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야구종합/메이저리그

류현진 13승 실패... 평균자책점 1.45→1.64 치솟아

올 시즌 두번째 많은 4실점 기록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8 11:12 수정 2019-08-18 13:0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AKR20190315009051007_02_i_P2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올 시즌 두 번째로 많은 실점을 기록하며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평균자책점도 1.45에서 1.64로 치솟았다.

류현진은 18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선트러스트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5⅔이닝 동안 홈런 2방을 포함해 6안타를 내주고 4실점 했다.

류현진이 4실점 이상을 한 건, 6월 29일 콜로라도전(4이닝 9피안타 7실점) 이후 50일이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1.45에서 1.64로 나빠졌다. 하지만 여전히 리그 유일 1점대 평균자책점을 유지했다.

2회까지 무실점 기록한 류현진은 3회 득점을 허용했다.

3회 말, 첫 타자 아데이니 에체베리아에게 우익수 쪽 2루타를 맞으며 주자를 내보낸 류현진은 투수 마이크 폴티네비치의 희생 번트로 주자를 3루까지 허용했다.

로널드 아쿠냐 주니어에 볼넷을 내주며 1사 1, 3루에 몰리며 위기를 맞았다.

다음 타자 오지 올비스를 상대로 볼 카운트 2스트라이크를 잡아낸 류현진은 3구째 좌익수 쪽으로 날아가는 2타점 2루타를 맞았다. 루상에 있던 주자들은 홈을 밟았다.

4회와 5회를 잘 막은 류현진은 6회 추가 득점을 허용했다.

2-2로 맞선 6회 말 조시 도널드슨에게 중월 솔로 홈런을 맞았다. 피홈런 허용은 6월 29일 콜로라도 로키스전 이후 50일, 7경기 만이다.

류현진은 후속 타자 애덤 듀발에게도 중앙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포를 허용했다.

류현진은 컬버슨을 포수 앞 땅볼로 처리한 뒤, 마운드를 조 켈리에게 넘겼다.

팀이 2-4로 뒤진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가면서 시즌 13승 달성은 다음 기회로 미뤘다. 다저스가 동점을 만들지 못하고 패하면 류현진은 시즌 3패(12승)째를 당한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