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경기

인천 남구, 문화유산 활용 프로그램 진행

2018 생생문화재 사업 일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8-04-10 11:04 수정 2018-04-10 11:0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문화유산 프로그램(포스터)
인천시 남구가 올 11월까지 문학산과 도호부청사에서 '비류, 문학산에 내일을 품다'등 다양한 문화유산을 활용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비류, 문학산에 내일을 품다'는 관람 중심이 아닌 오감을 통해 그 가치를 배우고 즐기는 문화유산 체험중심의 3가지 프로그램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미추홀에서 비류찾기'는 비류 백제, 미추홀, 문학산에 얽힌 다양한 이야기를 '비류를 찾아가는 백제인의 여정'이라는 스토리텔링으로 문학산의 자연경관과 더불어 미션을 수행해 볼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총 6회에 걸쳐 진행된다.

'2018 내가 조선의 관원이다'는 조선시대 양반들의 보드게임인 승경도 놀이를 통해 그 당시 문화와 인천도호부를 체험하는 프로그램으로 인천도호부청사에서 총 8회에 걸쳐 진행된다.

'문학산성 누리한마당'은 축제형식의 참여체험 프로그램으로 문학산 정상의 '문학산 역사관' 개관에 맞춰 7월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2018 생생문화재 사업의 일환으로 남구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유산연구센터에서 주관하며 문화재청과 인천시가 후원한다.

남구는 지난 2013년부터 올해까지 6년 연속 생생문화재 사업에 선정된 바 있다.

인천=주관철 기자 jkc0527@

포토뉴스

  • 대전시,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매일 방역 실시 대전시,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매일 방역 실시

  • 코로나19 의심환자들 몰려든 선별진료소 코로나19 의심환자들 몰려든 선별진료소

  • 코로나19가 바꾼 대학 학위수여식 풍경 코로나19가 바꾼 대학 학위수여식 풍경

  •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 위해 문 닫은 경로당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 위해 문 닫은 경로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