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철쭉, 빛으로 물들이다' 40주년 기념 소백산철쭉제

  • 전국
  • 충북

단양군, '철쭉, 빛으로 물들이다' 40주년 기념 소백산철쭉제

- 오는 23일부터 26일까지 4일간 열려… 다양한 프로그램-
-40주년 기념 주제관 및 특별 프로그램 신설 -

  • 승인 2024-05-16 09:18
  • 수정 2024-05-16 10:57
  • 이정학 기자이정학 기자
보도 1) 제40회 단양 소백산철쭉제 포스터
제40회 단양 소백산철쭉제 포스터
충북단양 소백산철쭉제가 40회를 맞아 다양하고 특별한 행사로 준비됐다.

축제는 40 주년를 기념해 주제관이 설치되고, '철쭉, 빛으로 물들이다!'를 주제로 오는 23일부터 26일까지 4일간 단양군 단양읍 상상의 거리와 단양 소백산 일대에서 열린다.

축제 첫날인 23일에는 소백산 연화봉에서 철쭉제의 성공적 개최 기원을 위한 소백산 산신제가 열리며, 열띤 경쟁을 뚫고 본선 무대에 선 실버 아이돌들이 펼치는 제7회 대한민국 실버가요제가 축제의 서막을 올린다.

남한강 수변특설무대에서 개막식이 열리며, 식전 공연으로 화려한 불꽃쇼, 철쭉제 40주년 기념 개막콘서트 등이 진행되며,신설 프로그램으로 월드비전과 함께하는 철쭉 HERO 걷기대회가 개최돼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는 축제로 거듭난다.



특별행사로 열리는 단양사투리 경연대회는 구수하고 독특한 억양의 단양사투리로 진행하는 연극, 노래 등이 군민과 관광객에게 즐거움과 추억을 선사할 예정이며,철쭉엔딩 콘서트와 '소백산국립공원 북부사무소와 함께하는 소백산행' 등으로 대단원의 막이 내린다.

주요 행사장인 단양읍 상상의 거리에는 △버스킹 공연 △철쭉 목걸이 만들기 △철쭉 모양 우드버닝 △철쭉사랑 스마트 사진관 △철쭉 소원줄 달기 등 40여 개의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보도 1) 지난해 소백산철쭉제 (2)
2023년 제39회단양소백산철쭉제
특히 이번 철쭉제는 나루공연장을 핑크닉존으로 화려하게 꾸며 관람객들의 휴식과 공연 관람, 체험이 동시에 이뤄지는 장소로 탈바꿈을 시도한다.

김문근 단양군수는 "철쭉제 40주년을 맞이해 의미있고 특별한 프로그램으로 다채롭게 구성했다"며 "군민과 관광객이 모두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를 만들 수 있도록 남은 기간 홍보를 강화하고 부족한 부분을 개선해 성공적인 축제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단양=이정학 기자 hak482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당진시, 삽교호관광지 드라마 등 방송촬영 명소로 큰 인기
  2. 충남 스마트축산단지, '100일' 안에 결판난다
  3. 논산 강경천서 고등학생 1명 익사
  4.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대전시 갈등 격화전망
  5. 대전과 충남·북 의사회 30일 대전 둔산동에서 촛불집회
  1. [기고] 지방의 희망, 대전형 대책으로 인구문제 대응해야
  2. 만취 사고낸 운전자 음주운전 '무죄'…"경찰, 동의 없이 주거진입"
  3. 이장우 시장 만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들, 의견차만 확인
  4. 대전시, 청주공항의 자매도시 직항노선 개설 나서
  5. 대전 유성구, '2024 목재체험행사' 성공적 개최

헤드라인 뉴스


대전 프로스포츠 수난시대… “베테랑 사령탑을 찾아라”

대전 프로스포츠 수난시대… “베테랑 사령탑을 찾아라”

대전을 연고로 한 프로스포츠 구단들이 부진한 성적으로 인해 일주일 간격으로 사령탑을 잃으면서 최대 시련을 맞았다. 각 구단은 어수선한 팀을 재정비하기 위해 새로운 감독을 물색하고 있는 가운데 남은 일정 동안 최하위권의 악몽을 딛고 봄날을 무사히 맞이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7일 한화이글스와 대전하나시티즌 구단 등에 따르면 한화 최원호 감독과 대전 이민성 감독은 최근 저조한 성적에 대한 책임을 지고 각 구단에 자진 사퇴를 전달했고, 구단 측도 이를 받아들였다. 양측 감독 모두 올해 대대적인 전력 보강과 함께 리그에서의 도약을 꿈꿨으..

대전, `퀀텀 시대` 점령 시동…국내 최대 규모 양자팹 구축
대전, '퀀텀 시대' 점령 시동…국내 최대 규모 양자팹 구축

전 세계는 지금 글로벌 양자과학기술의 패권 경쟁 선점을 두고 치열한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미국, 유럽, 일본, 중국 등은 양자과학기술에 대한 범국가적 발전 전략을 수립하고 대규모 연구개발 투자를 진행 중이다. 2023년에 발간한 양자정보기술 백서에 따르면 전 세계 양자기술 시장 총규모는 2023년 25조 9024억원이며, 연평균 29.2%의 높은 성장률을 지속해 2030년에는 155조 5112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우리 정부는 2035년 양자경제 전환을 목표로 지난해 국가 양자과학기술 원년을 선포했다. 정부는 국내 양자과학..

"국립치의학연구원, 천안 설립이 답"… 컬처 박람회서 재확인
"국립치의학연구원, 천안 설립이 답"… 컬처 박람회서 재확인

충남도와 국립치의학연구원 천안설립 추진위원회는 '2024 천안 케이(K)-컬처 박람회'에서 천안 설립 당위성을 재차 알렸다. 27일 충남도에 따르면 22일부터 26일까지 천안에서 열린 박람회 홍보관을 통해 국립치의학연구원 천안 설립 준비 과정과 천안이 갖춘 풍부한 기술적·환경적 기반 및 장점, 파급 효과 등을 방문객들에게 설명했으며, 대통령 공약 이행 천안 설립지지 서명운동도 병행했다. 천안이 국내 최고 치의학 연구개발 기반을 갖추고 있으며, 사통팔달 초광역 교통 여건까지 갖춘 국립치의학연구원 최적지라고 강조한 것이다. 도는 대통령..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이장우 시장 만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들, 의견차만 확인 이장우 시장 만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들, 의견차만 확인

  • 대전시-에어로케이 항공, 청주공항 활성화 ‘협력’ 대전시-에어로케이 항공, 청주공항 활성화 ‘협력’

  • 양자산업 전초기지로 거듭나는 대전 양자산업 전초기지로 거듭나는 대전

  • 모내기로 바쁜 농촌 들녘 모내기로 바쁜 농촌 들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