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 물관리 초격차 기술, 세계 무대 선보여

  • 정치/행정
  • 대전

한국수자원공사 물관리 초격차 기술, 세계 무대 선보여

21일 세계물포럼 특별세션 개최, 태국 수자원관리청 등 협력국 고위인사 대거 참여
물관리 디지털트윈, AI정수장, 스마트관망관리 등 초격차 기술 승부수

  • 승인 2024-05-21 17:06
  • 신문게재 2024-05-22 4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사진] 1. 한국수자원공사, 3대 초격차 기술 특별세션 개최
한국수자원공사는 21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제10차 세계물포럼(World Water Forum)'에서 K-water 특별세션을 열고 물 문제의 새로운 해법을 제시할 3대 초격차 기술을 선보였다. 사진제공은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수자원공사(K-water·이하 수공)가 보유한 3대 초격차 디지털 물관리 기술이 세계 기후테크 중심 무대로 섰다.

수공은 21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제10차 세계물포럼(World Water Forum)'에서 K-water 특별세션을 열고 물 문제의 새로운 해법을 제시할 3대 초격차 기술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3대 초격차 기술은 기존 물 인프라에 디지털 첨단 기술을 융합한 것으로 ▲ 물관리 디지털트윈 ▲ 인공지능(AI) 정수장 ▲ 스마트관망관리(SWNM) 등이다. 이 기술은 기존 빈도와 패턴을 벗어나는 기후재난에 맞서 데이터에 기반한 최적화된 의사결정과 갈수록 심화하는 물 재해에 대한 새로운 해법 도출을 가능하게 하는 차세대 혁신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특별세션에서 수공은 한정애 아시아국회의원물협의체 회장을 비롯해 태국 수자원관리청 사무총장, 국제수자원협회 사무국장, 아시아개발은행(ADB) 관계자 등 고위급 인사 등이 참여한 가운데 3대 초격차 기술을 선보이며 디지털에 기반한 물관리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디지털트윈이 적용된 물관리 플랫폼인 'Digital GARAM+' 기술은 3차원 지형지도를 기반으로 기상·수문 관측자료 등을 실시간으로 살필 수 있으며, 나아가 홍수·가뭄·수질 등 다양한 물관리 이슈를 가상 세계에서 시뮬레이션하여 최적의 의사결정을 내리는 것도 가능하다.

또 다른 기술인 AI 정수장은 수돗물 생산·공급 과정에 4차산업혁명 기술을 융합한 것으로, 그동안 사람이 분석·판단해 왔던 정수장 운영 체계를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자율 운영으로 전환하는 기술이다.

정수처리의 모든 데이터를 인공지능이 관리하는 만큼 인적오류를 줄일 수 있고, 나아가 최적의 에너지 사용관리와 적기 설비 유지보수, 지능형 영상 안전 기술로 정수장의 생산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 수돗물 공급 전 과정에 디지털 기술을 융합한 스마트관망관리(SWNM, Smart Water Network Management)도 선보였다. 이 기술은 IoT, AI를 결합하여 누수 저감, 수질 이상 등 사고 발생 시 선제·능동적 대처를 가능하게 만든다.

윤석대 수공 사장은 "이번 세계물포럼은 기후위기 대응을 선도하는 한국수자원공사의 3대 초격차 기술이 글로벌 기후테크 중심 무대로 올라가는 중요한 전환점"이라며 "디지털 물관리 패러다임을 선도하여 인류가 직면한 물 문제의 새로운 해법을 제시하고 이를 바탕으로 글로벌 물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단독]'술자리 강요 및 부당업무 지시'… 대전시축구협회장 갑질 논란 확산
  2. 세종시 '종합체육시설·한글문화단지', 정부 예산안 반영 노크
  3. 세종시 나성동 도시상징광장...이번엔 '문화축제'로 바통 잇는다
  4. '꼭 필요한 환경' 제4회 필환경 캠페인 공모전 시상
  5. 세종시 합강동 '과학문화센터' 2028년 개관 노크
  1. 이장우 대전시장, 유인촌 장관 만나 옛 충남도청사 활용 협조 당부
  2. 건양대, 지방대학활성화 사업 연차평가 'A등급'
  3. '정광태·권순오 국장' 공직 마무리....세종시교육청 조직개편 박차
  4. DSC플랫폼 '한-일 리빙랩 네트워크 포럼' 업무 협약
  5. 건보공단 대전·세종·충청본부, 국가 암 검진 수검 독려 이벤트

헤드라인 뉴스


尹 정부 지방정책인 ‘기회발전특구’에 대전 등 8개 시·도 지정

尹 정부 지방정책인 ‘기회발전특구’에 대전 등 8개 시·도 지정

윤석열 정부의 지방시대 핵심정책인 ‘기회발전특구’에 대전시를 비롯해 전국 8개 시·도가 지정됐다. 대전은 바이오와 방산기업이 있는 유성구 2곳에 199만3388㎡(60만3000평) 규모의 부지가 선정됐는데,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의 개발제한구역(GB) 해제 의결을 지정 조건으로 달았다. 대통령 직속 지방시대위원회(위원장 우동기)는 20일 오후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경북 포항 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에서 열린 제9차 회의에서 산업통상자원부가 제출한 기회발전특구 지정(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기회발전특구 지정을 위해 지방정부가..

대전시축구협회, 사상 초유 행정 마비 위기 직면
대전시축구협회, 사상 초유 행정 마비 위기 직면

<속보>=대전시축구협회가 최근 회장의 '갑질 및 사유화' 논란에 휩싸이면서 사상 초유의 행정 마비 위기에 직면했다. 수년간 근무로 업무에 능숙했던 직원들이 대거 조직을 이탈했기 때문이다. 당장 7월 예정된 협회 주최 전국 규모 축구대회가 안영생활체육공원에서 펼쳐질 예정이지만, 회장과 퇴사 직원들 간 갈등이 소강 기미 없이 오히려 확대되는 양상도 보인다.<중도일보 6월 20일 자 4면 보도> 대전시체육회 소속 정회원종목단체인 대전시축구협회는 중구 부사동 일원에 소재한 사단법인으로, 대전 지역의 축구 인프라 저변 확대와 함께 엘리트 축..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 김윤신 예술성 조명, `아르헨티나에서 온 편지`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 김윤신 예술성 조명, '아르헨티나에서 온 편지'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이자 1960년대 파리 유학시절 이응노에게 조각을 가르쳐주며 교류를 쌓은 김윤신의 특별기획전이 대전에서 열린다. 이응노미술관은 6월 25일부터 9월 22일까지 '김윤신-아르헨티나에서 온 편지'를 개최한다. ▲김윤신 그는 누구인가 김윤신은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로 잘 알려져 있다. 그녀는 1964년 파리국립고등미술학교 조각과 입학을 계기로 파리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던 이응노와 처음 만났다. 그 당시 이응노는 파리에 정착한 지 햇수로 5년째였으며, 1962년 당대 '엥포르멜' 운동을 주목한 폴 파케티 화랑과 전속..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많이 먹고 무럭무럭 자라렴’ ‘많이 먹고 무럭무럭 자라렴’

  • 발달장애인 가정 생명보호정책 지원체계 구축 촉구 오체투지 발달장애인 가정 생명보호정책 지원체계 구축 촉구 오체투지

  • 집중호우 대비 하상주차장 폐쇄 집중호우 대비 하상주차장 폐쇄

  • 여름철 수난사고 대비 헬기 인명구조훈련 여름철 수난사고 대비 헬기 인명구조훈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