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가수 지드래곤 초빙교수 임용… 2년간 다양한 협업 기대

  • 경제/과학
  • 대덕특구

KAIST, 가수 지드래곤 초빙교수 임용… 2년간 다양한 협업 기대

  • 승인 2024-06-06 09:44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clip20240606023018
KAIST 기계공학과 초빙교수로 임용된 가수 지드래곤 권지용 씨. KAIST 제공
'지드래곤'으로 활동하는 권지용 씨가 KAIST 초빙교수로 임용됐다. 앞으로 2년간 기계공학과 교수로 예술과 기술을 접목한 다양한 시도에 나설 것으로 기대된다.

KAIST는 5일 대전 본원에서 열린 '이노베이트 코리아 2024' 행사에서 권지용 씨에게 기계공학과 초빙교수 임명장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권지용 초빙교수는 2026년 6월까지 2년간 학부생과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한 리더십 특강을 통해 세계를 바라보는 비전과 통찰, 각자 영역을 개척하는 도전과 영감을 제공할 예정이다. 문화행사를 개최해 KAIST 구성원과도 소통할 계획이다.

권 씨는 KAIST 연구진이 개발한 다양한 기술을 예술과 문화에 접목하는 공동연구도 추진한다. 가칭 'KAIST-갤럭시코퍼레이션 엔터테크연구센터'를 기계공학과 내 설립하고 본인을 시작으로 한류 아티스트 대상 디지털 트윈 기술 연구에 나선다. K-컬처와 인공지능(AI)·로봇·메타버스 등 과학기술 융합연구, 볼류메트릭·모션캡처·햅틱 등 최신기술을 활용한 차별화된 아티스트 아바타 개발 등 연구도 진행한다.



KAIST 글로벌 앰버서더로도 임명돼 KAIST 해와 홍보 강화에도 일조한다.

권 씨의 소속사 갤럭시코퍼레이션은 메타버스, 아바타, AI 등 최신 디지털 기술에 지적재산권(IP)을 결합해 새로운 콘텐츠 시장을 개척 중인 엔터테크기업이다.

권지용 교수는 "수많은 과학 천재들이 배출되는 KAIST의 초빙교수가 돼 영광"이라며 "최고의 과학기술 전문가들과 저의 엔터테인먼트 전문 영역이 만나서 큰 시너지, 즉 '빅뱅'이 일어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음악 분야에도 인공지능으로 작업하는 분들이 많이 늘고 있고 이러한 첨단 기술이 보다 더 다양한 형태의 창작 작업을 가능하게 한다"며 "갤럭시코퍼레이션과 KAIST가 함께 개발한 인공지능 아바타를 통해 자주 만나지 못하는 전 세계 팬들과 더 가깝게 소통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광형 KAIST 총장은 "권 교수의 활동을 통해 KAIST의 과학기술이 K-컬처의 글로벌 무대 확산과 성장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세계의 트렌드를 선도한 권지용 교수의 경험과 정신을 공유하는 것이 초일류 대학을 지향하는 KAIST 구성원에게도 큰 자산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임효인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이번 주말 구름 많고 흐린 날씨…강한 소나기
  2. 22대 총선 선거운동에 대학후배 동원시킨 대전시의원 불구속 송치
  3. 안전성 높인 '화재 감지기' 설치 의무화...신규 공동주택 적용 한계
  4. 대전동부경찰서, 북한이탈주민의 날 기념 탈북민 초청 간담회
  5. [포토] 조원휘 대전시의회 의장 "참전 용사들의 헌신 잊지 않아야"
  1. 충남대 신동캠퍼스 조성 속도… 기본설계 예산 7억 확보
  2. 대전경찰, 수해 마을 복구 지원 나섰다
  3. 한밭대 "글로컬대학 충남대와 통합 도전" 76.95% 찬성
  4. 건설근로자공제회 대전지사 공공기관 탐방 프로그램 진행
  5. [내방]이준배 국민의힘 세종시당위원장

헤드라인 뉴스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넘었다… 올해보다 1.7% 오른 1만30원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7% 오른 시간당 1만30원으로 결정됐다. 1만 원대 돌파는 최저임금제를 도입한 이후 37년 만이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1차 전원회의를 열고, 투표를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 최저임금위는 전날 오후부터 마라톤 회의를 벌였으며, 이날 자정을 넘겨 노동계가 제시한 시간당 1만 120원과 경영계 제시한 1만 30원을 투표에 부친 결과 경영계 안이 14표를 받으며 최종 결정됐다. 이 과정에서 민주노총 측 근로자위원 4명이 공익위원이 제시한 촉진구간이 적다고 반발하면서 회의장을 나와 실제..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국내 최대 캐릭터 페어에 대전 '전국 최대 규모' 지역공동관 운영

서울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콘텐츠 전시 행사에 대전이 전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지역 공동관을 운영한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은 18일부터 21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 2024'에 16개 부스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대전을 제외한 지역 공동관을 운영하는 곳은 광주광역시(12개 부스), 충남도(9개 부스), 강원도(9개 부스) 등 3곳이다. 대전 공동관은 기업 공간 부스 7개, 웹툰 작가 부스 1개, 비즈니스 및 이벤트 부스 8개로 구성돼 있다. 참가기업은 '디자인오드', '그림마카롱'..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충청권 집중호우] 물폭탄에 대전·세종·충남 비 피해신고 '1000건 이상'

밤 사이 시간당 110㎜ 이상의 기록적 폭우가 쏟아지면서, 대전·세종·충남 곳곳에서 인명피해 발생하고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0일 대전·세종·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까지 대전에만 160건의 비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인명 구조는 46명, 배수 지원은 36건, 도로장애, 토사낙석, 배수 불량 등 안전조치는 115건으로 파악됐다. 인명 피해는 없었다. 많은 비로 이날 오전 4시 30분께 주민 27가구가 사는 서구 용촌동의 정뱅이마을 전체가 침수됐다. 마을 주민들이 고립돼 장비 13대, 구조인력 73명(소방·..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임시대피소에 모인 수해 이재민들

  •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대전 유등교 전면 통제에 주변지역은 정체

  •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 ‘하나라도 더’…이재민의 무거운 발걸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