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톡]대전역 역무원의 친절한 미소 때문에

  • 오피니언
  • 여론광장

[문화 톡]대전역 역무원의 친절한 미소 때문에

김용복/평론가

  • 승인 2024-06-17 11:31
  • 김의화 기자김의화 기자
친절은 상대방에게 행복한 맘을 갖게 해주며 그 행복한 맘으로 인하여 자신만만한 자긍심을 갖게 해준다.

최근 이런 일이 있었다.

6월 16일은 필자의 하나밖에 없는 손녀의 생일이다. 그래서 손녀를 보기 위해 그가 사는 천안엘 가려고 폰을 꺼내 들었다. 코레일톡으로 열차표를 사기 위해서다. 그런데 이게 웬일? 비밀번호가 틀린다는 문자가 떴다. 계속해 여섯 차례나 틀리는 바람에 할 수 없이 대전역 역무실을 찾았던 것이다.

아가씨로 보이는 역무원이 웃으며 맞아주었다. 웃어주는 모습을 보니 기분부터 좋았다. 곁에있던 역무원도 필자의 폰을 보며 함께 거들어 주었다. 3분쯤 지났을까? 폰이 내손으로 돌아왔다. 전처럼 열차표를 쉽게 구입할 수가 있었다.



망구(望九)를 바라보는 나이에 폰으로 열차표를 살 수 있다는 자신감. 그 자신감이야말로 친절한 이 두 분 역무원의 친절 때문에 다시 얻은 것이다. 그러구러 천안에 도착했다.

손녀딸 생일이라 부자지간에 '이제우린'으로 서너 잔씩 걸쳤다. 아들과 며느리가 따라주고, 손녀딸이 따라주는 술 때문에 대전으로 돌아오는 ITX 새마을 1009 부산행 열차 안에서 깊은 잠에 빠졌다. 열차가 대전역에 도착한다는 방송이 있었을 텐데도 듣지 못했고, 역에 도착했는 데도 일어나질 못하고 그대로 잠들어 있었다.

그런데 이게 웬일? 꿈속에서 친절한 역무원이 미소를 짓고 있었다. 깜짝 놀라 열차에서 허둥지둥 내렸다. 꿈속에서 그 미소가 나를 깨울 줄이야.

필자는 누구에게나 친절하다. 그래서 나를 모르는 여성들로부터 오해를 받는 일이 많다.

그러나 타인에게 친절을 강요할 수는 없지만, 우리는 타인과의 인간관계에서 친절하기를 멈추어서는 안 된다. 친절 때문에 오해를 했다면 오해를 푼 다음에 다시금 친절하기로 마음먹어야 한다.

필자는 일상생활에서 일어나는 모든 친절에 대하여 감사한다. 시내버스를 타고 배재대 앞을 지나갈 때면 배재대 학생들의 친절 때문에 기분이 좋다. 그 학생들은 아무리 사람이 많아도 경로석에 앉는 일이 없이 비워둔다. 어르신들을 위한 배려인 것이다.

그리고 길 안내를 묻기 위해 찾아간 대전역 파출소 경찰관들이나, 목이 말라 찾아간 대전 중부경찰서 민원실에 근무하는 경찰관, 세금 결산을 하기위해 찾아간 서대전 세무서 (소장 김영찬) 직원들, 길 안내를 친절히 해준 삼천중학교 1학년 13반 학생들에게도 친절하게 도움을 받은 일이 있다. 이런 분들이 있기에 세상이 살맛나는 것이다. 그래서 우리가 함께 살아가는 이 세상을 친절로 밝히는 삶을 살아가기를 소망한다.

작곡가 강승원 2집 프로젝트의 여덟 번째 곡인 '그 고운 미소 때문에'보면, 미소 때문에 그땐 미쳤었고, 미소 때문에 넌 아름다웠고, 날 보며 미소지을 때 시간은 멈추었다고 노래하고 있다.

