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세종·충남 지역민 경제상황 전망 여전히 '먹구름'

  • 경제/과학
  • 금융/증권

대전·세종·충남 지역민 경제상황 전망 여전히 '먹구름'

전국 CCSI 100선 회복…대전세종충남은 여전히 99.4
금리 인하 기대감, 주택가격전망 일부 반영한 듯

  • 승인 2024-06-25 16:54
  • 신문게재 2024-06-26 5면
  • 심효준 기자심효준 기자
캡처
소비자심리지수 추이.(자료=한국은행 대전세종충남 본부 제공)
금리 인하와 주택가격 상승 전망이 나오면서 경제 상황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지만, 대전·세종·충남 지역민들의 여전히 비관적 전망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4년 6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6월 중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100.9로 전월대비 2.5포인트 상승했다. 대전세종충남의 소비자심리지수는 99.4로 전월과 동일한 수치를 보였다. 소비자심리지수는 100을 넘기면 소비자들의 경제 상황에 대한 심리가 긍정적이며, 100보다 낮으면 부정적임을 의미한다. 전국 CCSI는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100선을 웃돌다가 지난달 100 아래로 떨어지면서 '비관적'으로 전환했다. 그러나 1개월 만에 다시 100선을 회복하면서 낙관적인 전망으로 돌아섰다. 이와 반대로 대전세종충남은 CCSI 100을 넘지 못하고 있다.

대전세종충남의 소비자심리지수를 구성하는 지표 중 하락세를 보이는 건 각각 1포인트씩 내린 현재생활형편CSI(90)와 가계수입전망CSI(98)다. 생활형편전망CSI(93), 현재경기판단CSI(72), 향후경기전망CSI(80)는 전월보다 모두 소폭 상승하면서 CCSI가 보합세를 이뤘다.

금리 인하 기대감은 커졌다. 6월 금리수준전망CSI는 98로 지난달과 비교해 6포인트 떨어졌다. 금리수준전망CSI는 6개월 내 금리를 전망하는 지표로, 100보다 아래면 금리가 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더 크다는 뜻이다.



황희진 한은 통계조사팀장은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금리를 동결했지만,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는 하회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금리 인하 기대감이 높아졌다"며 "여기에 시장금리도 조금 떨어지는 모습을 보이면서 영향을 줬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세종충남 주택가격전망CSI는 110으로 전월대비 9포인트 상승하면서 전국(108)보다 높은 수치를 보였다. 높은 금리에 따른 대출 장벽에도 전국 아파트매매가격 하락세가 둔화하고 있는 시장 상황을 일부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황 팀장은 "수도권 중심으로 가격이 상승 전환하는 등 여러 요인으로 앞으로 집값이 상승하겠단 응답이 좀 많아졌다"며 "아직 높은 금리 수준이나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부실 불확실성 요인이 있어 이러한 흐름이 이어질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분석했다.
심효준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현장을 찾아서]다키움(다같이 키우는 움직임의 시작) 페스티벌 현장을 찾다
  2. 인생은 단 한 번 뿐인 긴 여행이다
  3. 한기대 '직업계고 과정평가형 자격과정 담당교원 역량강화 워크숍' 개최
  4. 남서울대 휴먼케어학과, '고교 원데이 클래스' 성황리에 마무리
  5. 순천향대천안병원 노동조합, 새병원 공사현장에 위문품 전달
  1. 백석대, 2024 직업교육 혁신지구사업 수료식 진행
  2. 천안시 공원녹지사업본부, 산사태취약지역 점검 및 현장대응 총력
  3. 아산시, '2030 경관계획 재정비' 완료
  4. 아산시, '관광-홍보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5. 아산시, '2024년 올해의 한 책 독후감 작품 공모전' 개최

헤드라인 뉴스


[‘외딴 섬’ 대전체육과 종목단체의 오늘] 대전축구협회, 행정 마비 현실화…무엇이 ‘화’ 키웠나

[‘외딴 섬’ 대전체육과 종목단체의 오늘] 대전축구협회, 행정 마비 현실화…무엇이 ‘화’ 키웠나

최근 대전축구협회에서 불거진 '갑질 및 사유화' 논란과 직원들의 열악한 처우 문제는 체육계를 넘어 지역사회를 향해서도 충격을 주고 있다. 대전시체육회 회원종목단체 중 규모가 가장 크다고 할 수 있는 대전축구협회에서 드러난 이러한 민낯은, 수많은 종목단체가 마주한 현실을 지역사회에 다시 한번 상기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대전축구협회에서 불거진 논란도 사실관계 여부를 놓고선 치밀한 검증이 이뤄져야 하겠지만, 종목단체의 폐쇄적인 구조에서 촉발된 고질적 문제라는 것에는 전문가들도 이견이 없다. 이에 본보는 종목단체가 처한 현실과 구조적 문제..

유등교 전면철거로 가닥잡히나..3년 소요
유등교 전면철거로 가닥잡히나..3년 소요

10일 집중호우로 일부 상부 슬래브(철근 콘크리트조 바닥 판)가 내려앉은 대전 유등교가 전면 철거 후 재건축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 경우 3년의 시간이 필요할 전망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12일 "다음 주까지 전문가들과 충분히 조사를 해서 전면 철거 방식 또는 보강을 해야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 시장은 이날 시청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유등교가 54년 가까이 됐는데 두 번 증축한 것 같다. 증축한 부분의 교각이 주저앉은 상황"이라면서 "전면 철거의 경우 최소 2년 6개월 정도 새로운 다리를..

`이제 휴가철인데` 충청권 휘발유값 1700원대 재진입
'이제 휴가철인데' 충청권 휘발유값 1700원대 재진입

정부의 유류세 인하율 축소로 국내 주유소 휘발유와 경유의 주간 평균 판매가격이 3주 연속 상승했다. 특히 휘발윳값은 8주 만에 1700원대로 재진입하면서 휴가철을 앞둔 운전자들의 부담이 가중될 전망이다. 1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7월 둘째 주(7~11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는 직전 주 대비 ℓ당 24.33원 오른 1706.56원을 기록했다. 6월 셋째 주 이후 3주 연속 상승세로, 지난 5월 셋째 주 이후 8주 만에 1700원대를 넘어섰다. 경유도 3주 연속 상승하면서 ℓ당 25.51원 오른..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폭우에 흔적도 없이 사라진 도로 폭우에 흔적도 없이 사라진 도로

  • 수해지역에 줄 잇는 온정의 손길 수해지역에 줄 잇는 온정의 손길

  • 유등교 하부 산책로도 통행 금지 유등교 하부 산책로도 통행 금지

  •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