 LH측에 제출했다.

특히, 입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문제를 앞장서서 해결해야 할 LH대전지사 A담당자에 대한 불신과 불만은 최고조에 이르는 실정이다.

동의서를 제출하면 위탁업체를 교체해 주겠다고 해놓고 이제 와서 동의서를 제출한다고 해서 무조건 바꿔 주는 게 아니고 요청이라는 것을 강조하며 입주민들의 의견을 묵살하는 행위는 도저히 용납도 용서도 할 수 없다는 게 입주민의 한결같은 주장이다.

KakaoTalk_20240515_095432401
현재 연무휴먼시아 아파트의 상황은 모든 면에서 엉망진창이다. 관리사무소와의 끝없는 분쟁은 물론 대다수 입주민들은 관리 주체인 LH도 관리사무소도 그 누구도 신뢰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아파트 예초작업이 되지 않아 아파트 단지 내에는 밤이면 뱀이 나오고 각종 벌레들이 들끓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뱀으로 인해 아이들이 항시 위험에 노출돼 있어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이러한 문제로 관리사무소에 전화하면 인원이 적다는 이유로 아파트를 방치하고 있는 게 현 아파트의 실상이라고 지적했다.

입주민 B씨는 “임대 아파트이기에 생활이 넉넉지 못하거나 거동이 불편한 분들이 많이 거주하는 아파트인데 LH와 관리사무소가 벌이는 주민들과의 기 싸움에 아파트 입주민들이 겪어야 하는 크고 작은 불편함이 너무나 많아졌다”고 하소연했다.

또 다른 입주민 C씨는 “작은 임대 아파트라 할지라도 관리회사가 LH인 만큼 더 이상 불편함이 생기지 않도록 현재의 문제를 신속하게 처리해 주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러한 주민들의 민원문제와 불편사항에 대해 한국토지주택공사 대전충남지사 A담당자는 “관리비 과다로 시작된 문제이기에 일단은 타 단체는 물론 비슷한 규모와의 관리비를 비교하고 있고, 그 과정에서 관리소라든가 관리업체도 자료를 꾸리고 단지를 방문해 사실관계 등을 확인했다”며 “필요하다면 LH 관리소나 관리업체, 입주 임차인 대표자들 다 모이는 3자 대면도 할 수 있지만, 현재는 감정적으로 각자가 좀 불편한 상황이니까 가급적이면은 3차 대면 없이 원만하게 해결되는 게 좋은 방안인 만큼, 법과 기준, 주민 동의서에 맞춰 면밀하게 검토한 후 잘 처리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입주민들의 주장은 딱 한가지 ‘위탁업체 교체’다. 그 이유는 높은 관리비 문제도 있지만, 주민들이 당연히 누려야 할 권리 또한 철저하게 외면당하고 있기 때문에 불만이 가중되면서 현 상황까지 이르게 된 것이다.

관계기관의 신속한 해결책이 필요한 이유는 바로 이들 입주민들이 연무 휴먼시아아파트의 주인이기 때문이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당진시, 삽교호관광지 드라마 등 방송촬영 명소로 큰 인기
  2. 충남 스마트축산단지, '100일' 안에 결판난다
  3. 논산 강경천서 고등학생 1명 익사
  4.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대전시 갈등 격화전망
  5. 대전과 충남·북 의사회 30일 대전 둔산동에서 촛불집회
  1. 만취 사고낸 운전자 음주운전 '무죄'…"경찰, 동의 없이 주거진입"
  2. [기고] 지방의 희망, 대전형 대책으로 인구문제 대응해야
  3. 대전시, 청주공항의 자매도시 직항노선 개설 나서
  4. 이장우 시장 만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들, 의견차만 확인
  5. 대전 유성구, '2024 목재체험행사' 성공적 개최

헤드라인 뉴스


대전 프로스포츠 수난시대… “베테랑 사령탑을 찾아라”

대전 프로스포츠 수난시대… “베테랑 사령탑을 찾아라”

대전을 연고로 한 프로스포츠 구단들이 부진한 성적으로 인해 일주일 간격으로 사령탑을 잃으면서 최대 시련을 맞았다. 각 구단은 어수선한 팀을 재정비하기 위해 새로운 감독을 물색하고 있는 가운데 남은 일정 동안 최하위권의 악몽을 딛고 봄날을 무사히 맞이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7일 한화이글스와 대전하나시티즌 구단 등에 따르면 한화 최원호 감독과 대전 이민성 감독은 최근 저조한 성적에 대한 책임을 지고 각 구단에 자진 사퇴를 전달했고, 구단 측도 이를 받아들였다. 양측 감독 모두 올해 대대적인 전력 보강과 함께 리그에서의 도약을 꿈꿨으..

대전, `퀀텀 시대` 점령 시동…국내 최대 규모 양자팹 구축
대전, '퀀텀 시대' 점령 시동…국내 최대 규모 양자팹 구축

전 세계는 지금 글로벌 양자과학기술의 패권 경쟁 선점을 두고 치열한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미국, 유럽, 일본, 중국 등은 양자과학기술에 대한 범국가적 발전 전략을 수립하고 대규모 연구개발 투자를 진행 중이다. 2023년에 발간한 양자정보기술 백서에 따르면 전 세계 양자기술 시장 총규모는 2023년 25조 9024억원이며, 연평균 29.2%의 높은 성장률을 지속해 2030년에는 155조 5112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우리 정부는 2035년 양자경제 전환을 목표로 지난해 국가 양자과학기술 원년을 선포했다. 정부는 국내 양자과학..

"국립치의학연구원, 천안 설립이 답"… 컬처 박람회서 재확인
"국립치의학연구원, 천안 설립이 답"… 컬처 박람회서 재확인

충남도와 국립치의학연구원 천안설립 추진위원회는 '2024 천안 케이(K)-컬처 박람회'에서 천안 설립 당위성을 재차 알렸다. 27일 충남도에 따르면 22일부터 26일까지 천안에서 열린 박람회 홍보관을 통해 국립치의학연구원 천안 설립 준비 과정과 천안이 갖춘 풍부한 기술적·환경적 기반 및 장점, 파급 효과 등을 방문객들에게 설명했으며, 대통령 공약 이행 천안 설립지지 서명운동도 병행했다. 천안이 국내 최고 치의학 연구개발 기반을 갖추고 있으며, 사통팔달 초광역 교통 여건까지 갖춘 국립치의학연구원 최적지라고 강조한 것이다. 도는 대통령..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이장우 시장 만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들, 의견차만 확인 이장우 시장 만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들, 의견차만 확인

  • 대전시-에어로케이 항공, 청주공항 활성화 ‘협력’ 대전시-에어로케이 항공, 청주공항 활성화 ‘협력’

  • 양자산업 전초기지로 거듭나는 대전 양자산업 전초기지로 거듭나는 대전

  • 모내기로 바쁜 농촌 들녘 모내기로 바쁜 농촌 들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