우리는 누구나 사랑받고 싶어 한다. 주변 사람들에게 인정받고, 환대받고, 존중받는 느낌. 그런 따뜻한 관심 속에서 우리는 비로소 행복함을 느낀다. 우리는 눈빛만 봐도 상대방이 나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 수 있다. 오늘 대전역 역무원들의 눈빛에서도 따뜻한 친절을 느낄 수 있었다. 친절한 눈빛은 사랑의 시작이다.

'1969년부터 방영된 '웃으면 복이 와요'는 20여 년간 방영된 우리 민족 가슴에 새겨진 추억의 프로그램이다. 덕분에 우리는 대한민국이 경제적으로 어려웠던 시기를 이 프로그램으로 이겨냈다.

이 프로그램이야말로 우리 가족들이 힘들고 지칠 때면 어느덧 기억에서 환하게 되살아나게 한다.

필자는 오늘 미소에 친절까지 플러스해서 나에게 자신감을 갖게 한 이분들께 감사한 마음을 잊지 않을 것이다. 그리고 세상의 삶이 힘들고 어려울 땐 대전역 역무원실을 기웃거릴 것이다. 이들의 친절한 미소가 늘 이곳에 있기를 바라면서.

김용복/평론가

김용복
김용복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공주시, '산성시장 밤마실 야시장' 특별행사 진행
  2. 천안시, 지역특화형 '환경교육 시범 마을' 모집
  3. 천안시, 악성민원 대응 교육 실시
  4. 천안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온라인 도박 중독 예방 사업 운영
  5.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1.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2. 아산시 배방읍, 탄소중립 협약 적극 추진
  3. 아산시 탕정면행복키움단, 복지 증진 후원협약 체결
  4. 아산시, 농산물가공제품 기술 이전 박차
  5. 아산시 송악농협, '찾아가는 조합원 교육' 실시

헤드라인 뉴스


스벅 로스터리 입점 추진… 대전 옛 부청사 활용하나

스벅 로스터리 입점 추진… 대전 옛 부청사 활용하나

이장우 대전시장이 미국 출장 중 제안한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이하 로스터리) 대전 유치가 속도를 내면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다만,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입주 제안 공간인 옛 대전부청사 활용에 대한 다각적인 시민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전시는 이번주 스타벅스 코리아 측과 관련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노기수 대전시 문화예술관광국장은 18일 대전시의회 제280회 임시회 행장자치위원회에서 협의 진척도를 묻는 이병철 의원(국민의힘·서구4) 질문에 "(해외순방 중)스타벅스 시애틀 본사에 제안했으며, 이후 별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비 그치니 폭염 기승… 당분간 체감온도 33도 이상 찜통더위

장맛비는 잦아들었지만, 당분간 폭염이 찾아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당분간 대전·세종·충남 내륙을 중심으로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올라 매우 무덥겠다. 체감온도는 기온에 습도의 영향이 더해져 사람이 느끼는 더위를 정량적으로 나타낸 온도다.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도 이어지겠다. 22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세종 25도.홍성 26도 등 24~26도, 낮 최고기온은 대전 32도.세종 32도.홍성 31도 등 29~32도가 되겠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전 25도..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대전예지중고 재단법인 예지재단이 법원으로부터 파산 선고를 받아 더 이상 학교 운영을 할 수 없게 됐다. 부당해고 판정을 받은 교사들이 복직과 미지급 임금 등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파산을 신청한 결과다. 대전교육청은 재학생 피해 최소화를 위한 방안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21일 대전교육청·법조계 등에 따르면 19일 대전지법이 예지재단 파산을 선고했다. 파산 신청자는 예지중고 전직 교사 12명으로 부당해고 판정 후 복직과 임금 지급을 요구했던 이들이다. 지속된 요구에도 재단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재단 파산을 신청했고 법원이 이..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폭우에 치솟는 채솟값…밥상물가 ‘비상’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