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의회, (사)대한한돈협회 당진지부와 간담회 개최

  • 전국
  • 당진시

당진시의회, (사)대한한돈협회 당진지부와 간담회 개최

저탄소 축산물 유통지원 적극 검토 건의

  • 승인 2024-07-11 07:21
  • 박승군 기자박승군 기자
사본 -240709 당진시의회 농업정책 연구모임(한돈협회 간담)23
간담회 참석자 모습


당진시의회 농업정책개발 연구모임(대표의원 김명진)은 7월 9일 의회 1층 대회의실에서 대한한돈협회 당진지부와의 간담회를 진행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명진 대표의원을 비롯한 시의원 6명과 대한한돈협회 당진지부 김은호 지부장을 비롯한 12명의 회원, 그리고 시 환경위생과와 축산지원과 총 18명이 참석했다.

시의회 농업정책 연구모임 주관으로 개최한 이번 간담회에서 한돈협회 회원들은 축사악취개선을 위한 현대화시설 인허가 기준 완화,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분뇨처리가 가능한 분뇨처리시설 지원 증액 필요, 탄소중립 현장 실천을 위한 축사시설 에너지 사용 저감 지원 및 저탄소 축산물 인증 관련 유통지원을 적극 검토해 줄 것을 건의했다.



시 관계자들은 건의한 사안들에 대해 "개발행위 인허가와 관련해서는 부서별로 이해관계의 어려움이 있어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해결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며 "지역주민 갈등 문제 또한 시에서 꾸준히 노력 중에 있고 퇴비사 증축문제도 환경위생과에서는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부분으로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김명진 대표의원은 "한돈산업에 놓인 현실은 쉽지만은 않다"며 "축사시설 현대화를 위한 인허가 문제라든지 영세 농가의 어려움 등 다양한 의견들에 대해 농업정책 연구모임과 함께 시의회에서 정책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당진=박승군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 용촌동 정뱅이마을 수해는 평촌산업단지 조성 때문?
  2. ‘만두성지 원주로’ 2024 원주만두축제, 공식 포스터 공개
  3. 택시 서비스 개선 위해 '부제재도입' 등 고민해야
  4. 이상민 행안 "유등교, 특별교부세 지원 적극검토"
  5. [아산다문화]아산시가족센터, '임산부 힐링 가요교실' 운영
  1. 대한전문건설협회 대전시회, 집중호우 피해 성금 1000만 원 기탁
  2. [아산다문화] 중국 최고급 보양식 '불도장'
  3. [아산다문화] 진로설계 프로그램, '행복 성장 다독다독'
  4. [아산다문화] "아산, 우리의 새로운 고향이예요"
  5. [아산다문화] "글쓰기, 이제 어렵지 않아요"

헤드라인 뉴스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② 도안동 카페

[대전 자영업은 처음이지?] 지역 상권 분석 ② 도안동 카페

자영업으로 제2의 인생에 도전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정년퇴직을 앞두거나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자신만의 가게를 차리는 소상공인의 길로 접어들기도 한다. 자영업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나 메뉴 등을 주제로 해야 성공한다는 법칙이 있다. 무엇이든 한 가지에 몰두해 질리도록 파악하고 있어야 소비자에게 선택받기 때문이다. 자영업은 포화상태인 레드오션으로 불린다. 그러나 위치와 입지 등을 세밀하게 분석하고, 아이템을 선정하면 성공의 가능성은 충분하다. 이에 중도일보는 자영업 시작의 첫 단추를 올바르게 끼울 수 있도록 대전의 주요 상권..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