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사설

[사설]세종 중앙공원 생태공원 입지 더 탄탄하게 다지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7 15:34 수정 2019-06-17 16:17 | 신문게재 2019-06-18 2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도심 속 공원에서 잇달아 멸종위기 보호종이 서식하고 있다는 반가운 소식이다. 세종 중앙공원 2단계 개발을 앞둔 장남 평야에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정한 위기종이자 환경부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대모잠자리가 지난달 처음 발견됐다. 중앙공원 습지에서는 환경부 지정 2급 멸종위기 동식물인 물방개의 서식도 처음으로 확인됐다.

대모잠자리와 물방개는 그동안 논과 습지 등 우리 주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었던 수서생물이다. 하지만 도시개발에 따른 습지파괴와 농경지에 대한 무분별한 농약 살포는 이들의 서식지를 한순간 앗아갔다. 산업화와 도시화는 자연 생태계 파괴의 주범이라 할 수 있다. 자동차 소음과 라이트 불빛은 서식 동식물에 큰 영향을 끼친다. 산업화와 도시화에 따른 사람들의 편리성은 그만큼 자연 생태계에 큰 위협일 수밖에 없다.

세종 중앙공원 2단계 사업은 금개구리 서식지 파괴 논란을 불러왔다. 우여곡절 끝에 한국토지공사 세종특별본부 등은 금개구리 보호를 위한 공원 내 보전지역을 기존보다 2배 늘리기로 했다. 또한, 공원계획에 시민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도록 했다. 그 결과 2013년 금개구리 모니터링 결과 1403개체에서 이듬해 2만5049개체로 늘어나는 등 꾸준한 서식환경을 유지하고 있다. 그렇지 않아도 360종의 동식물이 서식하는 장남 평야에 최근 멸종 위기종이 연이어 발견됐다는 것은 세종 중앙공원이 도심 속 자연 생태계의 보고로 개발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세종 중앙공원은 국립수목원 예정지와 금강 사이 장남 평야 140만9307㎡에 조성하는 도심 속 대규모 공원으로 올 연말 준공을 앞둔 1단계에 이어 곧 2단계 개발에 착수한다. 공생의 뜰, 도시생태숲, 걷고 싶은 거리, 도시축제정원, 자연 초지원, 자연예술 숲, 오색경관 숲, 웅덩이 생태원 등 2단계 개발은 자연 생태공원의 입지를 더욱 탄탄히 하길 바란다.

포토뉴스

  •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가을 하늘, 가슴이 탁 트이네

  • ‘명절 스트레스여 안녕’ ‘명절 스트레스여 안녕’

  • 청명한 가을 하늘 청명한 가을 하늘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