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림만, 국가공원 탈락 '고배'"… 대통령 공약조차 지역홀대에 밀렸다

  • 정치/행정
  • 충남/내포

"가로림만, 국가공원 탈락 '고배'"… 대통령 공약조차 지역홀대에 밀렸다

11일 기재부 '타당성 부족' 결과 송부, 종합평가 0.5 미만
생태탐방로 우선 조성 등 국가해양생태공원 재지정 도전
김태흠 "장기 종합발전계획 수립 중… 5500억 규모 추진"

  • 승인 2024-07-11 16:02
  • 수정 2024-07-11 16:12
  • 신문게재 2024-07-12 1면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clip20240711160629
11일 김태흠 충남도지사가 가로림만 국가해양생태공원 타당성 재조사 결과서 탈락 후 향후 추진 계획을 밝히고 있다. 내포=이현제 기자
충남도가 숙원사업이었던 '가로림만 국가해양생태공원' 조성에 앞서 이뤄진 타당성 조사에서 결국 고배를 마셨다.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이기도 했지만, 중앙정부가 균형발전 등 사회적 가치를 무시하는 평가 결과를 내놓으면서 지역홀대 논란도 이어질 전망이다.

이에 충남도는 가로림만이 국내 최대 해양생물보호구역을 대표하는 청정 갯벌인 만큼 개별 초도사업 추진과 함께 평가 내용을 보완해 국가생태공원 지정에 재도전한다는 방침이다.

충남도 김태흠 지사는 11일 기자회견을 통해 가로림만 국가해양생태공원 조성 사업의 타당성 재조사 결과를 두고 "기재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타당성 재조사를 통과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clip20240711160410
가로림만 국가해양생태공원 종합발전계획 구상도.
이번 가로림만 국가해양생태공원 타당성 재조사에선 기재부 실무진의 경제성·지역균형발전 점수 등과 정책성 종합평가(AHP)에선 0.49점을 받아 기준인 0.5 미만으로 '타당성 부족' 결과를 받았다.

특히 재조사에 들어가기 전 경제성평가(비용 대비 편익인 B/C) 수치를 0.82로 2배 이상 끌어올려 결과를 기대하기도 했다.

하지만 지역균형발전 점수에서부터 좋은 평가가 이뤄지지 않았고, 보존과 활용이라는 생태공원 특성상 가중치가 높지 않을 수 있는 안정성 평가에서조차 낙제점을 받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말 그대로 지역홀대 논란과 동시에 기재부 평가위의 전문성 논란까지 불거질 것으로 보인다.

김태흠 지사는 "기재부 평가위에 민간위원들이 다수 참여했는데, 구상하고 있는 5개 시설에 대해 민간위원들이 이를 활용하고 보존하는 방안에 대해 정책적으로 부정적 의견을 내서 이 부분에서 낮은 점수를 받았다"고, 하면서도 "그렇지만 이를 충청 홀대론으로 보긴 어렵고, 지역 국회의원들과 기재부 담당자들과 향후 효율적으로 추진하는 방향들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한 상태다"고 설명했다.

도는 이번 재조사 결과 내용을 통해 사업 내용을 보완한 뒤 가로림만 전체를 연결하는 생태탐방로 사업 등 개별 선행 사업을 추진하면서 국가생태공원 지정 준비에 재차 나선다는 입장이다. 생태탐방로는 서산 아라메길과 태안 솔향기길을 연계해 신규 조성 23㎞를 포함, 총 120㎞ 규모의 가로림만 둘레 해안로다.

또 기존 1236억 원 사업비도 신규 15개·2300억 원 규모의 추가 사업을 발굴하고, 2025년부터 10년간 해양보고동물연구센터와 가로림만 아카데미 등 23개 사업을 추진해 총 5524억 원으로 확대 추진할 계획도 밝혔다.

가로림만 국가해양생태공원 조성 추진사업은 점박이물범, 흰발농게, 거머리말 등 400여 종이 서식하는 천혜의 자연 보고로 평가받는 가로림만 일대를 충남도와 서산시가 환경 가치를 보전하고 지역 발전을 동시에 실현할 수 있는 해양생태 관광거점으로 만들기 위한 사업이다.

