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안 2단계 개발 사업 7월 분양 진행할까… 2-2지구·2-5지구에 쏠린 눈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도안 2단계 개발 사업 7월 분양 진행할까… 2-2지구·2-5지구에 쏠린 눈

2-2지구 분할 분양 4·5블록 7월 16일 견본주택 오픈 목표
2-2지구 2561세대, 2-5지구 1516세대 등 도안 4천여세대 공급
대전 첫 2000만 원 이상 분양가 두고 '흥행 여부' 촉각

  • 승인 2024-06-30 12:25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도안지구
7월 예정된 대전 유성구 도안 2-2지구, 2-5지구의 아파트 공급에 실수요자와 투자자의 이목이 집중된다.

노른자 땅으로 평가받는 신도시인 데다, 향후 지역 부동산 시장 분위기를 가늠하는 척도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서다.

6월 30일 정비업계 등에 따르면, 도안 2-2지구(힐스테이트 도안리버파크)는 이달 4블록과 5블록 분할 분양을 통해 아파트 공급을 진행한다. 7월 19일 견본주택 오픈을 목표로 청약일정에 돌입할 예정이다. 2-2지구는 2561세대, 2-5지구는 1516세대로 도안에서만 약 4000세대가 공급될 예정이다.

먼저, 힐스테이트 도안리버파크(4블록)는 지하 2층~최고 35층, 14개 동, 1437세대로 전용면적별 세대수는 ▲84㎡A형 348세대 ▲84㎡B형 271세대 ▲84㎡C형 21세대 ▲84㎡D형 117세대 ▲101㎡A형 461세대 ▲151㎡형(팬트하우스) 3세대 ▲180㎡형(팬트하우스) 2세대 ▲240㎡형(팬트하우스) 1세대다.



5블록은 지하 2층~최고 34층, 11개 동, 1124세대로 조성된다. 전용면적은 ▲84㎡A형 433세대 ▲84㎡B형 231세대 ▲101㎡A형 139세대 ▲101㎡C형 84세대 ▲151㎡형(펜트하우스) 4세대 ▲172㎡형(펜트하우스) 3세대다.

도안 2-5지구(도안 푸르지오 디아델)도 이달 분양할 것으로 전망되는데, 도안 2단계 개발사업 분양일정이 겹칠 수 있는 만큼 시기를 조절하지 않겠느냐는 전언도 나오고 있다.

도안 푸르지오 디아델(29블록)은 유성구 용계동 일원 연면적 16만 7044㎡에 지하 3층-지상 32층 7개 동 772세대로 조성된다. 31블록은 연면적 15만 9626㎡에 지하 2층~지상 32층 6개 동 742세대로 지어진다.

도안 2단계 개발사업의 경우 2-1지구(대전 도안 센트럴 아이파크)와 2-3지구(도안 우미린 트리쉐이드)는 분양을 성공적으로 마친 바 있어, 2-2지구와 2-5지구의 흥행 여부가 향후 대전 분양시장의 분위기를 좌우할 것이란 시각이다.

변수는 분양가다. 아파트 입지 면에서 긍정적으로 보는 시각이 높지만 2000만 원 이상의 분양가가 형성됐고, 고금리 등 여파 작용에 따른 변수도 있는 만큼 흥행 여부에 대해선 의견이 분분하다.

업계 한 관계자는 "부지 평가는 높은 편이고, 수요도 확실할 것으로 보이지만 도안뿐 아니라 전국적으로 분양가가 꾸준히 오르고 있어 실수요자가 어떻게 수긍하는지가 가장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라며 "첫 2000만 원 이상의 분양인 만큼,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현장을 찾아서]다키움(다같이 키우는 움직임의 시작) 페스티벌 현장을 찾다
  2. 인생은 단 한 번 뿐인 긴 여행이다
  3. 한기대 '직업계고 과정평가형 자격과정 담당교원 역량강화 워크숍' 개최
  4. 남서울대 휴먼케어학과, '고교 원데이 클래스' 성황리에 마무리
  5. 순천향대천안병원 노동조합, 새병원 공사현장에 위문품 전달
  1. 백석대, 2024 직업교육 혁신지구사업 수료식 진행
  2. 천안시 공원녹지사업본부, 산사태취약지역 점검 및 현장대응 총력
  3. 아산시, '2030 경관계획 재정비' 완료
  4. 아산시, '관광-홍보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5. 아산시, '2024년 올해의 한 책 독후감 작품 공모전' 개최

헤드라인 뉴스


[‘외딴 섬’ 대전체육과 종목단체의 오늘] 대전축구협회, 행정 마비 현실화…무엇이 ‘화’ 키웠나

[‘외딴 섬’ 대전체육과 종목단체의 오늘] 대전축구협회, 행정 마비 현실화…무엇이 ‘화’ 키웠나

최근 대전축구협회에서 불거진 '갑질 및 사유화' 논란과 직원들의 열악한 처우 문제는 체육계를 넘어 지역사회를 향해서도 충격을 주고 있다. 대전시체육회 회원종목단체 중 규모가 가장 크다고 할 수 있는 대전축구협회에서 드러난 이러한 민낯은, 수많은 종목단체가 마주한 현실을 지역사회에 다시 한번 상기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대전축구협회에서 불거진 논란도 사실관계 여부를 놓고선 치밀한 검증이 이뤄져야 하겠지만, 종목단체의 폐쇄적인 구조에서 촉발된 고질적 문제라는 것에는 전문가들도 이견이 없다. 이에 본보는 종목단체가 처한 현실과 구조적 문제..

유등교 전면철거로 가닥잡히나..3년 소요
유등교 전면철거로 가닥잡히나..3년 소요

10일 집중호우로 일부 상부 슬래브(철근 콘크리트조 바닥 판)가 내려앉은 대전 유등교가 전면 철거 후 재건축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 경우 3년의 시간이 필요할 전망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12일 "다음 주까지 전문가들과 충분히 조사를 해서 전면 철거 방식 또는 보강을 해야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 시장은 이날 시청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유등교가 54년 가까이 됐는데 두 번 증축한 것 같다. 증축한 부분의 교각이 주저앉은 상황"이라면서 "전면 철거의 경우 최소 2년 6개월 정도 새로운 다리를..

`이제 휴가철인데` 충청권 휘발유값 1700원대 재진입
'이제 휴가철인데' 충청권 휘발유값 1700원대 재진입

정부의 유류세 인하율 축소로 국내 주유소 휘발유와 경유의 주간 평균 판매가격이 3주 연속 상승했다. 특히 휘발윳값은 8주 만에 1700원대로 재진입하면서 휴가철을 앞둔 운전자들의 부담이 가중될 전망이다. 1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7월 둘째 주(7~11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는 직전 주 대비 ℓ당 24.33원 오른 1706.56원을 기록했다. 6월 셋째 주 이후 3주 연속 상승세로, 지난 5월 셋째 주 이후 8주 만에 1700원대를 넘어섰다. 경유도 3주 연속 상승하면서 ℓ당 25.51원 오른..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폭우에 흔적도 없이 사라진 도로 폭우에 흔적도 없이 사라진 도로

  • 수해지역에 줄 잇는 온정의 손길 수해지역에 줄 잇는 온정의 손길

  • 유등교 하부 산책로도 통행 금지 유등교 하부 산책로도 통행 금지

  •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 ‘치우고, 말리고’…수해 복구작업 분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