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우리말OX

[우리말OX] 안주 일절, 안주 일체… 맞는 말은?

[김용복의 우리말 우리글] 제423강 틀리기 쉬운 우리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6-21 00:00 수정 2019-06-21 00: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일상생활에서, 또는 글을 쓰면서 우리는 헛갈리(헷갈리)는 우리말 때문에 고심하신 적이 있으시지요? 그래서 '한말글 사랑 한밭 모임'에서는 중부권 최고 언론인 '중도일보'와 손잡고 우리말 지키기와 바른말 보급에 힘쓰고 있습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1. 이런 단어들은 이렇게 쓰셔야 합니다.

암퇘지, 수퇘지, 수캉아지, 수캐, 수키와, 수탉, 수탕나귀, 수평아리 등.

2. 응큼한 녀석, 엉큼한 녀석으로

3. 오뚜기, 오뚝이

4. 오랫만에 만난 친구, 오랜만에 만난 친구

5. 영어 단어, 무조건 외면 됩니다. 영어 단어, 무조건 외우면됩니다.

외다의 뜻- 같은 말을 되풀이한다는 뜻으로 '외다'를 씁니다.

예) 곱셈을 줄줄 외다 / 수염이 허연 노인은 희미한 불빛 아래서 주문을 외듯 용춤의 유래를 이야기하고 있었다.

외우다의 뜻-어떤 말을 머릿속에 잘 담아서 나타낼 적에 '외우다'를 씁니다.

예) 민희는 영어 단어를 밑즐을 쳐가며 외운다. / 적어도 백 번 이상 소리를 내어 읽으면 쉽게 외우게 된다.

6. 대전 시청 남문광장에 왠 사람이 이렇게 많아. 대전 시청 남문광장에 웬(어찌 된) 사람이 이렇게 많아.

7. 오늘은 웬지 서글퍼지네?오늘은 왠지(왜 그런지 모르게) 서글퍼지네.

예) 이게 웬일이야./ 웬만한 일이라면 용서해주도록 해요.

8. 응급자동차니까 으례 양보했는데?응급자동차니까 으레 양보했는데.(으레-당연히), 의례(儀禮) = 예에 따라)

9. 나는 언제나 작심삼일 이였어요.?작심삼일 이었어요.

10. 한국 축구만의 잇점을 살려야 한다.?이점(利點)을 살려야 한다.(한자말일 때는 'ㅅ' 받침을 쓰지 않고, 우리말일 때는 '잇속'처럼 'ㅅ' 받침을 써야 합니다.)

11. 안주 일절, 안주 일체((일절= 아주, 전혀, 절대로) 술과 안주 일절을 제공하다.(일체= 모든 것)

♠해설

여러 안주를 다양하게 갖췄다는 뜻으로 포장마차에 '안주 일절'이라고 써놓은 걸 흔히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 경우 '일절(一切)'은 바른 표현이 아닙니다다. 切(절, 또는 체)은 뜻에 따라 음이 다릅니다. '끊는다'란 의미로는 '절'로 읽고 '모두, 온통'이라는 의미로는 '체'로 읽습니다.

그래서 포장마차에 안주를 '모두' 갖추고 있다는 의미로는 '절'이 아니라 '체'를 써서 '안주 일체'라고 써애 맞습니다. '일체'는 '모든 것, 모두'란 뜻이지요. "건강 검진에 따르는 일체의 경비는 회사에서 부담한다" "지난 일은 일체 잊어버리고 즐겁게 놀아"처럼 쓸 수 있어요.

'일절'은 명사로 사용되지 않고 부사로만 쓰입니다. '아주, 전혀, 절대로'의 뜻이며 주로 부인하는 말이나 금지하는 말과 함께 씁니다. 예를 들면 "너는 그런 나쁜 행동은 일절 해서는 안 된다" "나는 그에 관한 얘기를 일절 하지 않았다"처럼 사용할 수 있지요.

김용복 한말글 사랑 한밭모임 회원

김용복프로필최종
♣ 재미있는 시 감상

상사화

박영옥/ 시인

시림들은 참 이상하더라.

다른 꽃을 보면

벙긋벙긋 웃다가도

왜 내 앞에만 서면

그리도 애처로운 눈빛을 하는지

아무리 내가

고운 얼굴로 방긋거려도

올해도 못 만났냐며

슬픈 얼굴로 한숨 쉬더라

우리는 지금 숨바꼭질하고 있는 걸

모르는 모양이야

마음대로 내 이름 붙여놓고

웃는 나를 보고 울더라니까

정말 이상한 사람들이야

-한국 문학시대 여름호(제 57호)에서-

포토뉴스

  •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스마트폰으로 시작하는 1인 미디어 특강

  •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2019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사별연수

  •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 국립대전숲체원 개원 국립대전숲체원 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