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대전정부청사

특허청, IoT·자율주행차 분야 등 표준특허 확보 돕는다…28억 여원 투입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1-14 12:00 수정 2018-01-14 12: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ci_01
특허청이 지능정보사회로 거듭나기 위한 밑그림을 공개했다.

IoT(사물인터넷)과 자율주행차 등 표준특허 확보 가능성이 높은 유망기술을 발굴하는 전략지도를 만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산업부의 연구개발·표준화 지원사업과 연계해 산업과 학계, 연구소의 과제도 선정하기로 했다.

중소·중견기업, 대학 등에 지능정보사회의 핵심기술을 선점하게 하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특허청은 14일 이런 내용이 담긴 ‘2018년 표준특허 창출지원 사업 추진계획’을 확정했다.

표준특허 창출지원사업은 특허청이 2010년부터 국제표준 및 특허 분석으로 기업과 기관들이 보유한 기술에 관한 표준특허를 확보할 수 있게 전략 수립을 돕는 제도다. 이 결과, 표준특허 수는 2011년 말 300건에서 지난해 6월 말 기준 1218건으로 4배 가까이 늘었고, 표준특허를 보유한 기업과 기관 수도 13곳이 늘어난 27곳이 됐다. 그러나 제품과 서비스 등이 IoT와 빅데이터, AI(인공지능)의 핵심기술과 접목되는 지능정보사회가 도래하면서 국제표준을 점하는데 표준특허의 역할이 한층 강조되고 있다. 특허청이 올해 28억 7000만 원을 투입해 지능정보기술에 대한 표준특허를 확보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사업을 추진할 계획을 세운 이유가 여기에 있다.

사업의 기본 방향은 기업 및 기관이 지능정보기술분야 연구개발과 전략을 수립하게 하는 것이다. 표준특허 확보 가능성이 높은 유망기술을 발굴하는 전략지도가 만들어지고 기업과 기관별 종합적 진단을 거쳐 선출원 지위 확보를 위한 긴급출원 전략 등 맞춤형 표준특허 확보전략도 제공된다. 표준화가 임박한 과제에는 표준 응용특허 확보전략 지원도 더해져 산·학·연이 표준기술에 관해 더 강력한 특허망으로 무장하게 할 방침이다. 표준특허 정보 데이터베이스화 및 국민이 최신 표준특허 소식을 접할 수 있게 표준특허 전문지 발간도 국가 표준특허 경쟁력 강화의 일환으로서 추진된다.

김용선 특허청 산업재산정책국장은 “표준특허를 확보하려면 연구개발 및 표준화 진행 상황을 고려한 치밀한 특허전략이 필요하다”며 “우수 기술을 보유한 기업·연구기관들이 표준특허를 확보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집중 지원하겠다”고 했다.
강우성 기자 khaihideo@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영산홍과 봄비 영산홍과 봄비

  • 우산 빗물제거기 사용하는 시민 우산 빗물제거기 사용하는 시민

  • 이완구, “오늘은 제 얘기 안합니다” 이완구, “오늘은 제 얘기 안합니다”

  • 도포와 유건 쓰고 ‘찰칵’ 도포와 유건 쓰고 ‘찰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