지금까지 추진해온 가로림만 국가해양생태공원 조성사업은 가로림만 해양생태계를 체계적으로 보전하고 활용·이용하며 지역상생 거점으로 조성한다는 목표 아래에 가로림만보전센터, 서해갯벌생태공원, 점박이물범관찰관, 생태탐방로, 생태탐방뱃길 등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김 지사는 "가로림만 장기 종합발전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2034년까지 관련 부처와 시군과 함께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내포=이현제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스타벅스 로스터리 대전 유치 속도… 옛 대전부청사 활용은 고민해야
  2. 대전예지중고 운영 예지재단 파산 선고… 미복직 교사들 신청 받아들여져
  3. 대전시-자치구 尹정부 글로컬대학 '특급 도우미'
  4. '대전빵차' 보령머드축제 누볐다
  5. 전체학교 대비 석면 학교 '전국 최다' 대전교육청 "2027년까지 전 학교 제거 가능"
  1. 세종시 '기회·교육·경제' 특구, 세 마리 토끼 잡을까
  2. [월요논단] 대한민국, 올림픽 성적 부진의 책임은 누가 져야 하나?
  3. 국가철도공단, 하반기 3조 3519억원 철도사업 발주
  4. 대덕구, 한국가스안전공사와 손잡고 소상인 노후 가스시설 개선 나서
  5. 대전 중구, 2024 교통안전 시설 지원 사업 추진

헤드라인 뉴스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극한 호우 늘고 있지만…대전 노후 하수관로 63% 달해

집중호우 시 싱크홀, 침수의 원인이 될 수 있는 노후 하수관로가 대전 지역 내 6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2022년 기준 대전에 설치한 지 20년이 지난 노후 하수관로 연장은 전체 하수관로 연장 3645㎞ 중 2289㎞으로 집계됐다. 전국 17개 시·도 중 하수관로 노후율이 60% 이상인 곳은 대전을 포함해 서울, 대구, 광주 등 4곳 뿐이다. 자치구 별로 보면, 동구는 630㎞ 중 395㎞, 중구는 총 567㎞ 중 543㎞, 서구는 총 763㎞ 중 746㎞, 유성구는 총 1063㎞ 중 32㎞, 대덕구..

충청 5년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 1만 3345명… 2023년 3066명 최다
충청 5년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 1만 3345명… 2023년 3066명 최다

2023년 학업을 중단한 충청권 고등학생이 5년 만에 3000명을 넘어섰다. 학생 수가 줄어드는 가운데 학업중단 학생은 늘고 있는 것으로, 내신점수를 바탕으로 한 수시보다 정시로 대입 전략을 바꾸는 사례가 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22일 종로학원이 발표한 고등학교 학업중단 현황에 따르면 2023년 충청권 시도별 고등학교 학업중단 학생은 대전 784명, 세종 290명, 충남 1166명, 충북 826명 총 3066명이다. 5년 전인 2019년 2847명보다 219명 증가했다. 충청권 학생 수가 2019년 15만 8856명에서 202..

유등교 전면통제... 시내버스 20개 노선 우회 운행
유등교 전면통제... 시내버스 20개 노선 우회 운행

대전시는 지난 10일 새벽 폭우 영향으로 상부 슬래브가 일부 침하된 유등교 전면 통제와 관련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25일부터 기존에 유등교를 통과했던 시내버스 20개 노선을 태평교로 우회 운행한다고 22일 밝혔다. 그동안 유등교 전면 통제로 우회하는 노선 중 도마교를 지나는 41, 42, 27, 113, 916번 노선의 경우, 미정차 구간이 발생하고 배차간격도 평균 17분가량 늘어나는 등 여러 불편이 있었다. 이번에 우회하는 노선은 20~27번, 41~42번, 46번, 113번, 119번, 201번, 202번(2002),..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플라즈마 캠페인 앞두고 인공태양 KSTAR 점검

  •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국가 핵융합위원회 주재하는 이종호 과기부 장관

  •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머드에 빠지다’…보령머드축제 개막

  •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 0시 축제 홍보 위해 전국투어 나선 대전빵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