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74주년] 대전전투 보문산에서 포로된 미군의 증언

  • 사회/교육
  • 국방/안보

[6·25전쟁 74주년] 대전전투 보문산에서 포로된 미군의 증언

참전용사 '타게트 앨런' 미 의회도서관 회고 영상
대전전투 갑천 방어 34연대 1대대 소속
보문산 정상서 붙잡힌 후 39개월 포로
대대장 기습받고 종군기자 사망 급박상황
타게트 "포로생활 당신 생각못할 최악"

  • 승인 2024-06-24 17:47
  • 신문게재 2024-06-25 1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앨런1
6.25전쟁 중 대전전투 보문산에서 포로가 되어 39개월 억류생활을 겪은 타게트 앨런이 미국 의회도서관 회고록 영상을 통해 증언하고 있다. (사진=미국 의회도서관)
6·25전쟁 중 대전전투에서 북한군에 붙잡혀 39개월간 포로 생활을 한 미군의 증언이 최근 미국 의회도서관에서 발굴됐다. 대전에서 가장 치열한 전투가 벌어진 1950년 7월 20일, 6·25전쟁 발발 26일차 미군의 보문산 후퇴를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사료가 되고 있다.

중도일보가 24일 미국 의회도서관을 통해 확인한 6·25전쟁 참전용사 미 육군 타게트 앨런(Taggett Allen·1931~2011) 중사의 회고록 영상을 보면 1950년 7월 갑천 방어선에서 밀려 후퇴한 미군은 보문산에서도 예상치 못한 기습을 당했던 정황이 담겨 있다.

타게트 앨런은 1948년 미 육군에 입대해 6·25전쟁 당시 딘 소장이 이끄는 미군 24사단 중에서 34연대 본부중대 1대대에 배속돼 전시 한국땅을 밟았다. 1950년 7월 북한군에 생포되어 1953년 10월 석방될 때까지 39개월 동안 북한에 억류된 전쟁 포로 생활을 했는데, 1950년 7월 20일 보문산 정상에서 북한군과 조우해 포로가 된 것으로 추정된다. 그가 소속된 34연대 1대대는 7월 6일 평택에서 북한군과 한 차례 교전을 벌인 바 있었고 대전전투에서는 유성에서 갑천을 방어하는 임무를 맡았다. 그러나 전차를 앞세워 갑천을 건넌 북한군에 밀려 그의 대대는 7월 20일 새벽 남쪽의 보문산으로 철수했다.

타게트는 회고록 영상에서 "내가 맡은 임무는 무전기가 달린 지프를 타고 산 정상에 올라가 전장에서 발신되는 무전을 받아 다른 곳으로 전달하는 것이었고, 대대장은 우리에게 기기를 지킨 채 무전중계 작업을 계속하고 있으라 명령하고 산에서 내려갔다"고 회상했다.



국방부가 발행한 '한국전쟁사'에서도 34연대 1대대장 아이레스 중령의 보문산 후퇴와 관련해 "아레스 중령은 보문산 정상에서 사방을 관찰한 바 북쪽의 시가지 곳곳에서는 검은 연기가 피어올랐고, 이러한 대대의 상황을 연대에 보고하기 위해 북동쪽으로 내려갔다"고 기록했다. 이를 통해 7월 20일 보문산에 아이레스 대대장을 비롯해 타게트의 무전 업무 부대원들도 함께 있었으며, 대대장이 하산한 후 산 정상에 타게트를 포함해 2명의 미군 부대원만 남았던 상황으로 추정된다.

타게트는 이어 "여러 명의 적들이 우릴 향해 올라와 우리가 한 발을 쏘면 적들은 50발을 쏘아 대적할 수 없는 상태였고, 대대장은 산에서 내려간 뒤 아무 명령이 없었다"라고 회상했다.

