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한화이글스

[한화이글스 더그아웃]믿음 부응 못 한 김민우 결국 2군행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19 17:13 수정 2019-06-19 17:20 | 신문게재 2019-06-20 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90331_김민우1 (1)
투수 김민우[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한용덕 감독의 믿음에 부응하지 못한 한화 이글스 5선발 김민우가 결국 1군에서 짐을 쌌다.

젊은 선수들에게 많은 경험과 기회를 제공하고 있는 독수리군단의 팀 사정상 이번 한 감독의 용단은 가볍게 보이지 않는다.

2군에서 기복 없이 안정된 결과가 나와야 콜업할 수 있다고 메시지를 전달, 반환점을 남겨둔 현시점에서 선수단에 강한 울림을 준 것이다.

한용덕 감독은 19일 롯데와 홈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김민우 1군 말소에 대한 배경을 전했다.

김민우는 18일 롯데전에서 선발 등판해 3⅓이닝 동안 5피안타 3사사구 8실점(7자책) 했다.

한 감독은 "민우는 2군에서 선발 수업을 쌓아야 한다. 선발로써 가장 중요한 점은 기복 없이 안정된 제구를 바탕으로 결과가 나와야 한다. 이러한 점을 극복하면 1군에 콜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벤치와 야수들은 투수만 바라보는데 마운드에서 보이는 모습이 아쉽다. 본인도 그 부분을 생각해야 한다"며 "이번에 2군에 내려보내 많이 지켜보려 한다"고 덧붙였다.

김민우가 빠진 선발 한 자리는 전날 호투한 문동욱이 대신할 가능성이 높다.

한용덕 감독은 "문동욱은 2군에서도 선발로 안정감 있게 던졌다. 제구력과 변화구를 구사하는 능력도 괜찮다"며 "원래는 롱릴리프 역할을 하려고 콜업했는데 최근 패전 등판시에도 좋은 투구를 했다. 선발로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문동욱의 역할은 좌완 송창현이 맡는다. 지난해 군대에서 제대한 송창현의 몸 상태를 오랫동안 체크하지 못한 점을 고려해 이를 직접보고 후반기 전략을 구상하기 위함으로 보인다.

전날 총출동한 신인 3인방(변우혁, 노시환, 유장혁)은 당분간 출전 기회를 보장받는다.

가능성과 자질을 보이는 선수들에게 경험을 주고 앞으로 남은 시즌을 대비하는 차원이다.

한용덕 감독은 "팀의 부득이한 사정도 있지만, 자질이 있는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겠다"면서 "2군에서 더 올라올 선수가 없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한편, 한화 이글스는 최근 선발진 붕괴로 6연패에 빠지며 9위로 추락했다. 10위 롯데와 2.5게임 차로 이번 홈 3차전이 중요하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한복 입은 베트남 청소년들 한복 입은 베트남 청소년들

  • 주차단속 피하기 위한 ‘꼼수’ 주차단속 피하기 위한 ‘꼼수’

  • ‘한복 멋져요’ ‘한복 멋져요’

  • ‘최저임금 1만원으로’ ‘최저임금 1만원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