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지역경제

대전시, 향토기업 이어 청년들도 떠난다

대전 청년 인구, 연평균 5000명 이상 감소
경제계, 지역 고용시장 활성화 정책 시급
고용정보원, 청년층의 정주 인프라 확충해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5-21 14:55 수정 2019-05-21 15:0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전시
#. 대전 동구에 사는 취업준비생 이모(27) 씨는 조만간 대전을 떠나 서울에 터를 잡겠다고 했다. 이유는 직장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이 씨는 "최근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인건비에 부담을 느낀 일부 중소기업들은 인력을 감축하거나 신규인력 채용계획이 없는 것으로 안다. 지방의 영세한 기업들은 경기불황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용시장이 넓은 수도권으로 가기 위해 대전을 떠나기로 결심했다"고 했다.

골프존, 타이어뱅크, 미래생활 등 대전을 대표하는 향토기업들이 다른 지역으로 본사를 이전하고 있는 가운데, 지역 청년들까지 대전을 떠나고 있어 '탈대전'을 막기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대전시의 통계자료에 따르면, 2017년 말 기준 대전 전체인구는 150만 2227명으로 10년 전인 2008년(148만 895명)보다 2만 1332명 늘었다.

그러나 청년(19~39세) 인구는 같은 기간 50만 6226명에서 44만 9628명으로 5만 6598명 감소했다. 대전시 청년 인구는 남자 23만 3558명(51.9%), 여자 21만 6070명(48.1%)으로 청년의 남녀 성비는 '남초 현상'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3년 동안 대전에서 다른 지역으로 떠난 청년 전출 인구는 14만 5858명으로, 전입 인구 13만 729명보다 1만 5129명 많았다. 연평균 5000명 이상 감소했다는 얘기다. 결과적으로 대전은 취업을 위한 청년층의 '탈대전 현상'이 가속화되고 있는 셈이다.

최근 3년간 청년 인구의 전출자 중 43.1%, 전입자 중 44.5%가 직업 때문에 이동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출 청년들의 거주지는 서울이 18.7%로 가장 많았고, 세종(18.0%), 경기(17.1%), 충남(15.4%)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대전지역 청년 고용률의 경우 전국 평균을 밑돌았다. 대전 청년 고용률은 20대 55.8%, 30대 73.6%로, 전국 평균인 각각 57.6%, 75.3%보다 다소 낮았다.

경제계 일각에서는 지역 청년층의 탈대전에 대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대책 마련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지역 경제계 관계자는 "대전시 전체 구직자 중 절반가량이 청년 구직자로, 20대 중반에서 30대 중반 청년층의 수도권 쏠림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면서 "경기침체와 신규 일자리 부족 등으로 일자리를 찾기 위해 청년들이 고향을 떠나고 있어 대전지역 고용시장 활성화 정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고용정보원은 청년층의 정주 인프라를 확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준영 한국고용정보원 고용동향분석팀장은 "비수도권 청년 인구의 유출을 억제하고 청년의 지역 정착을 높이기 위해서는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과 함께 질 높은 주거, 교육, 의료, 문화, 공공서비스 등 청년층의 정주 인프라를 확충해 나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전규 기자 jkpark@

포토뉴스

  • 구직자로 붐비는 취업박람회장 구직자로 붐비는 취업박람회장

  • 승강기 갇힘 사고 합동훈련 승강기 갇힘 사고 합동훈련

  • 본격적인 여름 장마 본격적인 여름 장마

  • 만세삼창하는 참전유공자 만세삼창하는 참전유공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