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다문화] 나와 가족을 위해 준비하는 ‘방재 가방’

  • 사람들
  • 다문화 신문

[청양다문화] 나와 가족을 위해 준비하는 ‘방재 가방’

지진·폭우 등 자연재해 잦은 일본, 평소 생존 필수품 꾸린 가방 준비

  • 승인 2024-06-09 17:21
  • 신문게재 2024-06-10 10면
  • 최병환 기자최병환 기자
일본에서는 지진, 산사태, 그리고 쓰나미 등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자연재해가 일어난다.

2021년 지진 진도 1 이상이 2424번 관측되었고, 진도 4는 54번 관측됐다. 2023년도에는 남쪽 규슈 지방에서 1200mm를 넘는 폭우가 내리며 산사태가 발생해 농산물과 집이 무너지고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

일본에서 자연재해가 자주 일어나는 이유는 첫 번째는 일본 열도 밑에는 4개의 플레이트가 형성되어 있어 지진이나 화산 폭발이 일어나기 쉽다. 두 번째는 일본 남동쪽 바다 위에는 열대 저기압이 자주 생겨 태풍이 많이 발생한다. 마지막은 일본 국도의 70%가 산지로 이루어져 있어 강이나 산으로 둘러싸인 자연 경치가 펼쳐져 있지만, 국토 면적이 좁아 산의 경사면이 험하고 약해 무너지기 쉽다.

그래서 일본 국민은 자연재해에 항상 준비하는 것이 바로 '방재 가방'이다. 방재 가방은 비상사태나 자연재해 발생 시 생존과 안전을 위해 필요한 물품을 담아 두는 가방으로 물이나 오래 보관이 가능한 참치캔, 햄 등 식량을 넣으며, 의약품, 의류, 생존 도구 등 필요한 물품을 넣어 준비한다.



2011년 후쿠오카에서 발생한 지진 이후 방재 가방을 준비하는 가정이 많아졌다. 언제 일어날지 알 수 없는 자연재해는 지혜롭게 준비해두는 것이 중요하다.

모토이네 리에 명예기자(일본)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2.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3. 대전 용촌동 정뱅이마을 수해는 평촌산업단지 조성 때문?
  4. 대전 서구, 호우 피해지역 지적측량 수수료 감면
  5. 조희송 금강유역환경청장, 옥천 소규모 하수처리장 호우피해 점검
  1. 택시 서비스 개선 위해 '부제재도입' 등 고민해야
  2. 대덕구 종량제봉투 디자인 전면 변경
  3. 당진시, 굼뜬 인허가에 업체 피해 속출
  4. 이상민 행안 "유등교, 특별교부세 지원 적극검토"
  5. 대전 대덕구, 2024 적극행정 종합평가 최우수기관 선정

헤드라인 뉴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전공의들이 병원을 떠난 후에도 24시간 비상진료 체계를 유지하던 응급실 진료체계가 흔들리고 있다.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하나둘씩 응급실을 떠나고 새롭게 수혈되지 않아 가정의학과 전문의가 당직처럼 공백을 메우는 실정으로 중증 응급환자 진료공백이 우려된다. 18일 지역 의료계에 따르면 교통사고나 추락, 절단 등의 긴급한 치료가 필요한 부상을 당했을 때 찾는 응급실에서 응급의학과 전문의들이 조용한 사직이 이뤄지고 있다. 여러 전문의가 사직하면서 운영이 중단된 순천향대 천안병원 응급실처럼 대전 대학병원에서도 응급의학과 교수들의 이탈이 적지..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