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맛집 > 푸드

프랜차이즈 창업 분짜라임, 올해 가맹점 20개 목표

‘분짜라임’ 부산 서면점, 분짜 인기 힘입어 고공매출 행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09-14 10:40 수정 2017-09-14 11:1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프랜차이즈 창업 '오리엔탈푸드코리아'는 베트남 전통 쌀국수 '분짜라임'의 인기에 힘입어 올해 직영점 3개와 가맹점 20개를 목표로 가맹점을 모집 중이라고 밝혔다.

JD

 

최근 주목 받고 있는 분짜는 새콤달콤하게 맛을 낸 차가운 느억맘 국물에 쌀국수를 담갔다가 꺼내 먹는 베트남 전통 음식으로, 젊은이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다.

 

뜨거운 국물과 숙주의 절묘한 조화가 일품인 베트남 남부식 쌀국수 전문점 ‘호아빈’으로 알려진 오리엔탈푸드코리아의 새로운 브랜드인 '분짜라임'은 분짜 쌀국수 전문점으로, 부산 서면에 오픈해 국내에서 분짜 열풍을 주도하고 있다.

 

분짜라임을 대표하는 메뉴는 ‘하노이직화분짜’다. 숯불향이 돋보이는 양념고기와 완자, 튀김요리인 짜조, 쌀국수면, 허브, 채소를 분자소스와 함께 먹는 메뉴로 상큼하고 담백한 맛이 특징이다. 이와 더불어 깊은 맛의 국물과 쌀국수가 부드럽게 조화를 이루는 하노이쌀국수, 해물볶음밥, 스페셜쌈, 반미샌드위치 등이 분짜라임의 라인업을 책임진다.

 

분짜라임 박규성 대표는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분짜를 국내에 선보이기 위해 많은 시간과 노력을 투자했다고 알려져 있다. 베트남 쌀국수가 국내에 소개된 지 30년, 그리고 최근 베트남 여행이 대중화되면서 베트남 요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상황에서 한국에 분짜가 소개되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생각했기에 박 대표는 일찌감치 메뉴개발을 시작한 것이다. 2년 동안 베트남을 수 차례 방문하면서 메뉴 개발에 매진했고, 노력의 대가를 얻었다.

 

인기에 고공행진으로 분짜라임은 올해 직영 3개점과 가맹점 20개 오픈을 목표로 도전하고 있다. 부산 서면 직영점에서 하루 매출 300만 원 이상을 올리고 있다는 소식이 들리면서 소위 ‘뜨는 창업’으로 입소문을 타고 있고, 육수와 소스 등 모든 식재료를 본사에서 공급하기 때문에 초보 프랜차이즈 창업자에게도 매력적인 창업 아이템으로 인식되고 있는 것.

 

박규성 대표는 “쌀국수 창업을 준비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제 베트남 음식 창업은 분짜로 그 흐름이 바뀌고 있다”며 “유망 프랜차이즈로 거듭나고 있는 분짜라임 창업을 통해 원하는 꿈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우창희 기자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대체시험장으로 지정된 포항이동중 대체시험장으로 지정된 포항이동중

  • 조물조물 빵 만들어요 조물조물 빵 만들어요

  • 한화 3남 김동선 폭행 현장 조사하는 경찰 한화 3남 김동선 폭행 현장 조사하는 경찰

  • 전소민-전지우, 카리스마 폭발 전소민-전지우, 카리스마 폭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