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이춘희 시장, 전반기 주요성과는 ‘40개 중앙행정기관 이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6-06-23 16:11 | 신문게재 2016-06-23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이춘희 세종시장이 23일 100번째 례브리핑을 통해 시정 2기 2년 성과와 앞으로 과제를 발표하고 있다. 세종시청 제공.
▲ 이춘희 세종시장이 23일 100번째 례브리핑을 통해 시정 2기 2년 성과와 앞으로 과제를 발표하고 있다. 세종시청 제공.

세종~서울 고속도로 건설 확정도 높게 평가

국회분원 등 후반기 주요 사업 모든 역량 집중

민선 2기 2년 성과 정례 브리핑


이춘희 세종시장은 전반기 2년 시정의 주요 성과로 40개 중앙행정기관 이전과 세종~서울 고속도로 건설 확정을 꼽았다.

이를 바탕으로 하반기 실질적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국회분원과 청와대 2집무실 설치 등에 적극 나서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이 시장은 23일 시정 2기 2년 성과와 과제를 주제로 연 정례브리핑에서, 전반기 주요 성과로 ▲세종-서울 고속도로 건설 확정 ▲40개 중앙행정기관 이전 완료 ▲안정적 재정기반 마련 ▲로컬푸드 활성화, ▲BRT 확충 등 대중교통 체계 개선 ▲무상급식 전면 실시 ▲청춘조치원 프로젝트 추진 ▲출산장려금 인상 ▲우량기업 유치 등을 꼽았다.

역량을 집중할 시정 2기 후반기 주요 사업들도 발표했다.

우선, 국회분원과 청와대 2집무실 설치, 행정자치부 이전, 세종시-행복청의 기능 재정립을 위한 ‘행복도시법’ 개정에 나설 계획이다.

또 문화예술과 스포츠, 복지 분야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아이와 여성이 행복한 아동ㆍ여성 친화도시 건설도 약속했다. 이를 위해 아이와 여성이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들고, 노인,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복지안전망을 강화, 보건의료 인프라도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복합커뮤니티센터를 확충하고, 세종형 로컬푸드 정착과 도시재생사업의 가시적 성과도 내놓으며, 우량기업 유치와 일자리 창출 지원, 신성장 전략산업 육성 등에도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이 시장은 “시정 2기 후반기에도 명품 세종시 실현에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며 “여성과 어린이가 행복하고, 마을 공동체가 상생하며, 일자리가 늘어나는 행복도시 세종, 실질적 행정수도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세종=박병주 기자 can7909@

포토뉴스

  • 임시격리된 중국인 유학생들을 위한 도시락 배달 임시격리된 중국인 유학생들을 위한 도시락 배달

  • 코로나19의 확산에 멈춰선 관광버스 코로나19의 확산에 멈춰선 관광버스

  • 임시 폐쇄된 대전 신천지교회 긴급 방역작업 실시 임시 폐쇄된 대전 신천지교회 긴급 방역작업 실시

  •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