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한화이글스

[한화이글스 더그아웃]한용덕 감독 "정은원 올스타전 통해 더 큰 성장 기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09 17:01 수정 2019-07-09 17:15 | 신문게재 2019-07-10 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정은원1
내야수 정은원[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올 시즌 최대 히트작은 단연 '아기 독수리' 정은원이다.

지난해 2차 드래프트 3라운드 전체 24순위로 입단해 2년 차를 맞은 2019 시즌에 공격과 수비, 주루 등에서 삼박자를 갖추며 주전 2루수와 리드오프 자리를 꿰찼다.

국가대표 내야수이자 한화 터줏대감 정근우 이름을 지운지 오래다. 이런 정은원이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소속팀 감독이자 이번 나눔 올스타 수장인 한용덕 감독의 부름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정은원은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올스타전을 빛낼 '베스트 12' 투표에서 NC 다이노스 2루수 박민우(팬 투표 40만557표·선수단 투표 110표·총점 33.84점)에게 밀려 2위(팬 투표 31만7797표·선수단 투표 96표·총점 26.70)를 차지했다.

정은원이 이번 올스타전에 참가하기 위해선 감독추천선수로 합류가 가능하다.

이런 정은원이 데뷔 후 처음으로 '별들의 잔치'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열렸다. 한용덕 감독은 올 시즌 입이 마르고 닳도록 정은원에 대한 칭찬 일색이었다. 홈구장 출입기자와 가진 인터뷰에서 수차례 "올 시즌은 정은원이 팀을 이끌고 있다"고 할 정도로 신뢰가 높다.

정은원2
내야수 정은원[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이런 믿음에 더해 성적 또한 준수하다. 9일 SK 와이번스와 경기 치르기 전까지 타율은 2할8푼4리를 기록하고 있다. 여기에 홈런 5개, 안타 98개, 타점 41개, 도루 10개 등 알토란 활약을 펼치고 있다.

다만, 팀이 치른 86게임에 전 경기 출전해 체력적 부담을 느낄 수 있는 상황이다.

한용덕 감독은 정은원에게 휴식보다 경험 차원에서 올스타전에 합류하는 게 낫다고 판단하는 분위기다.

한 감독은 "정은원 같은 경우는 올스타전에 나가는 게 더 좋다고 생각한다. 좋은 선수들이 모인 곳에서 어울려 뛰어보는 것도 좋은 경험이 될 수 있고, 또 다른 좋은 평가를 받을 수도 있다"며 "이번 올스타 브레이크는 일주일의 세이브할 시간이 있으니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속마음을 넌지시 밝혔다.
박병주 기자·김연정 수습기자

포토뉴스

  •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 대전시청 앞에 설치된 쿨링포그 대전시청 앞에 설치된 쿨링포그

  • 대전 유성구, 더 좋은 직장 위한 4대폭력 예방 교육 대전 유성구, 더 좋은 직장 위한 4대폭력 예방 교육

  • 눈길 끄는 나라사랑 그림전시회 눈길 끄는 나라사랑 그림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