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인 금산군수, 베트남 교류협력 확대 3박 5일 일정 박닌성 자빈현 등 방문

  • 전국
  • 금산군

박범인 금산군수, 베트남 교류협력 확대 3박 5일 일정 박닌성 자빈현 등 방문

  • 승인 2024-05-24 16:03
  • 송오용 기자송오용 기자
박범인 금산군수, 베트남 방문
박범인 금산군수는 21일부터 25일까지 3박 5일 일정으로 베트남 박닌성 자빈현과 호치민시를 방문했다.

금산인삼 제품의 주요 수출국인 베트남의 판로를 확대하고 금산세계인삼축제의 교류 협력을 확대하기 목적이다.

22일 첫 공식일정으로 박닌성 자빈현을 찾은 박 군수는 당딘맛 인민위원회 위원장과의 우호교류 간담회를 갖고 박닌성과 자빈현에서의 금산인삼 마케팅 확대, 인삼재배 기술 교육, 우수 인적자원의 교류 등을 논의했다.

자빈현 일정은 당딘맛 위원장의 제41회 금산세계인삼축제 방문에 대한 화답 차원이다.



양 기관은 이날 논의된 사항에 대해서는 실무협의를 통해 교류협력 방안을 구체화하기로 했다.

제1회 2024 호치민시 국제인삼약초축제 공식 초청을 받은 박 군수는 23일 짠 프억 아잉 호치민시 인민위원회 외무국장 및 레 쯔엉 히엔 화 호치민시 인민위원회 관광청 부사장과 우호교류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양 도시에서 개최되는 인삼축제 상호교류, 관광도시인 호치민시와 금산군의 인삼산업 협력을 통한 시너지효과 제고 등을 논의했다.

또 관광청 관계자는 금산세계인삼축제에 깊은 관심을 표명하며 제42회 금산세계인삼축제에 방문해 축제 노하우를 배우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24일 제1회 호치민시 국제인삼약초축제장을 방문한 박 군수는 보반 호안 호치민시 인민위원회 부위원장과 만남을 가졌다.

호치민시는 국제인삼약초축제가 제1회인 만큼 42회의 역사를 자랑하는 금산세계인삼축제와의 축제 교류를 통해 양 도시 간 교류를 확대하고 금산군과 호치민시 인삼약초축제의 상호 연계 추진을 통한 상생 발전 방향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이어 박 군수는 아시아한상총연합회 베트남총연합회를 방문해 베트남 지역에서의 인삼약초 관련 제품의 베트남 현지 유통 현황에 관한 설명을 듣고 향후 금산인삼약초 제품의 베트남 유통 협력을 당부했다.

박 군수는 금산군 참가 기업 홍보부스 격려 방문에 이어 공식 일정인 개막식 참석으로 베트남 일정을 마무리했다.

박범인 금산군수는 "이번 자빈현 및 호치민시와의 우호교류 확대를 위한 논의가 베트남과의 미래지향적인 관계로 나아가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 베트남 내 금산브랜드를 널리 알리는 데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금산=송오용 기자 ccmsoy@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 어르신의 건강한 노후 위한 종합상담박람회 '알쓸신복박람회'
  2. [행복한 대전교육 프로젝트] 대전신일여고 "학생 개개인의 꿈을 위해 지역사회와 함께"
  3. 장철민 "소진공 유성이전 재고해야"
  4. 대전용산초 사망 교사 19일 순직여부 심의… 경찰 수사 결과 아직도
  5. 세종시 어르신 대상 재능기부 음악회...'노래사랑방' 눈길
  1. "27일부터 무기한 휴진" vs "불법 지속시 협회 해산도"
  2. NH농협 세종본부, 세종시 문화관광재단에 1억 원 후원
  3. 휴진 안내문 붙은 의원
  4. ‘여긴 주차장이 아닙니다’
  5. '누수공사·병원사정' 골목 병의원 휴진에 환자들 '갸우뚱'… 체감불편 휴진율 통계 웃돌듯

헤드라인 뉴스


의협 "27일부터 무기한 휴진" vs 정부 "불법지속시 협회 해산도"

의협 "27일부터 무기한 휴진" vs 정부 "불법지속시 협회 해산도"

전국에서 모인 의사들이 서울 광화문에 집결해 30도가 넘는 뜨거운 아스팔트 위에서 '의과대학 증원 저지'를 외쳤다. 18일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주관한 '의료농단 저지 전국의사 총궐기대회'가 전국의 의사, 전공의 의대생들을 비롯해 의과대학 교수가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날 오전 11시 대전시청 북문 맞은 편에서도 대전시의사회가 마련한 전세버스 9대에 임정혁 대전시의사회장을 포함해 의사와 전공의, 의과대 교수 등 200여 명이 상경했다. 임현택 의협 회장은 서울 총궐기대회에 "의사협회는 이 폭압적인 정부가 전공의를 포함한 의사들을..

충청권 유배우 가구 2곳 중 1곳 맞벌이… 대전 증가율 전국 최대
충청권 유배우 가구 2곳 중 1곳 맞벌이… 대전 증가율 전국 최대

충청권 내 배우자가 있는 가구 2곳 중 1곳은 맞벌이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에서 맞벌이 가구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세종이며, 특히 대전은 지난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1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3년 하반기 지역별 고용조사-맞벌이 가구 및 1인 가구 취업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맞벌이 가구는 2022년보다 26만 8000가구 늘어난 611만 5000가구로 집계됐다. 600만 가구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전체 유배우 가구 중 맞벌이 가구 비중은 전년보다 2.1% 높아진 48.2%에 달했다. 충..

"교사 업무 줄어들지 않아… 우리는 가르치고 싶다" 대전 전교조 집회
"교사 업무 줄어들지 않아… 우리는 가르치고 싶다" 대전 전교조 집회

"시설 리모델링 공사는 행정실이 주무하고 교사들은 필요한 물품, 규격, 의견 내서 조율하는 것 아닌가요? 교사가 화장실용 휴지, 공용 종량제봉투, 기름걸레를 구입하고 교체하는 일을 안내하는 것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그것이 교육의 업무라고 생각하십니까?" (대전 초등학교 A 교사) "업무 경감의 시작은 교사 정원 축소를 멈추는 것부터 시작해야 합니다. 학생 정원이 줄어들어도 학교에서 해야 할 일들은 변하지 않습니다. 행정업무를 획기적으로 줄이지 않는 한, 교원 업무를 줄이지 않는 한 선생님들은 병들고 수업의 질은 떨어질 것입니다."..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의사 총궐기대회 참석에 텅 빈 의원 의사 총궐기대회 참석에 텅 빈 의원

  • 대전공공어린이재활병원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 대전공공어린이재활병원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

  • 휴진 안내문 붙은 의원 휴진 안내문 붙은 의원

  • ‘여긴 주차장이 아닙니다’ ‘여긴 주차장이 아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