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원예작물 생산시설 현대화 지원

  • 전국
  • 부산/영남

산청군, 원예작물 생산시설 현대화 지원

17일까지 신청

  • 승인 2024-06-13 14:20
  • 김정식 기자김정식 기자
산청군 원예작물 생산시설 현대화 지원
산청군 원예작물 생산시설 현대화 지원<제공=산청군>
경남 산청군은 원예작물 생산시설 현대화를 위해 지원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온도관리 자동화 등 시설 현대화를 통한 노동력 절감과 농가 경영비 부담 완화, 이상기후 대응 등을 위해 추진한다.

지원대상은 원예하우스 시설개선, 딸기 하이베드 시설 등 5개 사업 50여 농가로 오는 17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앞서 산청군은 원예농산물 고품질 브랜드 강화를 위해 117농가를 지원한 바 있다.



특히 이상기온 대응 및 과학화 영농을 실현하기 위해 원예하우스 시설개선 사업, 시설원예농가 에너지 효율화 사업, 딸기 육묘장 및 하이베드 시설지원 사업 등 8개 사업에 24억7000만 원을 투입해 원예하우스 시설을 현대화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최근 이상기온으로 시설원예 농가들이 온도관리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과학화 영농에 앞장서 원예하우스 시설 현대화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 보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산청군은 지리산과 경호강, 덕천강, 양천강이 어우러져 충적토가 풍부하고 큰 일교차로 딸기, 쌈채소, 토마토 등 원예작물을 키우기에 안성맞춤이다.

산청딸기는 선명한 빛깔과 높은 당도, 과육이 단단해 소비자들에게 호평을 받으며 8년 연속(2008년부터 총 9회)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산청=김정식 기자 hanul300@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남대전 통합 가시화되나
  2. 사회복지법인 신영복지재단 대덕구노인종합복지관 참여자 현장 모니터링
  3.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4. 세종시 '기회·교육·경제' 특구, 세 마리 토끼 잡을까
  5. 대전 대학병원 하반기 전공의 신규모집 각양각색
  1. [기고] 가족동요 부르기
  2. 대전교육청 학교전담경찰관 연계 '소극'
  3. 대전 노래방서 다른 손님 폭행해 숨지게 한 40대 구속
  4. (사)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 (사)대전시사회적기업협의회와 업무협약(MOU)
  5. 충청 5년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 1만 3345명… 2023년 3066명 최다

헤드라인 뉴스


지역 어디서나 즐긴다… 대전 문화·체육 허브도시로 도약

지역 어디서나 즐긴다… 대전 문화·체육 허브도시로 도약

민선8기 대전시는 지역 발전을 견인할 미래 비전으로 문화 체육 인프라 확충에 속도를 내고 있다. 모든 시민이 사는 곳에서 손쉽게 문화 체육 콘텐츠를 접하면서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고 나아가 지역 경제 발전을 위한 성장동력으로 삼겠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9·10·11면> 대전시 '문화·예술·체육 허브 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가장 주력하고 있는 것은 바로 접근성이다. 문화체육시설 조성으로 정주 여건을 높이고, 해당 분야의 다양성과 접근성을 향상해 시민들이 함께 향유하는 환경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여기에 문화시설과의 시너지 효과를 내기..

끝없는 추락…대전하나시티즌·한화이글스 최하위에서 ‘전전긍긍’
끝없는 추락…대전하나시티즌·한화이글스 최하위에서 ‘전전긍긍’

대전을 연고로 하는 프로스포츠 구단인 한화이글스와 대전하나시티즌이 최악의 부진을 겪으며 나란히 최하위로 추락했다. 그나마 프로야구 한화는 올해 역대급 흥행몰이를 하며 한숨 돌리는 모습이지만, 대전하나시티즌은 거듭된 패배에 골수팬들마저 등을 돌리고 있다. 23일 오전 기준 KBO와 K리그1 등에 따르면 한화와 대전은 각각 리그 최하위에 위치해 있다. 양 팀 모두 시즌 초 마주한 지독한 슬럼프를 극복하기 위해 감독 교체와 선수단 리빌딩이란 과감한 결단을 내렸지만, 현재까지의 결과는 암담한 수준이다. 김경문 감독 부임 이후 한동안 5할의..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③대전 둔산 1동 백반·한정식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③대전 둔산 1동 백반·한정식

자영업으로 제2의 인생에 도전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정년퇴직을 앞두거나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자신만의 가게를 차리는 소상공인의 길로 접어들기도 한다. 자영업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나 메뉴 등을 주제로 해야 성공한다는 법칙이 있다. 무엇이든 한 가지에 몰두해 질리도록 파악하고 있어야 소비자에게 선택받기 때문이다. 자영업은 포화상태인 레드오션으로 불린다. 그러나 위치와 입지 등을 세밀하게 분석하고, 아이템을 선정하면 성공의 가능성은 충분하다. 이에 중도일보는 자영업 시작의 첫 단추를 올바르게 끼울 수 있도록 대전의 주요 상권..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새소리와 함께 책 속으로’…숲속의 문고 개장 ‘새소리와 함께 책 속으로’…숲속의 문고 개장

  • ‘여름이 즐겁다’…도심 속 물놀이장 속속 오픈 ‘여름이 즐겁다’…도심 속 물놀이장 속속 오픈

  •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