당시엔 몰랐겠지만, 연대본부를 찾아 산을 내려가던 대대장은 금산 가는 길에 도착하기 전에 기습을 당해 날이 어두워진 후에야 산을 탈출해 귀환할 수 있었다. 대대장과 동행하던 타임즈 종군기자는 현장에서 사망했다.

타게트는 포로가 되어 북한으로 끌려가는 이른바 죽음의 행진(Death March)를 하게 되는데, 1950년 10월 31일 북한의 만포를 출발해 중강진을 목적지로 하는 190㎞를 걸어서 식량도 제대로 받지 못한 채 걸어 행군해 가까스로 살아남은 몇 명 중 하나다.

타게트는 증언하기를 "포로생활은 당신이 생각지 못할 최악이었다. 그들에게 포로라는 것은 없는데 내가 생존한 이유는 내가 조작하던 무선기기 사용법을 알아내기 위해서였다"라고 설명했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스타벅스 로스터리 대전 유치 속도… 옛 대전부청사 활용은 고민해야
  2.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3. 충남대전 통합 가시화되나
  4. 대전시-자치구 尹정부 글로컬대학 '특급 도우미'
  5. '대전빵차' 보령머드축제 누볐다
  1. 전체학교 대비 석면 학교 '전국 최다' 대전교육청 "2027년까지 전 학교 제거 가능"
  2. 사회복지법인 신영복지재단 대덕구노인종합복지관 참여자 현장 모니터링
  3.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4. 세종시 '기회·교육·경제' 특구, 세 마리 토끼 잡을까
  5. [월요논단] 대한민국, 올림픽 성적 부진의 책임은 누가 져야 하나?

헤드라인 뉴스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집중호우 시 싱크홀, 침수의 원인이 될 수 있는 노후 하수관로가 대전 지역 내 6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2022년 기준 대전에 설치한 지 20년이 지난 노후 하수관로 연장은 전체 하수관로 연장 3645㎞ 중 2289㎞으로 집계됐다. 전국 17개 시·도 중 하수관로 노후율이 60% 이상인 곳은 대전을 포함해 서울, 대구, 광주 등 4곳 뿐이다. 자치구 별로 보면, 동구는 630㎞ 중 395㎞, 중구는 총 567㎞ 중 543㎞, 서구는 총 763㎞ 중 746㎞, 유성구는 총 1063㎞ 중 32㎞, 대덕구..

충청 5년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 1만 3345명… 2023년 3066명 최다
충청 5년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 1만 3345명… 2023년 3066명 최다

2023년 학업을 중단한 충청권 고등학생이 5년 만에 3000명을 넘어섰다. 학생 수가 줄어드는 가운데 학업중단 학생은 늘고 있는 것으로, 내신점수를 바탕으로 한 수시보다 정시로 대입 전략을 바꾸는 사례가 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22일 종로학원이 발표한 고등학교 학업중단 현황에 따르면 2023년 충청권 시도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은 대전 784명, 세종 290명, 충남 1166명, 충북 826명 총 3066명이다. 5년 전인 2019년 2847명보다 219명 증가했다. 충청권 학생 수가 2019년 15만 8856명에서 202..

유등교 전면통제... 시내버스 20개 노선 우회 운행
유등교 전면통제... 시내버스 20개 노선 우회 운행

대전시는 지난 10일 새벽 폭우 영향으로 상부 슬래브가 일부 침하된 유등교 전면 통제와 관련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25일부터 기존에 유등교를 통과했던 시내버스 20개 노선을 태평교로 우회 운행한다고 22일 밝혔다. 그동안 유등교 전면 통제로 우회하는 노선 중 도마교를 지나는 41, 42, 27, 113, 916번 노선의 경우, 미정차 구간이 발생하고 배차간격도 평균 17분가량 늘어나는 등 여러 불편이 있었다. 이번에 우회하는 노선은 20~27번, 41~42번, 46번, 113번, 119번, 201번, 202번(2002),..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