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대전 등 전국서 또 '스쿨 미투'… 교육현장 근본적인 대책 시급

SNS 파장 커져… 대전교육청 피해학생 지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9-13 14:58 수정 2018-09-13 16:0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GettyImages-jv11114583
대전 등 전국적으로 스쿨미투가 폭로가 잇따르면서 재발 방지를 위한 교육현장의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 12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대전의 A 여고 교사들이 성희롱과 성차별 발언을 일삼았다는 폭로가 이어졌다

'A여고 공론화 제보정리' 페이지에 올라온 주장에 따르면 약 12명의 교사가 '스쿨미투'의 가해자가 된다.

이 게시글에는 이 학교 교사 B씨가 수업 중 "요즘 입학한 애들은 화장을 심하게 해 술집에 다니는 애들 같다"라는 등의 발언을 했다는 수많은 스쿨미투 주장이 잇따랐다.

해당 학교는 이 게시글에 언급된 교사 가운데 2명을 수업에서 배제하고 전교생을 상대로 전수 조사에 나섰다.

이처럼 학생들의 적극적인 '스쿨미투'로 교사들에 의한 성비위 사건이 잇따라 폭로되면서 교내 성비위 사건 예방을 위해 매년 전체 학교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하고, 성의식 개선 교육을 통해 학교 현장의 잘못된 성 문화를 바로잡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일각에서는 교내 성범죄에 대해 학교와 교육 당국의 안일한 인식과 솜방망이 처벌이 사태를 키웠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교육계 한 인사는 "학생들 같은 경우에는 두려움과 불이익에 대한 우려 등으로 피해를 드러내기 어려울 것"이라며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스쿨미투 대책반을 구성하고 학생과 교사 간 소통 강화를 포함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대전 교육청은 13일 A 학교에 대한 사안 발생 후속처리 대책 및 피해 학생 지원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우선 교육청은 해당학교에 대해 학생 전수 조사, 교직원 면담 등을 통해 사안 조사를 진행중에 있으며, 학생의 학습권 보호를 위한 후속 조치도 학교와 협의 중이다.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해당 사실이 확인되는 경우 '성비위 교원 무관용 원칙'에 의해 엄정한 원칙과 절차에 따른 처분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사안처리 및 2차 피해 방지를 위해 9월 14일부터 학생의 심리치유를 지원하기 위해 지역사회 민간 성폭력 예방교육 전문가를 투입해 교육 및 상담 실시, 피해 정도가 심한 학생에 대해서는 집중 상담 실시, 해당 학급에 대해서는 4~5시간의 교육을 병행하는 등 전문적인 지원 시스템도 가동한다.

뿐만 아니라 건전한 성문화 형성을 위해 해당 학교 전체학급에 대해서도 교육을 실시하고, 성비위가 발생한 학교의 교직원을 대상으로 1~2시간의 특별 교육 실시 및 성비위 사안과 관련된 교직원에 대해서는 1:1 면담 및 상담을 통해 성인지 감수성 교육을 강화하기로 했다.

향후 성폭력 예방교육 전문 컨설팅단을 구성해 사안예방 및 발생 시 찾아가는 지원단 운영, 지역민관 협의체 구성, 사안 발생 시 재발 및 심리 지원 등을 위한 특별 교육기관을 운영할 예정이다.

임창수 대전교육청 교육국장은 "안전한 학교환경과 건전한 성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발생한 사안에 대하여는 철저한 진상 조사 후 관련 교원의 비위 정도에 따라 엄정한 처분이 이루어질 것"이라며 "피해 학생 치유를 위해 적극적인 지원하며, 재발방지를 위한 성폭력 예방 교육을 더욱 강화하고 지속적으로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수영 기자 sy870123@

포토뉴스

  • 닭의장풀 혹은 닭의 밑씻개 닭의장풀 혹은 닭의 밑씻개

  • 사진으로 본 추석 풍경 사진으로 본 추석 풍경

  • 23일부터 사흘 간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23일부터 사흘 간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 `행복하고 풍요로운 한가위 보내세요` '행복하고 풍요로운 한가위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