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국회의장 후보 선출에 충청권 기대감

  • 정치/행정
  • 국회/정당

우원식 국회의장 후보 선출에 충청권 기대감

행정수도완성추진단장, 균형발전특위위원장 이력
세종의사당 CTX 공공기관 2차이전 등 견인 '촉각'

  • 승인 2024-05-16 14:49
  • 수정 2024-05-16 15:06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clip20240516144128
연합뉴스/ 22대 국회 전반기 의장 후보로 선출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사진 오른쪽)이 4년 전 당 행정수도완성추진단장 시절 열린 회의에서 민주당 박범계 의원과 악수하고 있다.
22대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더불어민주당 5선 우원식 의원(노원을)이 선출된 가운데 당내 균형발전 태스크포스를 이끌었던 그의 이력을 둘러싸고 충청권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국회 세종의사당 조기 건립과 공공기관 제2차 지방이전 등 지역 핵심 현안이 우 의원의 의장 임기 동안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란 관측에서 나오는 해석이다.

16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당선인 총회에서 예상을 깨고 재적 과반을 득표, 추미애(66) 당선인을 꺾고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뽑힌 그는 다음달 5일로 예정된 22대 국회 첫 본회의에서 표결을 거쳐 확정된다.

국회의장은 원내 1당이 내는 것이 관례로 이변이 없으면 우 의원은 이날 국회의장으로 확정돼 앞으로 2년간 22대 국회 전반기 의장직을 수행하게 될 예정이다.



원내에서 여야를 넘나들며 각종 정국 현안을 조율할 수 있는 막강한 권한을 가진 국회의장석에 우 의원이 앉게 되면서 충청권에선 지역 현안 관철을 위한 변곡점이 되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우 의원은 2020년 7월부터 가동된 바 있는 민주당 행정수도완성추진단장을 맡은 바 있다.

당시 우 의원은 세종의사당 건립 예정부지 등을 방문하는 등 이에 대한 의지를 보였는데 이듬해 9월 세종의사당 설치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는 데 당내 중지를 모으는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세종의사당 조기건립을 위해선 현재 국회 사무처 주도로 건립위원회 구성과 기획재정부와의 총사업비 협의가 중요한데 행정수도 완성을 강력히 추진했던 우 의원이 국회의장직에 오르면서 탄력이 기대된다.

우 의원은 이와 함께 2020년 말부터 이듬해까지 민주당 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그는 2021년 3월 충청권역 간담회에서 대전 세종 충남북에 충청권 메가시티를 조성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4개 시도 경제권과 생활권이 통합되는 메가시티를 위해선 이른바 CTX라 불리는 충청권 광역급행철도 구축과 공공기관 제2차 이전 등으로 미래 성장동력 창출이 시급하다.

CTX는 민자적격성조사 통과여부와 민간 자본 이외의 정부 및 지자체 재원 마련이 향후 과제로 지적되고 있는 데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선 입법부의 지원이 필수적인 만큼 국회의장을 맡을 우 의원의 역할론이 중요해 졌다.

윤석열 정부가 차일피일 미루고 있는 공공기관 제2차 이전도 마찬가지다.

2년 후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략적 셈법 개입 차단을 위해선 내년 초까지는 정부의 청사진 제시가 시급한 만큼 입법부 수장을 맡을 우 의원이 정부와 소통을 통해 이를 관철해 주길 바라는 여론이 커지고 있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당진시, 삽교호관광지 드라마 등 방송촬영 명소로 큰 인기
  2. 충남 스마트축산단지, '100일' 안에 결판난다
  3. 논산 강경천서 고등학생 1명 익사
  4.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대전시 갈등 격화전망
  5. 대전과 충남·북 의사회 30일 대전 둔산동에서 촛불집회
  1. 만취 사고낸 운전자 음주운전 '무죄'…"경찰, 동의 없이 주거진입"
  2. [기고] 지방의 희망, 대전형 대책으로 인구문제 대응해야
  3. 이장우 시장 만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들, 의견차만 확인
  4. 대전시, 청주공항의 자매도시 직항노선 개설 나서
  5. 대전 유성구, '2024 목재체험행사' 성공적 개최

헤드라인 뉴스


대전 프로스포츠 수난시대… “베테랑 사령탑을 찾아라”

대전 프로스포츠 수난시대… “베테랑 사령탑을 찾아라”

대전을 연고로 한 프로스포츠 구단들이 부진한 성적으로 인해 일주일 간격으로 사령탑을 잃으면서 최대 시련을 맞았다. 각 구단은 어수선한 팀을 재정비하기 위해 새로운 감독을 물색하고 있는 가운데 남은 일정 동안 최하위권의 악몽을 딛고 봄날을 무사히 맞이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7일 한화이글스와 대전하나시티즌 구단 등에 따르면 한화 최원호 감독과 대전 이민성 감독은 최근 저조한 성적에 대한 책임을 지고 각 구단에 자진 사퇴를 전달했고, 구단 측도 이를 받아들였다. 양측 감독 모두 올해 대대적인 전력 보강과 함께 리그에서의 도약을 꿈꿨으..

대전, `퀀텀 시대` 점령 시동…국내 최대 규모 양자팹 구축
대전, '퀀텀 시대' 점령 시동…국내 최대 규모 양자팹 구축

전 세계는 지금 글로벌 양자과학기술의 패권 경쟁 선점을 두고 치열한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미국, 유럽, 일본, 중국 등은 양자과학기술에 대한 범국가적 발전 전략을 수립하고 대규모 연구개발 투자를 진행 중이다. 2023년에 발간한 양자정보기술 백서에 따르면 전 세계 양자기술 시장 총규모는 2023년 25조 9024억원이며, 연평균 29.2%의 높은 성장률을 지속해 2030년에는 155조 5112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우리 정부는 2035년 양자경제 전환을 목표로 지난해 국가 양자과학기술 원년을 선포했다. 정부는 국내 양자과학..

"국립치의학연구원, 천안 설립이 답"… 컬처 박람회서 재확인
"국립치의학연구원, 천안 설립이 답"… 컬처 박람회서 재확인

충남도와 국립치의학연구원 천안설립 추진위원회는 '2024 천안 케이(K)-컬처 박람회'에서 천안 설립 당위성을 재차 알렸다. 27일 충남도에 따르면 22일부터 26일까지 천안에서 열린 박람회 홍보관을 통해 국립치의학연구원 천안 설립 준비 과정과 천안이 갖춘 풍부한 기술적·환경적 기반 및 장점, 파급 효과 등을 방문객들에게 설명했으며, 대통령 공약 이행 천안 설립지지 서명운동도 병행했다. 천안이 국내 최고 치의학 연구개발 기반을 갖추고 있으며, 사통팔달 초광역 교통 여건까지 갖춘 국립치의학연구원 최적지라고 강조한 것이다. 도는 대통령..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이장우 시장 만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들, 의견차만 확인 이장우 시장 만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상인들, 의견차만 확인

  • 대전시-에어로케이 항공, 청주공항 활성화 ‘협력’ 대전시-에어로케이 항공, 청주공항 활성화 ‘협력’

  • 양자산업 전초기지로 거듭나는 대전 양자산업 전초기지로 거듭나는 대전

  • 모내기로 바쁜 농촌 들녘 모내기로 바쁜 농촌 들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