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글로벌 양자경제 중심도시' 초석 다졌다

  • 정치/행정
  • 대전

대전시, '글로벌 양자경제 중심도시' 초석 다졌다

KAIST 개방형 양자공정 인프라 구축사업 선정, 국비 234억원 확보
국내 최대 양자전용 설비 구축, 국가 퀀텀 플랫폼 지정 교두보 마련

  • 승인 2024-05-27 17:29
  • 수정 2024-05-27 17:56
  • 신문게재 2024-05-28 1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20240527-개방형 양자팹 유치 브리핑
장호종 대전시 경제과학부시장이 27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모 개방형 양자공정(팹) 인프라 구축 사업 선정 관련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이성희 기자.
대전시가 미래 세계시장 기술패권이 달린 핵심 전략기술인 양자산업 육성을 위한 전국 최고 인프라를 보유하는 데 성공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모한 '개방형 양자공정(팹) 인프라 구축 사업'에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선정된 것이다.

대전시는 이번 쾌거를 모멘텀으로 관련 산업의 연구개발과 인프라 구축 및 인력 육성 등을 통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양자산업 전초기지로 발돋움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장호종 대전시 경제과학부시장은 27일 기자 브리핑에서 정부 공모사업 선정 사실을 전했다.



장 부시장은 "양자과학기술은 미래 기술 패권을 좌우할 핵심 전략기술 분야로, 경제는 물론 안보에 이르기까지 사회 전반에 걸쳐 파급 효과가 매우 큰 분야"라면서 "이번 사업은 양자산업 생태계 구축이 핵심으로 대전이 양자산업 육성의 최적지라는 점을 다시 한번 확인 시켜줬다. 대전은 지금부터 시작이다. 앞으로 내실 있는 계획을 세워 '신(新)양자시대'의 중심 도시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양자기술은 매우 작은 입자들, 예를 들어 전자나 광자들이 어떻게 행동하는지를 설명하는 양자역학적 특성을 컴퓨팅, 통신, 센서 등에 접목하는 기술이다.

'개방형 양자공정 인프라 구축 사업'은 양자 산업화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필수 인프라 양자 전용팹을 구축해 전문 제작 서비스를 제공하고 공정 개발과 인력양성 등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이다.

국내 최대 양자 전용 설비가 구축되는데, 높은 수준의 공정 환경과 사용자 중심 개방형 운영이 핵심이다. 이번 사업은 2024년부터 2031년까지 8년간 추진되며, 2027년까지 기반시설을 조성하고, 2028년부터 본격적인 양자공정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국비 234억 원, 시비 200억 원, 민간 부담금 17억 원 등 총 451억 원이 투입된다. 공모에 선정된 KAIST 미래융합소자동 내에 있는 기존 팹 시설 외에 인접부지에 지하 1층, 지상 2층 총 2500㎡ 규모의 양자팹 전용건물을 증축한다. 국내 최대 규모의 차세대 양자팹 공간 및 시설이 구축되면 정부출연연, 대학, 국내외 기업, 해외 기관 등이 공동 연구할 수 있는 연구 허브 역할을 하게 될 전망이다.

이균민 KAIST 부총장은 "개방형 양자팹 구축을 기반으로 양자 기술 개발 허브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최선도 양자기술 교육과 선도기업 협업을 통한 시장 선점, 귝내외 기업 유치, 해외 석학 연구자 유치 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대전시 그동안 양자산업 육성을 위해 ▲대덕 퀀텀 밸리 조성 업무협약(MOU) 체결 ▲전국 최초 양자 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 제정 ▲카이스트 양자대학원 지원 ▲양자팹, 양자테스트베드 등 핵심 인프라 유치 ▲양자산업 육성 종합계획 수립 등을 추진해 왔다.

