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스포츠종합

김규식 대전육상연맹 회장 "꿈나무들 뛸 수 있는 공간이 우선"

한밭운동장 대체 훈련 선정 놓고 '대전체고' vs '충남대' 간 갈등 중재 나서
"대전시 합리적 평가 결정 기다릴 것"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2 15:27 수정 2019-08-12 16:0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333333
김규식 대전육상연맹 회장[사진=중도일보 DB]
김규식 대전육상연맹 회장은 12일 한밭종합운동장 대체 훈련장 선정을 놓고 '학교 간 갈등 양상'에 대해 "대전시가 객관적인 입장에서 정확한 판단을 내렸으면 한다"고 논란확산 차단에 나섰다.

김 회장은 이날 중도일보와 전화통화에서 "종합운동장이 철거되면 꿈나무들이 뛸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주는 것이 우선으로 대전시가 대전체고와 충남대를 종합적으로 검토해 결정을 내렸으면 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최근 육상 종목의 대체 훈련장을 놓고 양교 간 갈등이 더는 확대되지 않기를 바라는 뜻으로 해석된다.

김 회장은 "종합운동장 유치를 위해 서로 간 대립보다는 장점을 부각해 유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면서 "육상 꿈나무들은 공인받은 운동장에서 연습하며 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공간을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육상계에서 대전체고 인프라 사용 의견을 낸 것은 사실이다. 이는 충남대 부지와 함께 다각적 검토를 바라는 마음에 요청한 것"이라면서 "부지 선정과 관련해 대전시의 여러 가지 평가가 있는 것으로 안다. 어느 공간이 선수들에게 합리적인지, 공간을 어떻게 조성하는지는 시의 결정"이라고 덧붙였다.

학교 간 갈등 양상에 대해서는 "양교 간 더 좋은 공간을 제공하자는 취지가 감정대립으로 비춰 안타깝다"면서 "무엇보다 어린 꿈나무들이 운동할 수 있는 장소를 만들어 줘야 한다는 것은 같은 마음일 것"이라고 전했다.

대전시체육회도 갈등보단 조율을 통한 원만한 합의가 우선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시체육회 관계자는 "모든 기관에서 본인 입장만 고집하지 말고 많은 부분을 넓게 생각할 필요가 있다"며 "우선 육상연맹의 입장이 중요하기 때문에 상의가 필요하지만, 충남대 입장도 있으니 들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것뿐만 아니라 여러 부분에서 묘를 살려야 한다. 외부적으로 복합된 게 많을 것"이라며 "시에서 원만한 조율을 해야 한다. 기득권 등을 불편하게 하면 안 된다"고 입장은 전했다.

한편, 최근 한밭종합운동장 대체 훈련장 선정을 놓고 충남대가 육상계와 "협의할 사안이 아니다"고 발언하자, 대전체중·고등학교총동문회가 나서며 학교 간 갈등 양상을 키웠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도심 순찰 나선 시민경찰 기마대

  • 국립대전숲체원 개원 국립대전숲체원 개원

  • 대전·세종의 미래 위한 만남 대전·세종의 미래 위한 만남

  •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