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4차 산업 특허 건수·및 콘텐츠 수출액 道 내 1위

  • 전국
  • 수도권

성남시, 4차 산업 특허 건수·및 콘텐츠 수출액 道 내 1위

벤처기업과 기업부설 연구소 道 내 최다
4차 산업 종사자 비중 전국 평균 약 3배

  • 승인 2024-07-10 14:12
  • 이인국 기자이인국 기자
성남시청 전경
성남시(시장 신상진)의 4차산업 특허 건수와 콘텐츠 산업 수출액이 경기도 1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고, 전체 4차산업 종사자는 전국 평균 약 3배로 집계됐다.

성남산업진흥원이 통계청과 경기도 종합 분석한 최근 발표에서 '통계로 보는 성남시 산업 경쟁력'은 4차 산업 대표 기술인 인공지능 특허 건수는 2021년 6362건 이고, 도 내 특허 건수 중 29.4%를 차지해 31개 시군 중 최다를 기록했다. 자율주행차 관련 특허 건수는 3995건으로 도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그동안 성남시 중소기업의 특허 건수는 2015년 1월부터 2021년 8월까지 2만7616건이 었고, 출원은 2만1601건으로 도 내 1위를 차지했다. 또한 기업 혁신 활동 기반이 되는 벤처기업 수는 1819개소, 기업부설 연구소는 2114개로 도 내 1위 이며, 전국적으로는 서울 강남구 다음 2위를 기록했다.

시는 콘텐츠산업 수출액도 도 내 1위를 차지했다. 시 콘텐츠산업 수출액은 2022년 기준 약 24억 달러로 나타나 도 내 최고액을 달성했고, 이중 게임산업 수출액은 약 18억 달러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또한 게임·콘텐츠, ICT 융합, 미래 모빌리티, 바이오헬스 등 성남시 4차산업 종사자는 총 10만6859명으로 집계됐다. 시 전체 산업에서 4차산업 종사자의 비중이 19.8%를 차지해 전국 평균 약 3배 이고, 특히 게임·콘텐츠 업종 종사자 비중은 전국 평균 약 6.3배를 차지하고 있다.

아울러 시의 부가가치는 4차산업의 근간이 되는 정보통신업에서 가장 많이 창출되었으다. 2021년 기준 부가가치는 46.4조 원 이고, 이 중 약 31%인 14.8조원이 정보통신업에서 창출된 것으로 분석됐다.

신상진 시장은 "취임 2년 동안 시가 대한민국 미래 먹거리를 책임지는 4차 산업혁명 선도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왔다"며 "앞으로 후반기 2년은 4차산업 특별도시로 경쟁력을 확고히 다지고, 청년과 취약계층이 희망을 품는 균형발전 도시로 만들어 가는데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성남=이인국 기자 kuk1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 용촌동 정뱅이마을 수해는 평촌산업단지 조성 때문?
  2. ‘만두성지 원주로’ 2024 원주만두축제, 공식 포스터 공개
  3. [아산다문화]아산시가족센터, '임산부 힐링 가요교실' 운영
  4. 대한전문건설협회 대전시회, 집중호우 피해 성금 1000만 원 기탁
  5. [아산다문화] 중국 최고급 보양식 '불도장'
  1. [아산다문화] 진로설계 프로그램, '행복 성장 다독다독'
  2. [아산다문화] "아산, 우리의 새로운 고향이예요"
  3. [아산다문화] "글쓰기, 이제 어렵지 않아요"
  4. 한국스마트혁신기업가협회, '행복두끼 프로젝트' 기부금 전달
  5. 택시 서비스 개선 위해 '부제재도입' 등 고민해야

헤드라인 뉴스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② 도안동 카페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② 도안동 카페

자영업으로 제2의 인생에 도전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정년퇴직을 앞두거나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자신만의 가게를 차리는 소상공인의 길로 접어들기도 한다. 자영업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나 메뉴 등을 주제로 해야 성공한다는 법칙이 있다. 무엇이든 한 가지에 몰두해 질리도록 파악하고 있어야 소비자에게 선택받기 때문이다. 자영업은 포화상태인 레드오션으로 불린다. 그러나 위치와 입지 등을 세밀하게 분석하고, 아이템을 선정하면 성공의 가능성은 충분하다. 이에 중도일보는 자영업 시작의 첫 단추를 올바르게 끼울 수 있도록 대전의 주요 상권..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