이번 양자팹 사업을 바탕으로 내년에는 국가 양자 퀀텀 플랫폼(대덕 양자클러스터) 구축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장 부시장은 "현재 양자에 대한 중장기 연구를 수행할 수 있는 기술 원천을 가진 곳은 국내에서 대전이 유일하다"면서 "2025년 양자퀀텀 플랫폼 공모에 선정돼 양자산업 주도권을 선점하고 대전이 '글로벌 양자 경제 중심도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선거법 위반 혐의 박경호 변호사·송활섭 대전시의원 검찰 송치
  2. 대전 상급종합병원·대학병원 18일 정상진료… 개원의 등 휴진동참 가능성도
  3. 경영계-노동계, 내년 최저임금 논의 공회전만 계속
  4. 청소년 '사이버 도박' 심각한데… 대전교육청 예방교육 예산은 퇴보
  5. 대전교육청 과밀 특수학교·급 대책 촉구에 답변… 기존 계획 그대로
  1. 대전교육청 여름철 자연재난 대비 3024개 교육시설물 안전점검
  2. 우송대 '첨단 AI·빅데이터 교육' 수출로 글로벌 경쟁 높인다
  3. [양동길의 문화예술 들춰보기] 경탄이 만들어낸 기법, <단발령에서 바라본 금강산>
  4. [아침을 여는 명언 캘리] 2024년 6월14일 금요일
  5. [사설] '대전빵차'가 나선 대전 0시축제, 이번에도 성공을

헤드라인 뉴스


세종시 `맨발 걷기 길` 증가세...24개 읍면동으로 확산될까

세종시 '맨발 걷기 길' 증가세...24개 읍면동으로 확산될까

세종시 24개 읍면동별 '맨발 걷기 길' 조성은 비효율적 정책 선택지일까. 그럼에도 맨발이 지구 표면과 맞닿아 건강을 회복한다는 의미의 ''어싱(earthing)' 키워드는 대세로 자리잡고 있고, 이 같은 욕구가 계속 쏟아지고 있다. 세종시도 이 같은 흐름을 타고, 생활권별 '맨발 걷기 길' 인프라 확대에 나서고 있다. 읍면동별로 보면, 황토 성분을 담아 공식 조성된 걷기 길은 ▲금남면 금강자연휴양림 내부(400m, 유료)와 비학산 정상부(225m, 무료) ▲보람동 메타세콰이어 치유정원(400m, 무료) ▲세종동(S-1생활권) 중앙..

지질연 ‘전기차 330만대 쓸’ 카자흐 리튬 광구 독점 탐사
지질연 ‘전기차 330만대 쓸’ 카자흐 리튬 광구 독점 탐사

국내 연구진이 10년 치 전기차 배터리 양이 매장된 것으로 추정되는 카자흐스탄 바케노 리튬 광구를 단독 탐사한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KIGAM·이하 지질자원연)은 12일 중앙아시아 카자흐스탄 동부 바케노 지역에서 리튬 광구 4개를 탐사하는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지질자원연은 전날 오후 카자흐 힐튼아스타나 호텔서 열린 한-카자흐스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리튬 광구 본격 탐사를 주요 골자로 한 SK에코플랜트-카자흐산업건설부-타우켄삼룩과 다자간 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은 카자흐스탄 산업건설부가 바케노 리튬 광구..

전국 최대 `충남스마트팜` 집적단지… 세계 1위 농업대학이 운영한다
전국 최대 '충남스마트팜' 집적단지… 세계 1위 농업대학이 운영한다

충남도가 아시아 최대 스마트농업을 위한 연구·교육·체험·주거단지까지 담은 '충남글로벌홀티콤플렉스' 조성을 구체화하고 있다. 특히 네덜란드 현지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농업대학과 위탁 운영 협약을 맺으면서 글로벌 농축산업 기업들의 관심도도 높아지고 있다. 충남도는 12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라이 컨벤션에서 열린 그린테크 박람회에서 '충남 스마트농업 비전 선포 및 글로벌 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번 달 11일부터 13일까지 열리는 그린테크 박람회는 현대 시설농업 및 환경 친화적 기술에 중점을 둔 세계 최대 스마트팜 행사로..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

  • 역대 7번째 규모 지진에 분주한 지진종합상황실 역대 7번째 규모 지진에 분주한 지진종합상황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