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 필리핀 특허청·라살대와 각각 양해각서 체결

  • 사회/교육
  • 교육/시험

충남대, 필리핀 특허청·라살대와 각각 양해각서 체결

지식재산권 교육 프로그램·공동 세미나 등 협력키로
글로벌 세미나·선진 교육현장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

  • 승인 2024-06-12 15:54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충남대-필리핀_특허청-라살_대학_업무_협약식-1
12일 김정겸 충남대 총장과 로웰 바바 필리핀 특허청장, 크리스토퍼 크루즈 라살대학 지식재산권 사무소장은 대학본부 리더스룸에서 지식재산권 교육, 연구 강화 및 촉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충남대 제공
충남대가 지식재산 분야 국제협력 강화를 위해 필리핀 특허청, 필리핀 라살대학과 각각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어 글로벌 지식재산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세미나와 선진 교육현장 견학 프로그램도 진행됐다.

12일 김정겸 충남대 총장과 로웰 바바 필리핀 특허청장, 크리스토퍼 크루즈 라살대학 지식재산권 사무소장은 대학본부 리더스룸에서 지식재산권 교육, 연구 강화 및 촉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양해각서에는 충남대 '지식재산전문인력양성사업단'이 필리핀 특허청, 라살대학과 함께 지식재산 관련 상호 교육 프로그램 운영, 공동 세미나 개최 등이 담겨있다. 세 기관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기반으로 향후 세부 협력 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날 협약식 후 충남대 중앙도서관에서 IP(지식재산) 교육·협력 방안과 관련한 글로벌 세미나를 진행하고 창업보육센터과 팁스타운을 견학했다. 13일에는 충남대 로스쿨 선진 교육 환경을 둘러보고 IP교육과 관련한 현장의 경험을 나누는 일정이 이어진다.
고미선 기자 misunyd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2. 대전 서구, 호우 피해지역 지적측량 수수료 감면
  3. 대전 용촌동 정뱅이마을 수해는 평촌산업단지 조성 때문?
  4.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5. 택시 서비스 개선 위해 '부제재도입' 등 고민해야
  1. 조희송 금강유역환경청장, 옥천 소규모 하수처리장 호우피해 점검
  2. 대덕구 종량제봉투 디자인 전면 변경
  3. 이상민 행안 "유등교, 특별교부세 지원 적극검토"
  4. 당진시, 굼뜬 인허가에 업체 피해 속출
  5. 대전 대덕구, 2024 적극행정 종합평가 최우수기관 선정

헤드라인 뉴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전공의들이 병원을 떠난 후에도 24시간 비상진료 체계를 유지하던 응급실 진료체계가 흔들리고 있다.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하나둘씩 응급실을 떠나고 새롭게 수혈되지 않아 가정의학과 전문의가 당직처럼 공백을 메우는 실정으로 중증 응급환자 진료공백이 우려된다. 18일 지역 의료계에 따르면 교통사고나 추락, 절단 등의 긴급한 치료가 필요한 부상을 당했을 때 찾는 응급실에서 응급의학과 전문의들이 조용한 사직이 이뤄지고 있다. 여러 전문의가 사직하면서 운영이 중단된 순천향대 천안병원 응급실처럼 대전 대학병원에서도 응급의학과 교수들의 이탈이 적지..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