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 30℃
  • 세종 28℃
  • 충북 27℃
  • 천안 30℃
  • 계룡 28℃
  • 공주 29℃
  • 논산 31℃
  • 당진 27℃
  • 보령 28℃
  • 서산 28℃
  • 아산 30℃
  • 금산 31℃
  • 부여 30℃
  • 서천 29℃
  • 예산 30℃
  • 청양 28℃
  • 태안 29℃
  • 홍성 28℃
실시간 치타속보
  >   카드뉴스 >   이슈
[카드뉴스] 닥꽝(단무지)의 뿌리는 한국이었다?
       
입력 : 2016-03-25 14:35
joongdo.kr/s?843046











어제저녁 자장면을 먹는데 '단무지'가 눈에 들어오는 겁니다. "이놈은 어떻게해서 단무지가 됐을까' 문뜩 궁금지더군요. 그래서 단무지의 유래에 대해 카드뉴스로 풀어보기로 했습니다.

예상은 했었지요, ‘예전 어렸을때 닥꽝으로 불렀었으니 분명 일본에서 유래가 되었겠다’라구요.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단무지가 스님(다쿠앙)의 이름에서 유래가 되었다는 사실입니다. 일본의 사학자 호기우라 노키오의 '다쿠앙 스님과 하루 사메안'에 소개된 단무지의 탄생 배경은 이렇습니다.

전국시대 지방 영주들의 지역 다툼으로 전쟁 났습니다. 주민들은 전쟁에 끌려 다니며 반찬도 없이 줌거밥(주먹밥)으로 식사를 때우는 일이 많았습니다. 이 모습을 안타깝게 지켜본 다꾸앙 스님은 평소 검소한 생활을 실천하고자 즐겨 먹었던 ‘무짠지’를 주민들에게 나눠주게 됩니다.

이를 먹어본 도쿠가와 이에미츠 장군은 그 자리에서 무짠지의 음식을 다쿠앙 스님의 이름을 붙여 '다쿠앙(たくあん)'이라 부르자 했다고 합니다.

다쿠앙을 한자로 쓰면 택암(澤庵)이 되는데요, 스님이 한국인이라는 설도 있습니다. 일본의 고서인 '고승대덕전'을 보면 택암(다꾸앙)이 고구려스님으로 밝히고 있죠, 다른 한편에서는 조선시대 임진왜란때 일본으로 건너간 택암(澤庵:1573~1645년)스님 이라는 설도 있습니다.

그렇다면 흰 무로 만드는 단무지는 왜 노란색이 됐을까요? 단무지는 무를 식초를 절여 만드는데 이 노란색은 치자물로 물을 들입니다. 왜냐하면 바로 음양오행설 때문입니다.

예로부터 동양에서는 인체의 오행과 일치하는 음식(흰색, 검은색, 붉은색, 노란색, 푸른색 다섯가지 색깔)을 먹으면 건강해진다고 믿었습니다. 흰색, 검은색, 붉은색, 푸른색의 식품은 구하기가 쉬웠지만 노란색은 그렇지가 못했죠. 단무지를 노란색으로 물들인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한편, 단무지를 파헤치며 놀랐던 사실 하나는 칼로리가 엄청 높다는 것이었습니다. 1인분 칼로리가 무려 348칼로리. 밥 한공기보다 높다는 사실. 자장면 1인분이 700칼로리니 (흑흑~)저는 이날 1천칼로리를 흡입한 셈이군요. /연선우 기자
[관련기사]
[카드뉴스] 보령머드축제 팡파르… 캠핑.. [카드뉴스] 또 사고친 옥시… 에어컨 청..
[카드뉴스] ‘일당 400만원’ 전두환 차.. [카드뉴스] 울산 지진은 활성단층 … 역..
기사입력 : 2016-03-25 14:35           <연선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네티즌 의견 * 의견쓰기 300자까지 가능하며,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운영자 원칙]
* 영문으로만 작성된 제목삭제 될 수 있습니다.
작 성 자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보안문자
 
포토뉴스 더보기
온라인 뉴스룸 더 많은 콘텐츠 보기
멀티미디어 영상 더보기
[치타영상]갑천 수면을 날다… 수면50cm 저공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