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건강/의료

[초복] 여름철 대표보양식 “삼계탕 짝꿍은 나야” 궁합 좋은 TOP 5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6-07-15 11:3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초복이다. 오는 17일은 제헌절이자 여름이 시초인 초복. 초복이라면 으레 몸보신을 위한 음식을 찾게 되는데, 단연 1위는 삼계탕 아닐까. 뽀얀 국물과 야들야들한 닭 한 마리를 먹고나면 올 여름은 탈 없이 무사히 보낼 수 있을 것만 같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매번 먹는 삼계탕이지만, 뭔가 색다른 재료는 없을까 고민하는 분들을 위해 준비했다. 삼계탕과 함께하면 좋은 음식재료는?

따뜻한 성질을 가진 닭고기는 오장육부를 안정시켜 준다. 더운 여름날, 따뜻한 성질의 닭고기를 먹어 몸의 온도와 바깥온도를 맞추고자 했던 조상들의 지혜가 새삼 놀랍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전복은 단백질이 풍부해서 원기회복에 좋다. 또 각종 무기질이 많아서 부족한 영양분을 보충해주고, 해산물에 많은 타우린은 원기회복에 도움이 된다. 삼계탕에 넣으면 닭과 맛 어우러짐도 좋다. 따뜻한 성질의 닭과 차가운 성질의 전복이 만나 찰떡궁합. 대신 삼계탕에 전복을 넣을때는 닭이 익은 후 먹기전에 넣는 것이 좋다. 전복을 너무 오래 끓이면 오히려 질겨진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낙지는 지친 소도 일으키게 한다는 대표적인 보양 식재료다. 단백질과 저지방 식재료로 다이어트에 좋다. 조혈강장과 원기회복을 돕는데, 타우린과 무기질, 아미노산의 많아서 지친 몸의 기력을 끌어올린다. 낙지는 빈혈 개선에도 좋고 비타민B2가 풍부해서 세포조직을 재생에도 도움이 된다. 낙지도 전복과 마찬가지로 오래 장시간 끓이면 오히려 손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녹두는 필수 아미노산이 응축된 곡물로 어린이 성장발육에 좋다. 또 해독작용과 피로회복, 피부 트러블 개선까지 돕는다. 삼계탕은 고칼로리 음식이라 속이 무거워질 수 있는데 녹두가 들어가면 소화를 돕기 때문에 과식을 막아준다. 녹두도 차가운 성질이라 뜨거운 삼계와 만났을 때 적정온도를 맞춰주기 때문에 갈증을 해소하고 위장을 튼튼하게 해준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옻은 호불호가 많은 재료다. 만약 옻이 잘 맞는 체질이라면 삼계탕에 옻을 넣어보자. 닭이 옻의 좋은 성분을 발휘할 수 있도록 돕고 특히 여성들에게 잘 맞는다. 숙취해소와 어혈 제거, 성인병 예방, 생리불순 개선에도 좋다. 기본적으로 넣는 황기 대신 옻을 넣는 삼계탕도 좋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상황버섯은 항암효과가 큰 약재다. 베타글루칸이라는 성분이 몸의 면역력은 높여주기 때문에 여름철 떨어진 체력을 회복하기에는 최적의 재료다. 또 장과 자궁에도 좋은데,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해준다. 상황버섯은 인슐린의 분비와 혈당을 떨어뜨리기도 해서 당뇨에도 좋다. 삼계탕과 상황버섯이 만나면 노란 국물색깔이 독특하고 서로의 효능을 업그레이드 시켜준다.

최근 흑미삼계탕, 감자삼계탕, 분홍삼계탕 등 이색 삼계탕이 많다. 자신의 체질과 몸의 상태를 확인하며 삼계탕과 궁합좋은 재료를 골라 먹는 것이 좋다. /이해미 기자



포토뉴스

  •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긴급 방역작업 실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긴급 방역작업 실시

  • ‘대전도 뚫렸다’ 확진자가 방문한 상가 방역 실시 ‘대전도 뚫렸다’ 확진자가 방문한 상가 방역 실시

  •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에 긴장감 감도는 대전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에 긴장감 감도는 대전

  • 대전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브리핑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브리핑하는 허태정 대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